주요뉴스 
2018.01.23 (화)
 
Home > 시민신문 > 독자게시판
  제목 : [일반] <발언대> 중국정부 북한 탈북자 인권문제 국제법 준수하고 의사 존중해야 2012-03-12 08:28:27  
  이름 : 정병기  (218.♡.110.53)
  조회 : 37882    
<발언대> 중국정부 북한 탈북자 인권문제 국제법 준수하고 의사 존중해야

중국정부의 북한 탈북자 문제 국제 인도주의적 측면에서 바라보고 처리해야
동토를 탈출한 북한 탈북자 자유의 품으로 올 수 있게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이 나서야

중국정부는 목숨 걸고 탈북한 당사자 인권과 의사 존중하고 강제송환 중단해야 하며, 정부당국의 다각적이고 가시적인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 우리는 공산독재체제에서 신음하고 굶주림에 시달리는 북한 동포를 구해야 하며 특히 사선을 넘어 자유를 찾는 탈북자문제에 관심을 갖고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 우리민족인 동포를 구하는 일은 주저하고나 망설이지말아야 한다.

현재 동토의 집단을 탈출한 북한 탈북자들이 중국에서 수모를 겪거나 체포 북한으로 강제송환 되고 있어 국제적 비난을 물론 삼류국가인 중국정부를 세계에 알리고 국제인권단체들과 유엔인권기구의 권고를 받고 있는 현실에 직면하고 있다. 정작 우리나라에서는 소극적인 자세로 관망하거나 중국정부에 강력한 항의를 자제하고 있어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죽음을 걸고 천신만고 끝에 북한을 탈출해도 인접국 중국에서는 북한과의 외교.군사 등 밀원관계를 이유와 담보로 강제 체포 송환하고 있어 송환 뒤 처형되는 현실에 직면하고 있다. 중국의 오만 방자하고 독선적인 외교나 탈북자 강제송환문제는 국제적 비난을 받아도 마땅하다. 진정한 정치인이라면 내국민과 동포 한사람의 목숨도 귀중하게 여기고 챙겨야 한다고 본다.

현재 정부의 조용한 외교 기조는 탈북자 문제의 성격과 북.중 관계를 고려할 때 중국에 대한 공개 압박보다는 중국과의 물밑 협의가 한 명의 탈북자라도 한국으로 더 데려오는 데 도움이 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외교부측은 설명하고 있지만 사태가 사태인 만큼 시급하다고 본다. 탈북자 문제에 대하여 정부의 강력한 문제 제기와 대책마련이 강구되어야 제2의 탈북자 강제송환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본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한 탈북자 문제에 대하여 여.야 정치권이 모두 나서야 한다. 정치는 국민을 위한 정치가 되어야 하며 국민 한명도 소중히 여기고 인권을 챙기는 것이 더 시급한 현안임에도 불구하고 소수의 몇 명의 일부 정치인만이 나서고 있어 사태의 심각성을 제대로 느끼지 못해 선거전에만 열을 올리고 있어 개탄스럽다고 본다.우리는 어려운 처지에 있는 탈북자 문제에 대하여 정부와 정치권 국민이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

해외에서도 재외동포들이 현재 벌어지고 있는 중국내 탈북자 북한 강제 송환에 항의하는 시위에 참가해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으며 탈북자 강제 송환에 반대하는 온라인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국내에서는 관심이 뜨겁지 않다고 본다. 미국산 소고기수입이나 FTA에 반대 하는 촛불집회는 몇 십만이 모여서 정치집회가 되다시피 했는데 휴전선 넘어 지척에 있는 우리의 동포인 북한 탈북자문제에 대해서는 제대로 된 방응이 없어 안타깝다고 본다.

북한집단은 먹는 문제도 해결하지 못해 굶주림과 자유에 허덕이는 북한 동포를 억압하거나 탄압하면서 탈출한 북한동포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체제유지를 위해 강제 송환하여 처형하는 반인류적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본다. 북한의 인권문제와 탈북자문제에 대하여 관심을 가지고 국제적 관심을 환기시키고 강력히 대응해야 할 것이다.

정부와 정치인 지도자는 항상 국민의 인권을 존중하고 보호하는데 앞장서는 자세와 노력이 우선되어야 할 것이다. 북한집단의 인권유린과 탈북자의 강제송환문제는 한시가 급한 문제로 중국정부와 조속한 협의와 대책마련이 이루어질 수 있게 적극적인 자세와 노력이 강구되어져 인권문제가 탈출구를 찾게 되고 향후 발생하는 난민이나 탈북자문제에 대하여 국제 인도주의적 측면에서 탈북자의 인권과 의사가 존중되어 질수 있게 되고 사생결단으로 어렵게 목숨을 걸고 탈출한 북한 탈북자들이 강제 송환되어 처형되는 안타까운 일이 없게 되기를 소망한다. 글쓴이/정병기<칼럼니스트>


목록 글쓰기 수정 삭제
 
Home > 시민신문 > 독자게시판
게시물 556건
No Category Title Name Date Hits
1356 일반   【무료수강-온라인】 직업능력개발 1급 자격증 교육생 선발 이재인 17-12-19 91
1355 알림   2017년 4기 위탁부모 모집 및 예비위탁부모 교육 안내 (14) 경기북부가정 17-10-31 303
1354 일반   [광고] 의료실비보험 암보험 보험회사별 보험상품별 절약 가이드 (9) 담당자 17-10-31 312
1343 일반   ■노동부 무료교육(교통비/식대 416,000원 매월 지급)■ (11) campus 17-10-29 293
1322 알림   개선되는 도로주행시험 안내 (8) 유명숙 12-04-12 21121
1321 알림   중소기업청 지정 "1인창조기업/시니어비즈플라자" (6) 하혜원 12-04-12 18816
1319 일반   <칼럼> 정부의 공평과세 공정하게 실천해야 (7) 정병기 12-03-24 38459
1316 일반   <발언대> 수해복구 차질없게 진행, 장마철 대비해야 (2) 정병기 12-03-21 37303
1315 알림   농수산물 상자 및 중고파렛트(나무,플라스틱) 필요하신분 (3) 가가파렛트 12-03-20 22409
1312 일반   <기고>중국정부 과거19세기식 신해양패권주의 경계해야 (6) 정병기 12-03-13 35895
일반   <발언대> 중국정부 북한 탈북자 인권문제 국제법 준수하고 의사 존중해야 (4) 정병기 12-03-12 37883
1308 일반   [환경재단] 프리프리 아토피 공개강연회에 초대합니다. (3) 최영주 12-02-23 29601
1306 알림   중소기업청 지정 "1인창조기업/시니어비즈플라자" (2) 하혜원 12-01-31 19587
1304 일반   정부.지방자치단체 상훈·표창제도 과감히 개선해야 (3) 정병기 12-01-29 34886
1300 알림   전액 국비 충북인력개발원 신입생모집 (4) 강진구 12-01-20 20447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원세개의 협박과 오늘날의 중국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기원 의정부
 양주시 도서관, 2018년 1기 문화
 의정부예술의전당, '2018 빈 소
 신곡1동 행정복지센터, 복지사각
 의정부1동 숨겨진 보석, 이강산
 (기고)따뜻한 공동체를 위한 '따
 양주경찰서, 군·경 협력체계 강
 의정부시, 법인 지방세 멘토링
 남경필 지사 핵심정책 ‘일하는
 개발제한구역 내 지정 당시 거주
 의정부소방서, 화재취약대상 도
 도 일자리재단, 경기북부 여성
 의정부음악극축제, '우리들의 축
 장암동 사랑나눔 바자회 성황
 의정부시 ⇔ 연천군 친환경 인증
 의정부시, 중소‧벤처기업
 정창균의 ‘명경지수(明鏡止水)
 의정부교도소 - (사)이레복지선
 찾아가는 상담서비스 “도란도란
 동두천시 주요 사업현장 점검
 건강취약계층 이용시설 실내공기
 양주시 회천2동 ‘건강한 나눔계
 양주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김동근 “고향 의정부, 7년만의
 한국당, 양주 위원장 추가공모…
 신한대 인사발령
 2018년 중소기업 지원정책 합동
 동두천시, 2018 국가안전대진단
 장흥농협, 장흥 경로당 난방비
 
정성호, 사개특위 위원장에…“국민 열망 부응”
 
양주시 학교운동경기부, 메달 11개 쾌거
 
열린혁신을 위한 공기업의 역할
 
“공정하고 정의로운, 병역이 자랑스러운 사회 만들터”
 
e편한세상 양주신도시2차 입주예정자 법무법인·법무사 공개입찰
 
김동근, 자서전 출판기념회 연다
 
지금 행복한가요?
 
원세개의 협박과 오늘날의 중국
 
“민간자격증은 공신력이 있나요?”
 
이대로 포기해야만 하나? 환자의 권리
 
장흥농협, 장흥 경로당 난방비 지원
 
 
 
 
 
 
 
 
 
 
 
양주시 의회
기억을 넘어 희망으로,희망을 넘어 실천으로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