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22.01.20 (목)
 
Home > 사회/교육 > 초점
 
동두천시, ‘산더미’ 음식물쓰레기 사료 처치 곤란
조류독감 여파로 2월10일 현재 환경사업소에 165톤 쌓여
  2021-02-15 13:19:09 입력

동두천시가 관내에서 발생한 음식물쓰레기를 환경사업소 공공시설에서 처리하여 만든 사료를 처분하지 못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

동두천시가 관내 발생 음식물쓰레기 전량을 공공시설에서 처리할 수 있음에도 그동안 불법적인 쪼개기 수의계약으로 일부를 ㈜부림텍에 위탁해온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공공시설 운영도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두천시는 1일 40톤 분량을 처리할 수 있는 공공시설을 통해 그동안 음식물쓰레기로 건조사료를 만들어왔다.

그런데 조류독감(AI) 때문에 2020년 12월21일 농림축산식품부가 건조사료의 가금류 먹이 사용을 행정명령으로 전면 금지하자, 계속 생산되는 건조사료를 전혀 처분하지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환경사업소 곳곳에 음식물쓰레기 사료가 산더미처럼 쌓여가고 있다. 2월10일 현재 처치 곤란 사료는 무려 165톤이나 된다. 음식물쓰레기 사료의 자연 발화도 우려된다.

이에 대해 동두천시 관계자는 “경기도에 사료를 퇴비로 처리해도 되는지 알아보는 중”이라며 조류독감이 풀리면 가금류 농장에 주려고 한다. 5월 쯤이면 괜찮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2021-02-17 09:58:30 수정 유종규 기자(freedomy@empal.com)
유종규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1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김종인 힘내라 동두천 127 5/1 02-18 19:58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감동양주골 쌀 CF
 
가을송추
 
옥정신도시 CF
 육군 제1군단 이문규 원사, 설계
 경기북부보훈지청-의정부청소년
 양주시·건사협 양주지회, 재난
 의정부시자살예방센터, 스마일센
 DJ 스튜디오, 3대 가족을 위한
 한결차이나, 저소득 이웃을 위한
 보산새마을금고 ‘사랑의 좀도리
 원터부대찌개, 소외계층 가정에
 동두천 경우회 자문위원회 양순
 의정부시,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양주골쌀’ 소비촉진 추진…20
 의정부시, KD운송그룹 설맞이 이
 의정부시, 설명절 대비 음식점
 의정부시, 양성평등기금 지원사
 대형화재 재발방지 나선 오병권
 경기도, ‘주한미군 코로나19 방
 한국전력공사 경기북부본부 지역
 성경원 미라클봉사단, 소요동과
 의정부시, 2022년 찾아가는 인구
 의정부시향우회, 이웃돕기 성금
 김명숙 흥선동 통장, 경기도지사
 불현동 2022년 1분기 주민자치프
 보산동, 새해맞이 걸산동 이발봉
 동두천시, 사회보장급여 수급자
 양주시, 민선 7기 공약사업 자체
 양주시 회천2동만의 특별한 탄소
 도, 배출가스 5등급 운행제한 시
 경기도민 75% “설 연휴 고향 방
 의정부시의회 인사발령
 의정부시의회, 지방의회 인사권
 
강수현 전 국장, 국민의힘 대선 캠프 중책 맡아
 
‘양주골쌀’ 소비촉진 추진…20㎏ 7천원 할인혜택
 
“의정부시민은 8호선 연장 조속 추진을 원한다”
 
박순자 의원 “의정부 미군공여지에 물류단지 반대”
 
이계옥 의원, 8호선 의정부 연장 용역비 삭감 비판
 
김현주 의원, 의정부 수요응답형 버스도입 제안
 
화가 난다구요?
 
혈세도적과 불한이율
 
‘알바’에게도 임금명세서 교부해야 하나요?
 
코로나 게임 체인저 경구 치료제
 
‘안전제일’이라는 과제는 우리 삶의 진리
 
양주농협, 농촌사랑 이웃사랑 나눔 전달식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팩스 : 031-838-2580 | 발행·편집인 : 유종규│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수연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