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22.08.11 (목)
 
Home > 칼럼 > 윤명철의 역사에세이
 
무소불위 공천권자와 법불아귀(法不阿貴)
  2022-06-07 09:47:39 입력

법불아귀(法不阿貴). 법은 권력자에 아첨하지 말아야 한다는 뜻이다.

법은 국가의 강제력이다. 국민의 동의를 얻었다는 데에서 폭력과 다르다. 그래서 합법성을 보장받고 기꺼이 따른다. 문제는 그 강제력이 힘 있는 권력자를 보호하는 수단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점이다. 

독일의 법학자 예링은 “저울 없는 칼은 물리적인 폭력에 지나지 않고 칼 없는 저울은 무력한 것이 될 뿐이므로 저울과 칼이 함께 갖추어질 때에만 법은 지켜진다”고 일갈했다. 

독재자들은 법의 맹점을 악용할 줄 아는 악당이다. 법의 형식을 교묘히 이용해 정당성을 획득한다. 히틀러의 악법 ‘수권법’이 대표적이다. 나치가 장악한 의회는 히틀러가 원하는 법을 만들어 주는 하청공장에 불과했다. 형식적 법치주의는 독재를 잉태한 적폐다. 

이번 6.1 지방선거는 여야 모두 공천 잡음이 유난히 시끄럽다. 공천권자들이 자신들만의 공천원칙을 공식 승인받은 흔적이 역력하다. 예를 들면 전과자 배제 원칙도 자신들끼리 의논해 공식적으로 무산시키는 만행(?)도 서슴치 않는다.

그들만의 원칙이 합법성을 얻으면 무소불위의 강제력이 되는 법이다. 곳곳에서 공천권자 지근거리 측근이 후보가 되는 일이 다반사다. 능력을 검증받은 건지, 충성심을 검증받은 건지는 도대체 알 수 없다. 오직 그들만이 알 것이다.

각종 의혹이 난무해도 공천을 확신하던 후보들은 소문이 현실이 되는 경우도 있다. 이들 모두 공천권자들의 원칙에 의해 후보가 됐다. 원칙에 따르면 낙천자들이 백날 반발해도 아무 소용이 없다. 왜? 공천원칙이 떡하니 버티고 있으니까.

법불아귀(法不阿貴)가 무색해지는 세상은 미래가 없다. 형식적 법치주의의 적폐가 파멸시킨 히틀러의 망령이 되살아나는 일은 없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칼럼니스트

2022-06-07 09:57:06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감동양주골 쌀 CF
 
민복진 미술관 개관
 
뷰 맛집 기산저수지
 동두천시, 산업단지 불법변경 이
 경기북부병무지청, 관내 3개 병
 경기도교육청, 9월 1일자 조직개
 의정부시자원봉사센터 청소년 여
 연천군시설관리공단, 8월 수레울
 흥선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운영
 로컬드림봉사회, 소요동과 한부
 소요동행정복지센터, 주민주도
 양주시무한돌봄행복센터, 2022
 2022년 하반기 송내동 주민자치
 의정부시, ‘가정보육 어린이 건
 의정부시, 보훈단체협의회 간담
 한 여름밤의 꿈, 마을 프리마켓
 2022년 을지연습 준비보고회 개
 동두천장애인복지관, 2022년 현
 동두천시,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김동근 시장 첫 작품이 8억 ‘모
 동두천시, 제77주년 광복절 ‘나
 ‘제7회 경기도지사배 전국 장애
 양주시의회, ‘합리적 총량산정
 경기도의회 염종현 의장 등 신임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 수
 의정부시의회, 권역별 집중호우
 의정부시청소년수련관, 의정부시
 송산2동 주민자치회, 자매결연지
 의정부시, 화물차 판스프링 불법
 양주시, 한센병 등 피부질환 무
 양주시 백석읍 새마을부녀회, 말
 중앙동, 시대전자에서 기탁한 선
 이슬처럼 봉사회, 시각장애인연
 
윤명노 전 양주군수 별세…양주시, 노제 거행
 
광적농협, 신용자산 5천억 달성탑 수상
 
경기북부 특별자치도는 시대정신이다
 
정미영 의원 “코로나 후유증 관리센터 운영하자”
 
백석농협, 동국대 침구학회와 한방의료봉사 펼쳐
 
김정영·이영봉, 도의회 상임위원장 뽑혀
 
선택과 포기
 

slideshow윤명철의 역사에세이

전리품 공직 잡음과 구동존이(求同存異)
 
출퇴근 교통사고도 중대산업재해인가요?
 
도수치료 이대로 좋은가?
 
안전사고 예방은 기본의 실천부터
 
장흥농협, 농업인 행복버스 운영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등록연월일 : 2018년 9월13일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팩스 : 031-838-2580 | 발행·편집인 : 유종규│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수연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