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23.02.05 (일)
 
Home > 칼럼 > 변호사 장윤선 칼럼
 
산과 함께 하는 즐거움
  2009-12-14 11:25:53 입력

▲ 의정부여고 졸업
   고대 법대 졸업 
   고대 법학연구원 연구원 
   본지 자문변호사
우리나라는 국토의 70%가 산이라 주변에서 흔히 산을 볼 수 있다. 필자가 어린 나이 때는 산에 대한 막연한 공포심이 있어서 산을 무서워했다. 그 때는 등산은 얼추 나이가 많이 드신 분들의 취미라고 생각했었다. 사실, 나이가 어릴 적에는 산보다는 바다가 좋았었고, 무엇인가 꽉 막혀 있는 것보다는 탁 트인 것이 좋아보였다.

우리나라는 산이 너무 많아서, 지평선을 볼 수 없음이 너무 아쉬웠었고, 산이 시야를 가로 막고 있어서 어딘가 모르게 답답하다는 느낌까지 가졌었다. 그래서 외국 어딘가에서 지평선을 보게 되면 얼마나 좋을까, 지평선을 보게 되면 소원이 없을 것 같다는 생각까지 가지고 있었는데, 우연찮은 기회에 인도와 몽골에 가게 되었다.

인도는 넓은 땅덩어리에 북부 일부를 제외하고는 산이 거의 없는 나라로 유명한 곳이다. 인도에 갔을 때 원하던 지평선을 실컷 볼 수 있었는데도 막상 본 지평선은 내가 꿈에도 그리던 그런 기쁨을 주지 못했다.

우리나라에서는 결코 볼 수 없는 지평선을 보게 된다는 자체가 큰 감격일 것이라 생각했는데, 산이 없어서인지 넓은 땅덩어리가 더 볼 품 없고 초라하게만 느껴졌다. 뜨겁게 내리쬐는 강렬한 햇볕 때문에 그나마 땅 위에 몇 그루씩 심어져 있는 나무들의 나뭇잎이 힘없이 늘어져 있었고, 주변의 먼지 때문에 색깔마저 누렇게 바래져 보였다. 산이 없으니, 나무가 많은 공간들, 그늘을 만들어 줄 공간들이 없었던 것이다. 가끔가다 심어져 있는 나무들은 제대로 된 그늘 역할을 해주지 못하고 있었고, 오히려 그 나무들이 더 지쳐 보였다.

가도 가도 끝없는 지평선만 보이는데, 언제쯤이야 눈을 시원하게 해줄 초록색 산이 보일까 기다리게 되었다. 그러나 가도 가도 산은 보이지 않고 오로지 땅만 보이는데, 지평선이 이렇게 지겹고 사람을 힘들게 하는 것이로구나 하는 생각이 처음으로 들었다. 오히려 네팔에 갔을 때 인근에서 보이던 안나푸르나가 너무나 그리웠다.

몽골에 갔을 때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몽골은 오로지 초원 밖에는 보이지 않았다. 허허벌판에 오로지 초원뿐이었고, 가도 가도 끝없는 초원이라서 산이 그립고 마을이 그리웠다. 사람에게는 때로는 숨을 공간이 필요하고 쉴 공간이 필요한데 끝없는 초원 한 가운데서는 숨을 곳도, 그늘에 쉴 곳도 없어보였다. 산이 없다는 것은 이런 것이었다.

인도나 몽골 모두 햇볕이 너무 강렬하고 건조하기 때문에 산이 없는 것이 더 지치고 힘들게만 보였다. 인도와 몽골을 다녀온 이후 산에 대한 필자의 생각이 180도 달라졌다. 예전처럼 시야를 가로막는 존재가 아니라 인간의 생활에서 없어서는 안 될 필수적인 존재로 바뀐 것이다. 때로는 숨을 수도 있고, 때로는 그늘에서 쉴 수도 있는 공간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가. 도심 한 가운데서도 시간이 나면 언제든지 가까운 산에 올라가서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우리나라는 얼마나 축복받은 나라인가.

사회가 발전할수록 공해가 심해지고 사람의 마음도 더 각박해지면서 여유가 없어지는데 주말마다 산에 올라가서 산기운을 받으며 좋은 자연의 향기를 실컷 맡고 내려오면 마음 속의 때가 말끔하게 씻기는 느낌을 받는다.

어릴 적에 필자가 ‘등산은 나이 드신 분들이 주로 하시는 것’이라고 생각한대로, 필자 역시 나이가 든 것인지도 모르겠다. 어찌되었건 요즘은 정말 산이 있어서 너무 좋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필자는 더 이상은 지평선을 찾지 않게 되었고, 어디를 가든 가까이 혹은 멀리 보이는 산의 능선 모양, 빛깔, 정상 부분을 보는 재미에 푹 빠지게 되었다. 산의 초록빛이 사람에게 크나큰 기쁨을 준다는 것을 산이 없는 나라에 다녀오고 난 후 느끼게 되었다.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감동양주골 쌀 CF
 
민복진 미술관 개관
 
뷰 맛집 기산저수지
 양주시, 제2기 아동친화도시위원
 의정부시장애인종합복지관, 2023
 상패동, 겨울철 난방 취약 위기
 양주시, 경기 꿈틀 생활SOC 복합
 안흥어린이집 원아·교직원 일동
 생연1동체육회 ‘2023년 생연1동
 “도전! 2023! 올해는 우리가 책
 양주시, ‘양주농부마켓’ 신규
 양주시, 경원선 회정역(가칭) 역
 양주시농업기술센터, 작지만 강
 양주엑스포가구, 양주시에 성금
 의정부시, 노동안전지킴이 운영
 의정부시, 담배꽁초를 주워오시
 금강산볼링장 상주동우회, 동두
 동두천시립이담농악단 신규단원
 동두천시 정보통신 민원 처리기
 동두천시, 상공회 임원진과의 간
 동양대 “지역과 상생 발전한다
 의정부시, 목욕장업 위생점검 및
 의정부시, 자활근로 사업단 으뜸
 의정부시청 직장운동경기부 빙상
 양주시, 2023년 전국사업체조사
 의정부시의회, 송산권역 업무보
 정희태 의원, ‘경기북부 공공거
 수도권 지역통계 허브 기능 강화
 서정대학교 HiVE센터, 추가 직업
 송산노인종합복지관, 2023년 노
 동두천시 지역자율방재단 간담회
 김동연, “저출생과 여성 경제활
 양주시, 2023년 기본형 공익직접
 
김형두 의정부노인회장 ‘단독 출마’ 재선 성공
 
은현농협, 주유소 ‘2천만 리터 달성탑’ 수상
 
지금은 거스를 수 없는 지방자치 주민주권시대
 
백석농협 김성원 과장, 공적 포상 ‘듬뿍’
 
장흥 이종혁 조합장, 농협발전 공적상 수상
 
이미숙 의정부예총 회장, 대한무용협회 예술대상
 
기부의 불편한 진실
 
설 연휴 휴일대체 성립 여부
 
마취통증과 전문의의 환자 모니터링 중요성
 
산재예방 인식변화로 서로가 행복하고 안전한 날 오길
 
양주농협 농가주부모임, 행복나눔 실시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등록연월일 : 2018년 9월13일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팩스 : 031-838-2580 | 발행·편집인 : 유종규│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수연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