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24.04.20 (토)
 
Home > 칼럼 > 희망봉 칼럼
 
양주 길지의 산하 고찰
-물길, 바람길, 산길(둘레길, 소풍길)
  2011-09-16 09:28:06 입력

▲ 고산자 김정희의 동여도 양주권 부분 발췌.

▲ 김종안/시민운동가
양주는 산자수명(山紫水明)한 길지라 여겨진다. 고향은 아니지만 수도권에서 터 잡아 가장 오래 산 고을이기도하다. 자고로 길지라함은 몸과 마음이 편안하고 살고 싶은 마음이 절로 나오면 이가 곧 길지며 사람이 찾아와 살고 싶은 명당이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말씀은 우리나라 자생풍수의 새로운 장을 이론화하고 설파하신 최창조 교수님의 많은 저서에 잘 정리되어 있다. 양주가 바로 나에게는 그러한 곳이다.

양주권은 지리적으로 한수이북 수도권으로 남으로 의정부, 노원, 도봉, 강북, 은평구와 서편으로 고양, 파주에 맞닿아 있고 동편으로는 포천, 남양주와 접하고 있다. 북으로는 동두천, 연천과 통하고 있다.

옛날의 그 넓은 어머니 땅, 양주는 도시화되면서 서울북부, 남양주, 구리, 의정부, 동두천을 떼어주고 지금의 양주시 좁은 터만 가지고 있는 편이다. 그래도 의정부, 동두천을 합친 면적의 거의 배가 되는 땅으로 현재는 310.22㎢로 양주동, 회천동, 장흥면, 백석읍, 광적면, 은현면, 남면으로 이루어져 있다.

현재의 양주는 진산으로 불곡산과 도락산을 도시 한 중심에 가지고 있다. 자연 지리적으로 불편한 점은 양주를 동부와 서부로 나누는 산으로 동서간의 교통이 매우 어려운 편이다. 반면에 서울과 개성, 평양, 원산을 잇는 남북간 간선도로와 철도는 비교적 발달하였다고 볼 수 있다.

동편의 양주고을은 서편으로 불곡산과 도락산을 기대고 북으로 칠봉산과 천보산을 등진 남향의 터이다. 북에서 동, 동에서 남으로 동두천, 포천, 의정부와 경계를 이루는 천보산맥이 병풍처럼 양주분지를 감싸고 수를 놓고 있다. 이러한 대길지인 명당 터에 신시가지인 고읍지구, 덕정지구, 옥정지구, 회천지구가 개발의 열기를 더하고 있다. 도시화는 하되 최대한 자연을 살려 바람길, 물길, 산길을 찾아 관리하여야 한다. 이러한 일이 바로 자연에 순응하여 도시화하는 길이라고 본다.

이곳 동부의 지형은 완만한 분지를 이루고 있다. 산세는 비교적 높지 않아 해발 100~400m를 이루고 있는 구릉지 형태의 산세이다. 비교적 산이 높지 않음에도 특색 있는 양주 땅은 주요 하천의 발원지이다. 불곡산과 천보산맥 남쪽에서 내려오는 물은 주로 남으로 물길을 잡아 양주1~2동 평야지대를 적시고 중랑천을 발원하여 한강에 합류하고 있다.

반면에 도락산, 칠봉산, 천보산 줄기의 물은 산북, 덕계, 덕정, 봉암, 은현, 남면을 적시고 신천을 이루고 북으로 동두천을 거슬러 한탄강에 더하고 임진강과 합류하여 한강하구 파주 교하로 내려가 서해바다에 다다른다.

이러한 까닭에 자고로 양주길지는 큰 홍수나 수해가 원천적으로 없는 지역이다. 물론 금년여름 백년만에 맞는 기상이변에 의한 국부적인 호우성 수해는 앞으로 숙제로 남는 일이다. 따라서 앞으로 도시화하면서 물길을 잡고 인공호로 담수를 하는 등 특별한 지혜가 필요함은 이번 수해에서 받은 교훈이다.

물길은 자연에 순응하여 바로 살리고, 다음은 바람길에 특별히 유의하여야 한다. 우리는 물길로 맥을 잡고 바람길로 기를 잡아야 한다. 그래야만 길지에 거슬리지 않는, 자연을 최소한 살리는 일이라 본다. 바람길은 매우 과학적이다. 따라서 도시관리계획의 입안 단계에서 도시공학적으로 물길과 바람길을 관리하여야 한다.

특히 도시건축에서 스카이라인을 살리고 풍향을 과학적으로 파악하여 지형과 지세에 맞는 건축공학적 도시설계에 의한 건축물의 배치와 바람길을 찾아 건강한 도시를 건설하여야 한다고 믿는다. 바람길만 잘 살린다면 여름은 시원하게 그리고 환절기에 자주 찾아오는 안개도 많이 해결할 수 있다고 본다.

다음으로는 자연과 인간이 교감하는 산길을 살리는 일이다. 요즘 유행처럼 많이 회자되는 올레길, 둘레길, 소풍길이 모두 이 산길에 해당된다. 양주는 완만한 구릉지로 이루어져 있으므로 불곡산, 도락산 자연공원구역 220만평을 잘 살려 미국의 센트럴파크를 능가하는 박물관, 미술관이 있는 문화예술타운도 만들고 걷기 좋은 수많은 둘레길도 만들어 세계 속의 양주로 명명되기를 바란다.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감동양주골 쌀 CF
 
민복진 미술관 개관
 
뷰 맛집 기산저수지
 NH농협 양주시지부, 양주시농가
 동두천시 보건소, 2024년 시민
 중소규모 사업장 재해예방 첫걸
 동두천시가족센터, ‘전통 장 만
 동두천시 장애인단체총연합회,
 동두천시 노인복지관 1만 번째
 양주시, 화물차 밤샘 주차 단속
 새마을지도자경기도협의회 회장
 의정부음악도서관, 가사쓰기 프
 의정부 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
 의정부도시공사 이동지원센터,
 의정부시, 장애인의 날 앞두고
 아동급식지원 플랫폼 서비스, 3
 임태희 교육감, “경기 특수교육
 의정부교육지원청, 박지혜 국회
 강수현 양주시장, ‘양주소방서
 김동연 지사 “노동 존중의 뜻
 ㈜애니테크, 양주시에 화재폐기
 김동근 시장, 흥선권역 직원들과
 문화도시 의정부, 예술인 지원사
 김동연 “오늘은 장애인 차별 철
 양주시, 대한민국 안전 大전환을
 의정부도시공사-공간정보산업진
 경기도, ‘포용적 기후정책 아이
 동두천시, 2024년 4월 공직자 사
 동두천시, 장애인의 날 기념 교
 동두천시, ‘전입 장병 동두천시
 의정부 베이비부머 행복캠퍼스,
 의정부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장
 의정부문화원, 2024년 방과후 공
 
강수현 양주시장, KBS 출연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등 강조
 
의정부장학회, 36명에게 장학금 6280만원 지급
 
“양주가 호구인가? 지역 두 동강 내는 선거구 원천 무효”
 
이재명 ‘영입인재 1호’ 선대위원장 장수봉, 민주당 탈당
 
장흥농협, ‘NH농협손해보험 TOP-CEO’ 선정
 
강세창 전 위원장, 민주당 입당
 
초인적 힘은 언제 일어나나?
 
단시간 근로자 연차휴가
 
80세 이상 고령 척추관 협착증 환자에 대한 치료
 
중소규모 사업장 재해예방 첫걸음은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동두천노인복지관-한전MCS 동두천지점 업무협약
 
 
 
 
 
 
 
 
 
 
 
 
 
 
<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등록연월일 : 2018년 9월13일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팩스 : 031-838-2580 | 발행·편집인 : 유종규│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수연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