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23.09.24 (일)
 
Home > 칼럼 > 이창민의 주치의
 
갈비뼈
  2012-02-14 09:38:38 입력

▲ 이창민/외과전문의
우리 몸의 갈비뼈는 가슴 양옆으로 등과 앞가슴을 거쳐 사이좋게 좌우 각각 12개씩 총 24개가 나란히 놓여있는 형태로 존재한다. 사실 갈비뼈는 다른 부위의 뼈에 비해 비교적 가늘고 약해 보인다. 하지만 갈비뼈는 다른 뼈와는 달리 그 휘어져 있는 모양 덕분에 활과 같은 탄력성을 가진다.

이와 같은 탄력성은 갈비뼈로 하여금 외부 충격에 대해 어느 정도 완충역할을 할 수 있게 해주며, 하나가 아닌 12쌍의 분리된 형태의 구조는 숨을 쉴 때 가슴이 적당히 넓어지게 하여 최상의 호흡을 할 수 있게끔 도와준다.

갈비뼈의 가장 큰 기능은 가슴 속에 있는 폐, 심장, 혈관 등 내부의 중요 장기를 보호하는 것이다. 마치 자동차 범퍼와 같은 역할을 한다고 할 수 있겠다. 만일 갈비뼈가 없었다면 우리는 사소한 외상에도 내부 장기가 쉽게 손상되어 줄줄이 수술실로 직행했을 것이다.

이처럼 견고하고 중요한 갈비뼈이지만 한계 이상의 자극이 가해지면 어쩔 수 없이 부러지는 경우도 발생한다. 특히 요즘 같은 겨울은 갈비뼈의 수난의 계절이라고 할 수 있다. 미끄러운 길을 걷다가 넘어져서, 스키장에서 넘어져서….

이뿐만이 아니다. 갈비뼈는 외부 충격 없이도 예상치 못하게 순간적으로 과도한 힘이 들어가는 경우에도 부러질 수 있다. 기침을 심하게 하는 경우, 갑작스럽게 기지개를 켜는 경우, 골프와 같이 순간적으로 많은 힘을 주는 경우 등이 그것이며 이러한 상황은 노인과 같이 뼈가 약한 분들일수록 더욱 쉽게 발생될 수 있다.

갈비뼈가 골절이 되면 역시 심한 통증이 찾아온다. 더구나 가슴이라는 부위의 특성상 숨을 쉬는 운동을 끊임없이 해야 하므로 다른 부위에 비해 그 통증이 더욱 집요하게 찾아온다. 갈비뼈 골절은 X선 촬영으로 진단할 수 있다. 하지만 살짝 금이 간 정도의 미세 골절은 X선 촬영에서는 보이지 않기 때문에 더욱 정확한 진단을 위하여 초음파 검사를 하기도 한다.

사실 대부분의 갈비뼈 골절은 수술을 않고도 잘 낫는다. 때문에 가슴 통증으로 인해 검사를 한 결과 갈비뼈 골절이 있건 없건 대개의 경우 그 치료에 큰 차이는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외상을 입은 후 가슴 통증이 발생했을 경우 가급적 검사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 이유는 가슴의 외상이 비교적 심한 경우 갈비뼈 골절 외에 내부의 폐 등 장기가 손상을 받아 흉강내로 출혈이 되는 혈흉이나 찢어진 폐에서 공기가 새어 나오는 기흉 등의 병이 발생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갈비뼈 골절은 어지간해서는 수술 없이 자연적으로 치유가 되지만 이러한 혈흉, 기흉 등이 발생한 경우는 상황에 따라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는 것이다.

또한 갈비뼈 골절이 진단된 후에도 주기적으로 병원에서의 X선 촬영검사가 필요한데 이 경우도 갈비뼈 골절의 경과를 보기 위함보다는 위와 같은 혈흉이나 기흉 등 합병증의 추가 발생 여부를 관찰하기 위한 목적이 더 크다. 특히 노약자는 통증으로 인해 양껏 숨을 쉬지 못하는 경우 폐렴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에 좀 더 주의 깊은 경과 관찰이 필요하다.

2012-02-14 10:09:23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감동양주골 쌀 CF
 
민복진 미술관 개관
 
뷰 맛집 기산저수지
 서정대학교 대외협력처 프로그램
 임상오 도의원, ‘경기북부지역
 의정부시의회, 추석맞이 사회복
 경기도 문화의날, <의정부 행복
 제21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양
 의정부시시설관리공단, 추석 연
 ‘추석 명절연휴’ 의정부시 공
 동두천시의회, 동두천중학교와
 동두천시의회, 추석맞이 방범기
 트루먼의 책임 리더십과 두사부
 제2의 인생
 채용공고와 다른 근로조건
 선거법 위반 ‘집유’ 최용덕 전
 양주목학당 과거시험 재현
 양주향교 추기석전 봉행
 동두천 한마음가족봉사단, 이웃
 동두천시, ‘디디씨’캐릭터 이
 동두천시, 오는 23일 제16회 한
 노인정책 발굴 위한 ‘의정부시
 김동근 시장, 발달장애인 고용안
 의정부시시설관리공단, 2023년 C
 의정부시, 개인정보 관리 최우수
 송내중앙중학교, 3학년 통일교육
 경기도일자리재단, 양주일자리센
 경기평화광장 북카페, 가야금연
 시민의 힘 키우는 토론 광장, <
 신한대학교 중앙도서관, ‘문학
 동두천양주교육지원청, 2023년
 최영희 의원, 사망자 명의 처방
 2차 ‘의정부 시민아고라500’
 
정진호 의원 “김동근 시장이 회룡IC 연내 착공 무산 책임”
 
양주도시공사,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최초 ‘5년 연속 최우수’ 쾌거
 
복지는 무엇인가?
 
정미영 의원, ‘묻지마 범죄’ 예방 대책 촉구
 
최수연 의원 “양주아트센터를 경기북부 최대 공연장으로”
 
조세일 의원 “음악극 퍼레이드 대표가 문화재단 대표 동창” 폭로
 
제2의 인생
 
채용공고와 다른 근로조건
 
면역력 어떻게 높이나?
 
“안전은 권리이자 의무입니다”
 
양주한마음발전봉사산악회 김장나눔 준비
 
트루먼의 책임 리더십과 두사부일체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등록연월일 : 2018년 9월13일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팩스 : 031-838-2580 | 발행·편집인 : 유종규│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수연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