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10.19 (금)
 
Home > 사설/칼럼 > 사설
 
국은주 도의원의 직권남용 갑질 논란
  2016-07-29 13:25:34 입력

국은주 경기도의원(새누리당, 의정부3)이 직권을 남용하여 갑질을 한 게 아니냐는 의문이 불거지고 있다.

의정부시의원 출신으로 2015년 10.28 경기도의원 재선거에서 당선된 국은주 의원은 새누리당 공천이 확정되기 전까지 ‘예비후보’라 하지 않고 ‘후보’라고 인쇄된 선거운동용 명함을 뿌리고 다니다가 적발돼 검찰에 고발을 당했고, 비보이 그룹의 불법선거운동 및 대중공연에 연루된 의혹으로 수사의뢰를 받았던 인물이다. 김영민 전 경기도의원이 자기쪽의 불법선거를 잡기 위해 미행하고 있다는 주장도 서슴지 않는 등 각종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이런 식으로 당선된 국 의원은 지금 자중하기는커녕 직권남용 논란을 일으키며 지역에 또다른 시빗거리를 낳고 있다. 국 의원은 지난 5월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의정부 발곡초등학교와 청룡초등학교 화장실 개선사업비로 도비 10억8천만원을, 의정부 10여개 초·중·고 환경개선사업비로 도비 2억8천700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런데 도비 확보 뒤 국 의원은 의정부 관내 여러 학교를 접촉하며 친구가 운영하는 건설업체와 또다른 건설업체를 소개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 학교는 국 의원이 소개한 업체와 수의계약을 맺고 공사까지 끝낸 상태다. 이쯤 되면, 지역 및 학교발전을 위한 의정활동 일환으로 도비를 타왔다고 좋게 봐줄 수가 없다.

지역 출신 의원이 학교 관계자에게 전화를 걸거나 직접 만나 이해관계로 얽혀 있는 업체를 소개한 행위는 단순한 사건이 아니다. 공사계약 성공 여부를 떠나 다른 각도로 보면 엄연한 압력행사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공적 영역을 사적 영역으로 추락시킨 국 의원의 불쾌한 행동은 지탄 받아 마땅하다.

게다가 국 의원은 공식 석상인 경기도의회 임시회 5분발언을 통해 “도교육청이 자체적으로 수의계약 조건을 1천만원 이하로 규정한 것은 현행법 위반”이라고 문제 삼는 등 의도를 숨기지 않았다. 우리는 국 의원 사태를 면밀하게 검토할 것을 경기도의회에 촉구한다. 국 의원이 먼저 자성하고 공개사과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다.

2016-07-29 13:28:37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1746baad37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양주시, 2018년 하반기 광견병
 그집순대국, 생연1동 홀몸어르신
 동두천시 송내동 도시가스 미보
 동두천시, 손덕환 신임 자율방재
 의정부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대
 맑은물사업소 제349차 조찬포럼
 오지윤 선수 전국 테니스대회 우
 도시재생대학 심화 과정 개강식
 도, 첫 경기도민의 날 기념행사
 양주시, ‘2018 G-FAIR KOREA 대
 경기도, 전국체전 사상 최초 종
 의정부소방서, 송산의용소방대
 한전 경기북부, 가평군 간 주민
 미군반환공여지에서 첫 ‘경기도
 재)의정부시 상권활성화재단 ‘2
 농협양주연합RPC, 벼 건조비 안
 ‘2018년 똑똑하고 게으른 대디
 ‘호국의 영웅’ 귀환, 유가족
 아파트단지 내 의사결정 전자투
 ‘놀이와 체험으로 배우는 과학
 전국최초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
 제14회 한·미 우호의 밤 행사
 학생들이 ‘몽실학교 이야기’
 민중당 “양주시향·합창단 노조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2018
 (국감)김성원 의원, 해마다 반복
 2018년 따복공동체 사업 지도점
 경전철 부정승차 근절 합동 캠페
 의정부시 청사 출입 방법 변경안
 의정부시 마을공동체·사회적경
 
정성호, 이재명 압수수색 반발…페북 ‘시끌’
 
양주 한성승마클럽, 마사회장배 단체전 1위 ‘쾌거’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양주시 위한 경기도 균형발전에 최선 다하겠다”
 
이용재, ‘자랑스런 조합장’…한달새 3번째
 
임재근 “양주의 중심, 덕정역세권 활성화해야”
 
수저계급론
 
조선의 정감록과 가짜뉴스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의료와 최저임금
 
의정부노인복지관 무더위 쉼터 운영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