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6.22 (금)
 
Home > 사설/칼럼 > 세상만사
 
홍문종과 탄핵의 추억
  2016-12-12 15:14:02 입력


새누리당 홍문종 국회의원(의정부을)은 선거중립의무를 위반했다는 등의 이유로 노무현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발의했던 장본인이다.

2004년 3월11일 당시 여당인 열린우리당은 72시간을 버텨 탄핵안을 자동폐기시키기 위해 국회 본회의장을 점거했다. 그러나 한나라당과 새천년민주당 의원들이 3월12일 새벽 3시50분 본회의장을 기습적으로 들이닥쳐 열린우리당 의원들을 힘으로 끌어냈다.

당시 박관용 국회의장이 본회의장으로 입장할 때 박 의장의 오른쪽을 철통 같이 호위한 사람이 홍문종 의원이었다. 얼굴에는 웃음기까지 보였다. 그렇게 본회의장은 몸싸움이 벌어지며 말 그대로 아수라장이 됐다. 탄핵안은 193표로 통과됐다. 홍 의원이 재선에 성공한지 얼마 안되는 시간이었다.

지금은 4선이 된 그는 1996년 15대 총선 때 신한국당으로 초선 의원 당선, DJ의 대통령 당선 뒤인 1998년 한나라당 탈당 및 새정치국민회의 입당, 2000년 16대 총선 때 무소속 출마, 2003년 4월23일 16대 보궐선거 때 다시 한나라당에 입당하여 당선된 전력이 있다. 당 지도부에 잘 보이려 했던 게 노 대통령 탄핵에 앞장 선 이유 중 하나였을 것이다. 결과적으로 17대 총선에서는 탄핵 후폭풍으로 낙선했다.

2016년 12월, 그동안 친박실세로 호가호위하던 그는 비선실세가 나라를 말아먹을 정도로 국정을 농단했음에도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결사 저지했다. 최순실 특검법은 기권했고, 12월9일 탄핵안 표결 때는 반대표를 던진 뒤 개표 결과도 보지 않고 본회의장을 퇴장했다.

12월11일에는 ‘혁신과통합연합’이라는 새누리당 구당 모임을 만들어 반격에 나서자는데 힘을 모았다. 이 때문에 12월12일 새누리당 비박계로부터 ‘최순실의 남자’로 지목되기도 했다. 이쯤 되면 그의 혼이 정상인지 비정상인지 감별이 쉽지 않다.

탄핵은 이제 수해골프와 함께 그를 상징하는 열쇳말이 될 것이다. 그를 뽑아준 의정부시민들이 ‘1+1 탄핵’ 촛불을 들었다. 이래저래 그에게는 탄핵이라는 말이 반갑지 않을 것 같다. 시민이 이기는지 홍 의원이 이기는지 지켜볼 일이다.

2016-12-13 10:46:08 수정 유종규 편집국장(freedomy@empal.com)
유종규 편집국장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6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쪽팔린 의정부 을 경민학교 대표님 664 14/44 03-02 20:04
홍문종 의정부시민 697 22/59 12-13 13:49
창피하지?? 누가 홍문종을 당선시켰나?? 777 28/51 12-12 21:47
공상원 너를 잊지 않겠다 764 76/9 12-12 21:13
친박8적 친박 8적은 나가라 804 70/10 12-12 21:09
용현동 수고하셨수 의원나리 698 77/5 12-12 18:53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이천학 소장 명예퇴임…39년 공
 정성호와 이재명 그리고 경기북
 흔들다리 효과
 치매국가책임제
 서희와 강감찬의 또 다른 전쟁
 경기북부 청년·대학생 서포터즈
 의정부서 당선사례 현수막 실종
 양주시의회, 제293회 임시회 실
 김성원 국회의원, “동두천 국가
 의정부KB손해보험 스타즈배구단
 의정부시 철쭉회 다양한 사회공
 국민건강보험공단 의정부지사,
 (기획)이성호 양주시장, 민선 7
 동두천시 사회적경제 공동체 협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틈새전시
 동두천시노인복지관, KB 국민건
 의정부시설관리공단 '독서경영
 양주시, 영유아 피내용 BCG 예방
 양주시, 제12회 양주예술제 개최
 음악을 통한 화합과 소통‥道 청
 경기도, 집중호우 대비 대형 공
 음악으로 그리는 한 폭의 유화,
 (기획)“의정부 100년 먹거리를
 의정부시 인구의 날 기념식 개최
 아동수당 6월20일부터 신청하세
 안병용 의정부시장, 6·13 지방
 상패동 행정복지센터, 프로그램
 의정부시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치료명령 집행 내실화를 위한 사
 양주소방서, 산악사고 대비 인명
 
구구회 이희창 박인범 ‘이변 주인공’
 
경기북부 본가, ‘양주목 관아’ 개관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애정과 자긍심이 우리의 힘”
 
이천학 소장 명예퇴임…39년 공직 마감
 
‘역주행’ 박순자, 비례대표 전문의원 ‘공인’
 
흔들다리 효과
 
서희와 강감찬의 또 다른 전쟁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치매국가책임제
 
의정부장학회, 30명에 5150만원 지원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