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1.18 (목)
 
Home > 사설/칼럼 > 세상만사
 
홍문종과 탄핵의 추억
  2016-12-12 15:14:02 입력


새누리당 홍문종 국회의원(의정부을)은 선거중립의무를 위반했다는 등의 이유로 노무현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발의했던 장본인이다.

2004년 3월11일 당시 여당인 열린우리당은 72시간을 버텨 탄핵안을 자동폐기시키기 위해 국회 본회의장을 점거했다. 그러나 한나라당과 새천년민주당 의원들이 3월12일 새벽 3시50분 본회의장을 기습적으로 들이닥쳐 열린우리당 의원들을 힘으로 끌어냈다.

당시 박관용 국회의장이 본회의장으로 입장할 때 박 의장의 오른쪽을 철통 같이 호위한 사람이 홍문종 의원이었다. 얼굴에는 웃음기까지 보였다. 그렇게 본회의장은 몸싸움이 벌어지며 말 그대로 아수라장이 됐다. 탄핵안은 193표로 통과됐다. 홍 의원이 재선에 성공한지 얼마 안되는 시간이었다.

지금은 4선이 된 그는 1996년 15대 총선 때 신한국당으로 초선 의원 당선, DJ의 대통령 당선 뒤인 1998년 한나라당 탈당 및 새정치국민회의 입당, 2000년 16대 총선 때 무소속 출마, 2003년 4월23일 16대 보궐선거 때 다시 한나라당에 입당하여 당선된 전력이 있다. 당 지도부에 잘 보이려 했던 게 노 대통령 탄핵에 앞장 선 이유 중 하나였을 것이다. 결과적으로 17대 총선에서는 탄핵 후폭풍으로 낙선했다.

2016년 12월, 그동안 친박실세로 호가호위하던 그는 비선실세가 나라를 말아먹을 정도로 국정을 농단했음에도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결사 저지했다. 최순실 특검법은 기권했고, 12월9일 탄핵안 표결 때는 반대표를 던진 뒤 개표 결과도 보지 않고 본회의장을 퇴장했다.

12월11일에는 ‘혁신과통합연합’이라는 새누리당 구당 모임을 만들어 반격에 나서자는데 힘을 모았다. 이 때문에 12월12일 새누리당 비박계로부터 ‘최순실의 남자’로 지목되기도 했다. 이쯤 되면 그의 혼이 정상인지 비정상인지 감별이 쉽지 않다.

탄핵은 이제 수해골프와 함께 그를 상징하는 열쇳말이 될 것이다. 그를 뽑아준 의정부시민들이 ‘1+1 탄핵’ 촛불을 들었다. 이래저래 그에게는 탄핵이라는 말이 반갑지 않을 것 같다. 시민이 이기는지 홍 의원이 이기는지 지켜볼 일이다.

2016-12-13 10:46:08 수정 유종규 편집국장(freedomy@empal.com)
유종규 편집국장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6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쪽팔린 의정부 을 경민학교 대표님 499 13/30 03-02 20:04
홍문종 의정부시민 552 22/44 12-13 13:49
창피하지?? 누가 홍문종을 당선시켰나?? 610 28/36 12-12 21:47
공상원 너를 잊지 않겠다 612 63/7 12-12 21:13
친박8적 친박 8적은 나가라 660 57/8 12-12 21:09
용현동 수고하셨수 의원나리 553 63/4 12-12 18:53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3ebc744fcd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18일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
 백석읍 새마을부녀회, 제15·16
 소요동주민센터 주민과의 신년인
 폭설·한파대비 안전강화 캠페인
 신곡1동 희망넝쿨 모니터단 봉사
 (논평) 남경필의 철새정치 행태
 2주 이상 기침 지속되면 보건소
 필리핀 여행 시 세균성이질 감염
 양주시 회천3동, 저소득 가정 신
 생활공감 아이디漁, 찾습니다!
 의정부시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
 남경필 “수도권규제 관련 패배
 경기북부 다중이용업소 피난시설
 양주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동두천 지행역 인근 철도방음벽
 방귀쟁이 며느리들
 동두천시 2018년 1월 정기분 등
 동두천시, 2018년 시민과의 신년
 의정부소방서장, 맞춤형 안전컨
 양주시 양주1동 감동365추진협의
 찾아가는 교육지원청 학교폭력예
 경기도, 푸드뱅크사업 통해 ‘나
 양주시, 옥정종합사회복지관 개
 가능동 폐철도부지 거주자우선주
 양주시 학교운동경기부, 전국동
 “북부도민 스마트폰 과의존 해
 경기북부제대군인지원센터, 대학
 박순자 의원, 겨울철 빙판길 낙
 김성원 의원, 동두천 악취문제
 경기도교육청, 우수 사학기관 6
 
정성호, 사개특위 위원장에…“국민 열망 부응”
 
최종길, 평창 패럴림픽 선수부단장에
 
열린혁신을 위한 공기업의 역할
 
“공정하고 정의로운, 병역이 자랑스러운 사회 만들터”
 
e편한세상 양주신도시2차 입주예정자 법무법인·법무사 공개입찰
 
바른정당 양주시 위원장에 연한모
 
지금 행복한가요?
 
승풍파랑과 홍준표
 
“민간자격증은 공신력이 있나요?”
 
이대로 포기해야만 하나? 환자의 권리
 
양주시볼링봉사회 연탄배달
 
 
 
 
 
 
 
 
 
 
 
양주시 의회
기억을 넘어 희망으로,희망을 넘어 실천으로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