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5.27 (일)
 
Home > 문화/스포츠 > 테마가 있는 여행
 
서산 사람들의 원성 “내시 등살에 못 산다”
살아있는 양주설화①-장흥면 일영지역
  2017-05-17 13:06:36 입력
6ae75dc6e340896c33cef7421d2f5a44_1493011226.03[1].jpg
양주시 장흥면을 옛날에는 서산(西山)이라고 했다. 서울의 북쪽인 장흥을 왜 서산이라고 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송추를 안 서산, 장흥을 바깥 서산이라고 불렀다. 지금도 장흥에 가면 서산이라는 이름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

시골 산골짜기였던 이곳에 ‘돌멩이와 내시 등살에 못 산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오랫 동안 사람들의 입으로 전해지다가 2012년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발행한 <한국구비문학대계> 경기도편을 채록하는 과정에서 장흥면 일영4리에 사는 주민 박성휘씨의 구술로 기록되었다.

왕의 바로 옆에서 수많은 일을 보고 들으면서 살았던 내시들의 권한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였다. 어떤 면에서는 실세였다고 할 수 있었는데, 대궐을 나온 이후에도 그들의 권력은 실로 막강했다. 서산으로 들어온 내시들은 글을 알뿐만 아니라 지식도 재산도 평민들과는 확연히 차이가 날 수밖에 없었다.

대궐을 나올 때 가지고 온 재산으로 땅을 사니 자연적으로 평민들보다는 형편이 훨씬 더 나았고, 평민들은 일이 터졌다하면 내시에게 가서 고충을 이야기하여 해결해왔던 것이다. 더구나 민초의 가장 힘겨운 일이었던 부족한 식량을 해결하기 위해서 내시의 꽉 찬 창고에 수북하게 쌓여 있는 쌀을 빌리지 않을 수 있었을까. 그러다보니 평민들은 내시에게 자연적으로 굽신굽신하면서 살게 되었고 명절이나 한식, 대보름 등 무슨 때가 되면 밥 한 끼라도 얻어먹을 수 있었다.

‘층층시하 노비제도’라고 노비제도가 있던 시절에 왕의 하인인 내시가 재산이 있으니 자기 밑으로 또 노비를 두었다는 말인데, 내시들이 가난한 백성들을 노비 아닌 노비로 부리면서 힘들게 했던 것이다. 예법을 내세우면서 아침에 마주치면 인사를 ‘제대로’ 해야 했고, 그 지역의 어른으로 모시면서 살아야 할 정도이니 사람들의 입에서는 “내시 등살에 못 산다”는 말이 저절로 나왔던 것이다.

이 이야기의 구술자는 어린 시절 마을에 살던 내시를 보며 자란 마지막 세대라고 하는데, 그때 삼하리, 삼상리, 일영리, 울대리 등 장흥면에는 내시가 10호 이상 살았다는 것을 기억하고 있었다. 어린 눈으로 본 내시들은 좋은 풍채에 여름에도 버선을 신어 품격 있어 보였는데, 외출이라도 하는 날이면 의관을 차려입고 나가는 것을 보면, 거친 노동에 찌들고 옷조차 제대로 챙겨 입지 못하는 자신들의 처지와는 너무나 다른 모습을 하고 있어 더욱 기가 죽었을 법 하다.

더군다나 사는 것이 어려워져도 직접 일하는 법 없이 꼭 일하는 사람을 두었으니, 내시의 권한은 실로 막강했을 것인데, 구한말에는 이들이 사회적인 실권을 잡기에 이르렀다. 학식이 높은데다 일대의 양반 등 권력층과도 연결되어 있으니 활동력도 상당했을 것이다. 그러니 일제강점기에 면장을 지내기도 했고, 이후에는 학교로 들어가 교장 선생님이 되기도 했다.

내시 등살에 잔뜩 주눅 들고 힘들어 하는 사람들에게도 그나마 한 가지 내세울 것은 있었다. 바로 자식이다. 후사를 잇지 못하는 내시의 처지를 보면서 이것만큼은 당당하지 않았을까 싶다. 궁에 있는 어린 내관을 양자로 들이는 내시도 있었다. 하지만 이들은 양자를 자식으로 대하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예법에 따라서 무섭게 대하기만 했다. 이래도 예쁘고, 저래도 예쁜, 아무리 봐도 귀엽고 예쁜 것이 자식들인데, 내시의 부자관계를 보면서 이해하기 힘든 세계라고 여겼으리라.

권력의 세계에서 물러나 시골로 들어와 다시 자기들만의 권력을 만들었던 내시의 삶이 결코 쉽지는 않았을 것이지만, 민초의 시각으로 이 이야기를 다시 꺼내어 보는 지금 “내시 등살에 못 산다”는 말이 설화라기보다는 오늘날의 세태를 다시 읊어내는 말이 아닌가 싶다.
2017-05-17 13:57:25 수정 이재희 기자(hotnews24@paran.com)
이재희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9e912f582d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심화섭 이어 ‘박인범 쇼크’…
 양주시, 제72기 한방힐링육아교
 양주시, 아동돌봄네트워크 ‘국
 의정부1동 조손가정에 사랑愛 집
 로고젝터(LED 영상홍보장치) 설
 호원2동 호암사 부처님 오신 날
 의정부시의원 다선거구 ‘무투표
 의정부시 맑은물환경사업소, 직
 경기도의회도서관, 국회도서관장
 경기북부보훈지청, ‘청소년과
 양주 옥정 천년나무 16단지로 찾
 5월 문화가 있는 날 영화상영 '
 꿈나무정보도서관에 견학도 오고
 파란 꿈속으로의 여행 유준재 작
 최경자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소요동, 도시가스 체납 위기가구
 김은 초대 개인전 개최
 양주경찰서, 신규 전입 탈북민
 신한대학, ‘명예의 전당’ 설치
 김동근 캠프, ‘안병용 때리기’
 2018년도 사회복무요원 체험수기
 의정부예술의전당, 서울시국악관
 안병용, 의정부시장 후보 등록
 안병용 “아동복지관 건립…심리
 안병용, 필승 기원 일러스트 기
 박형덕, 동두천시장 후보 등록
 김동근, 의정부시장 후보 등록
 이성호, 양주시장 후보 등록
 박형덕, 대머리 역발상 선거운동
 꿈을담는틀 “기출 ‘밥 시리즈
 
심화섭 이어 ‘박인범 쇼크’…시의원 출마
 
경기북부 본가, ‘양주목 관아’ 개관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애정과 자긍심이 우리의 힘”
 
장흥농협, 원로 조합원 한마음대회
 
임호석, ‘수퍼 로또’ 당첨될듯…김연균·정선희도
 
강박증 탈출
 
궁예의 비참한 최후와 공천잡음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장수의 걸림돌인 근감소증 해결
 
의정부장학회, 30명에 5150만원 지원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