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4.23 (월)
 
Home > 칼럼 > 윤도준의 역사에세이
 
청의 몰락과 제4차 산업혁명
“제4차 산업혁명 대비 안하면 ‘병든 3차산업국가’ 전락”
  2017-07-10 14:28:48 입력

17~18세기 세계 최강대국은 청나라였다. 청은 강희제·옹정제·건륭제를 거치며 최고 전성기를 누렸다.

하지만 달도 차면 기우는 법, 건륭제 말년에 득세한 세력들은 백성에 대한 가혹한 수탈에 열을 올렸고, 아울러 장기간의 평화와 농업 생산력 증대에 따른 급격한 인구 증가는 오히려 백성의 삶을 더욱 고달프게 만들었다.

백련교도의 난 등 민란이 대륙 곳곳에서 터져 국가 혼란은 가중됐고, 영국의 교묘한 계략에 의한 아편 밀수입은 막대한 은 유출로 이어져 국가 재정 악화 등 경제 혼란을 초래했다.

결국 청과 영국은 군사적 충돌을 피할 수 없게 됐고, 이것이 바로 제1차 아편전쟁이다. 근대 무기로 무장한 영국 군대는 청나라 군대를 철저히 유린했고, 청은 굴욕적인 패배를 당했다.

그 결과, 청은 영국과 굴욕적인 불평등 조약을 맺게 된다. 바로 난징조약이다. 청은 광저우·상하이를 포함한 5개 항구를 개항했고, 관세 자주권 상실과 공행을 폐지하는 수모를 겪게 된다. 가장 치욕적인 것은 홍콩 할양이다.

난징조약은 청의 굴욕적인 근현대사의 시작일 뿐이었다. 청의 무력감을 확인한 영국을 비롯한 제국주의 국가들은 굶주린 이리떼처럼 달려들었고, 제2차 아편전쟁을 일으켜 청의 수도인 베이징을 점령하며 텐진조약과 베이징조약을 체결해 본격적인 중국 침략에 나서게 된다.

한 때 전 세계를 호령했던 청 제국은 근대화의 흐름을 제대로 읽지 못하고 봉건주의 체제에 안주하다보니 ‘잠자는 사자’에서 ‘병든 돼지’로 전락하는 수모를 겪게 된 것이다.

청의 몰락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현재 전 세계는 제4차 산업혁명의 물결을 타고 있다. 한 때 세계적인 IT 선진국으로 찬사 받던 대한민국이 제4차 산업혁명을 제대로 준비하지 않는다면 ‘병든 3차산업국가’로 전락할지도 모른다. 세계사의 흐름을 제대로 파악해야 할 때이다.

칼럼니스트

2017-07-10 15:54:38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270b541d7f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6.13 지방선거 대진표 윤곽
 의정부시의회, 제7대 임시회 회
 2018년 동두천시 애향 및 자립
 JCI-JAPAN WAKAYAMA 의정부시의
 의정부시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신한대 평생교육원 한국어교원
 '감동 콘서트 孝' 송대관 & 태진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제3회 전
 신곡1동 우리 집 상자텃밭 분양
 의정부2동 꽃화분 및 바람개비
 '와우(WOW)-인성 캠프' 활짝 문
 4월 문화가 있는 날 영화상영 '
 동두천시체육회-동두천시정신건
 동두천소방서, 동두천역 화재 대
 권재형 의정부시의원 사퇴
 양주시립미술창작스튜디오 777레
 학생 한 명 한 명의 성장 돕는
 (재)의정부예술의전당과 메이커
 더불어 사는 행복한 세상 만들기
 신곡1동 복지사각지대 제로화 총
 시군 규제혁파 우수사례 공유하
 호원2동 색소폰 버스킹 공연
 양주시, 고읍지구 내 공영주차장
 생연1동 새마을부녀회, 밑반찬
 생연1동, 카페모넬로 맛있는 간
 양주 민주당 후보, 어린이집 불
 국사봉 우회 등산로 연결 데크로
 감동양주, ‘출생기념 기본증명
 양주경찰서 청소년탈선 예방을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20일
 
천강정 “바른미래당 시장 출마…보수 지킬 것”
 
의정부시, 경기도 규제혁파 경진대회 대상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재의정부 강원도민회는 형제처럼 살아요”
 
광적농협, 벼 자동화 육묘장 준공
 
국은주, 장애인 복지발전 감사패 수상
 
상상 훈련
 
왕건의 대통합 정치와 한국 정치권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이대 목동병원 신생아실 의료사고의 본질과 의사 구속
 
의정부장학회, 30명에 5150만원 지원
 
 
 
 
 
 
 
 
 
 
 
양주시 의회
기억을 넘어 희망으로,희망을 넘어 실천으로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