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7.19 (목)
 
Home > 칼럼 > 윤도준의 역사에세이
 
중국의 사드 보복, 책봉과 조공
  2017-08-02 17:58:59 입력

책봉과 조공은 동아시아의 오랜 외교 형태였다.

중국 주나라 왕실이 자신들의 영역 안에서 제후들과 맺은 데서 그 기원을 찾을 수 있다. 주는 혈연관계를 기초로 정치적 연맹관계를 체결한 봉건제 국가였다. 주왕은 제후를 임명하는 책봉으로 그들의 영역 지배권을 인정했고, 제후들은 그 대가로 예물을 바쳐 조공의 예를 표했다.

한나라 때 이 제도는 중국 주변국가로 확대 시행됐다. 한 무제는 군사정벌을 통해 흉노와 고조선을 굴복시켜 동아시아의 패자로 우뚝 섰다. 무제는 유교적 통치이념과 화이관을 확립시키고자 주변국들에 대한 외교관계에서 책봉과 조공의 형식을 적용했다. 한나라는 직접 지배나 간섭을 하지 않는 국가에 대해 이 제도를 활용했고, 해당 국가는 문화적, 경제적 교류를 위한 기회로 삼았다.

당나라가 들어서자 이에 반발하는 국가가 있었다. 바로 고구려다. 불행히도 고구려는 당의 침략에 끝내 멸망했지만 중국 중심의 외교질서를 거부한 당당한 자주국가였다. 동북아의 강자 고구려를 꺾은 당은 그 기세를 몰아 주변국에게 자국 중심의 외교관계를 강요하기 시작했다.

당 이후의 중국 왕조와 한 때 중원을 차지했던 북방민족의 왕조들은 책봉과 조공을 자국 중심의 국제질서의 틀로 삼아 안정적인 외교관계를 유지코자 했다. 한반도의 왕조들도 이에 편승해 왕조의 정당성을 인정받고 중원의 선진문물 수용 기회로 삼았다. 하지만 이제 현대국가에선 봉건제의 유물이 된 지 오래다.

요즘 사드 배치 문제로 중국이 무역 보복을 일삼고 있다. 세계 양강으로 부상한 중국이 책봉과 조공이 그리운가보다. 구시대적 외교를 못잊어하는 것을 보니 중국이 선진국이 되기에는 아직 시간이 필요한 듯 하다. 아쉽다.

칼럼니스트

2017-08-02 18:09:19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6191deb57b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경기북부 화재안전특별조사,
 양주시, 현장 간부회의 ‘눈길’
 의정부시, 예비사회적기업 창업
 동두천시, 시장 측근 ‘취업조례
 호원1동 청소년지도자위원회, 제
 의정부시, 도시재생 전략계획 수
 교촌치킨, 매월 치킨으로 전하는
 송내동 신규 착한식당 모내리 쌈
 "수박 드시고 초복 더위 이겨내
 더 좋은 동두천 교통 문화, 동두
 행복한 부모 레시피 교육 진행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양주시 회천3동 새마을 부녀회,
 양주시 덕계도서관, 동화작가와
 의정부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심
 도서관과 함께 꿈이 있는 여름방
 송내동, 일식 쉐프의 ‘찾아가는
 상패동 새마을지도자, 하절기 방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여름방학
 의정부시청 테니스팀, 직장인과
 동두천시 상패동 남산모루 도로
 경기북부 어린이박물관 자원봉사
 동두천시 장애인복지시설 수탁법
 계속되는 폭염에 온열질환 사망
 의정부예술의전당, 7.21(토) 발
 '현장이 답이다’, 동두천시장
 동두천 어린이집 여아 사망 파문
 양주시의회, 제295회 임시회 개
 호원권역, 통합사례관리 대상가
 송산2동 새마을부녀회, 초복 맞
 
경민학원 전 이사장 홍문종, 국회 교육위 논란
 
경기북부 본가, ‘양주목 관아’ 개관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휴일 반납 공무원 희생 수천 요양보호사 감동
 
양주예쓰병원-양주시육상연맹 업무협약
 
권재형, 경기도에 전철 7호선 노선변경 요구
 
Well Ending
 
임진왜란의 패전과 한국당 내홍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2019년 수가 협상에 대한 소고
 
동두천 국제라이온스, 해오름어린이집에 에어컨 기증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