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7.08.22 (화)
 
Home > 문화/스포츠 > 테마가 있는 여행
 
임신했을 때 아무거나 먹지 마라
살아있는 양주설화⑤
  2017-08-07 09:20:18 입력

한 여름이다. 장마와 무더위, 복날까지 겹치니 어김없이 찬반논쟁이 벌어지는 개고기 식육과 여름철에 회를 먹는 것이 안전한 것인지 갑론을박 하는 가운데, 갑질의 중심에 선 치킨까지 새롭게 등장해 먹거리를 둔 논란은 끊임없이 생기고 또 생긴다.

이런 문제가 아니어도 먹는 것을 조심해야 하는 시기가 있다. 보고, 듣고, 먹는 것까지 모두 아기에게 영향을 준다고 해서 임신한 여성의 태교는 세상 무엇보다 중요한 일이었다. 이 일은 아주 오래전부터 유난히 조심하기를 강조했고 그 점은 지금까지도 변함이 없다.

양주시 지역에서도 이와 관련된 이야기가 전해진다. 임신한 여성이 먹은 것으로 인해서 아이에게 벌어진 일은 참으로 기괴하지만, 아이를 품고 있는 어머니이니 아무 것이나 먹지 말고 조심하라는 뜻인 것만은 확실하다.

어떤 여자가 임신을 했다. 사는 것이 팍팍했던 것인지, 어쨌든 고양이 고기를 먹었다. 그런데 나중에 태어난 아기가 고양이처럼 울고, 고양이 세수를 하는데, 걸어 다닐 때가 되자 고양이처럼 높은 나무 위에도 훌렁 훌렁 올라가곤 했다.

주변 사람들이 아이를 임신했을 때 뭘 먹었느냐고 묻자 “고기가 너무 먹고 싶은데, 고기 살 돈이 없어서 고양이를 잡아먹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사람들은 그것 때문에 아이가 고양이처럼 되었다고 했고, 그 아이는 좀 더 자라다가 그만 죽고 말았다. 임신했을 때는 모든 것을 조심해야 하는 시기인 만큼, 태어날 아이를 위해 음식도 잘 가려서 먹어야 한다는 말을 절실하게 알게 해주는 이야기이다.

‘고양이를 먹고 낳은 자식’ 이야기는 양주시 은현면 도하1리 주민 김분자씨가 2012년 <한국구비문학대계> 채록 사업에서 들려준 설화다. 이때 들려준 이야기가 또 하나 있다. 임신했을 때 아무 것이나 먹으면 장애를 가진 아이를 낳는다는 이야기이다.

엄마가 아이를 임신을 했을 때 닭고기를 먹었는데, 아이를 낳으니 장애가 있었다. 나중에 또 딸을 낳았는데, 그 아이도 역시 장애를 가지고 태어났다고 한다. 둘째를 임신했을 때도 엄마는 닭고기를 먹었다는 것이다. 가만히 보니 두 아이의 몸에 이상한 뼈가 있는데, 자세히 보니 닭뼈가 끼어 있더라는 이야기이다.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고 두 아이가 모두 평생 동안 장애를 가지고 살 수 밖에 없었다는 설화다.

고양이는 옛날부터 우리나라에서는 부정적으로 묘사되었다. 밤에 우는 소리가 아이의 울음소리 같아서 섬뜩한 느낌을 주기도 하고, 특히 검은 고양이는 죽음과 불길함을 연상하게 해 가까이 하지 않았다.

날카로운 닭뼈를 잘못 삼켰을 때 몸속에서 벌어지는 무서운 일이 뱃속의 아기까지 위험할 수 있으니, 가능하면 임산부에게 먹지 못하도록 한 이야기가 아닐까 싶다. 임신 중에 닭고기를 먹으면 아이 피부가 닭살이 된다던지, 손가락과 발가락이 이상하게 굽는다던지 하는 이야기도 같은 맥락일 것이다.

두 이야기가 전해주고자 하는 것은 결국 하나다. ‘먹지 말라’가 아니라 ‘가려서 먹어라’이다.

2017-08-08 11:14:40 수정 이재희 기자(hotnews24@paran.com)
이재희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1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김 봉성 살구골 83 1/0 08-08 06:35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186710b939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제5회 상패 남산축제 개최
 주민세 1만원 부과, 장기 미조정
 경기도일자리재단, 중장년 전직
 제8회 경기도 장애인 문예·미술
 양주경찰서, 체감안전도 향상을
 구렁이가 된 개의 복수
 경전철, 구렁이 앞 의정부시의회
 남경필 도지사 방문 간담회 개최
 의정부 민주시민교육 수강생 모
 ‘저녁 9시, 5분간 소등해요’
 세계 최고의 미래학자 ‘토마스
 에너지 절약 홍보 캠페인 “에너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리모델링
 양주소방서, ‘직장 자위소방대
 시민 서포터즈 여의주 간담회 개
 의정부복합문화융합단지 2020년
 흥선두레 행복나눔가게 개소 기
 중앙동 김밥천국, 홀몸 어르신들
 9월 독서의 달 행사 풍성
 의정부시 도시공원위원회 개최
 여름철 맑은물환경사업소 환경정
 서울국유림관리소 숲가꾸기패트
 소요동 새마을 심심타파 더위타
 이성호 시장, 시민들의 소중한
 법정동행 경호서비스 업무협약
 경기도, 8월 정기분 주민세 965
 경기도, 올 하반기 공무원 1,660
 미국선녀벌레, 주홍날개꽃매미
 시립도서관, 2017 하반기 중학교
 송내동, 이웃돕기 쌀 전달
 
안병용 시장, 뒤늦게 역지사지?
 
TDC(동두천FS) 풋살팀, 전국대회 준우승
 
“그곳은 우리에게 길이었고, 길이 아니었다”
 
국내 유일 OPBF 챔피언 노사명 “이기려고 도쿄에 갔다”
 
장흥농협, 농촌봉사활동 실시
 
최종길, 도종환 문체부장관과 간담회
 
평안을 찾는 길
 
박열과 한반도 전쟁위기
 
“아파트를 매도했는데 매수자가 잔금을 지급하지 않습니다”
 
기우이길 바라며 살펴본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
 
엄마부대 ‘맘쓰고’, 소외된 곳 미용봉사
 
 
 
 
 
 
 
 
 
 
 
양주시 의회
기억을 넘어 희망으로,희망을 넘어 실천으로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