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7.22 (일)
 
Home > 사회/교육 > 현장
 
양주관아지 복원하며 현대식 건물 세워
철판지붕에 창고형 콘크리트 관리센터…시 “관아와 구분하려고”
  2017-08-08 10:51:23 입력

양주시가  양주관아지(楊州官衙址)를 복원하면서 생뚱맞게 현대식 건물을 세워 논란이다.

양주시는 2016년 7월부터 76억원을 들여 유양동에 있는 양주관아지에 동헌과 내아를 짓는 등 복원사업(32,247㎡)을 한창 진행 중이다. 양주를 관할하는 관청이 있던 터인 양주관아지는 지난 1999년 4월26일 경기도기념물 제167호로 지정됐다.

그런데 양주시는 양주관아지 입구에 주위 환경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 현대식 건물을 지었다. 언뜻 보기에 창고로도 보이는 이 건물은 양주관아지 관리센터다. 양주관아지 관리원과 문화관광해설사가 근무할 예정이다.
 
면적 357㎡의 이 건물은 철근콘크리트 구조에 짙은 회색 돌판을 붙이고 지붕과 일부 벽면은 철판으로 마감하는 등 동헌과 내아는 물론 옆에 있는 양주별산대놀이마당과 외따로 놀고 있다. 기와집 형태로 건축한 양주관아지 인근의 음식점이나 상가와도 차별된다.

양주시 관계자는 8월8일 “경기도문화재 위원들이 관리센터가 문화재처럼 보이면 관람객들에게 혼돈을 주기 때문에 관아와 구분되게 지어야 한다고 하여 현대식 건물로 설계했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일부 시민들은 “주변 경관과 조화롭게 해야 정상이지 무슨 말도 되지 않는 이유를 갖다대냐”며 “상투 틀고 갓 쓴 사람이 하이힐 신은 격”이라고 비판했다.

 

2017-08-08 11:11:22 수정 유종규 기자(freedomy@empal.com)
유종규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ef551e681c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신한대학교, 제2대 서갑원 총장
 동두천시자원봉사센터 청소년자
 동두천시, 2018년도 정기재물조
 동두천시, 주민참여예산학교 개
 상패동 주민자치위원회, 제1회
 양주시 회천2동, 관내 초등학교
 이영봉 도의원, 도로 개설 사업
 북한산국립공원 여름철 산행 시
 2018년 청소년 연합 독서교실 운
 양주시, 엄마랑 아기랑 ‘제73기
 ‘제25회 경기도 농어민대상’
 정계숙 “최용덕 시장 비서진 정
 오현숙→김대순, 양주시 부시장
 의정부소방서, 긴장감 넘치는“
 경기도 실·국장 및 부단체장 29
 의정부1동 주민센터, 장애인편의
 송산권역, 복지대상자 금융정보
 지하도시 주소체계 고도화 및 4
 동두천시 상패동, 감악산 자율방
 동두천시 사회적경제 창업아카데
 동두천예절원, 우리 전통문화 체
 폭염으로 인한 여름철 안전산행
 대규모점포 개설 시 중소유통부
 양주시 장흥면, 민・관
 양주시 꿈나무도서관, 여름방학
 미래교육 1번지를 가다
 바이오필리아
 이재명, 여성위원 확대 약속 이
 BMF, 세계적 축제로의 첫 걸음을
 걱정되는 대통령의 건강
 
경민학원 전 이사장 홍문종, 국회 교육위 논란
 
경기북부 본가, ‘양주목 관아’ 개관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휴일 반납 공무원 희생 수천 요양보호사 감동
 
양주예쓰병원-양주시육상연맹 업무협약
 
정계숙 “최용덕 시장 비서진 정치적 임용 반대”
 
바이오필리아
 
임진왜란의 패전과 한국당 내홍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걱정되는 대통령의 건강
 
동두천 국제라이온스, 해오름어린이집에 에어컨 기증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