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1.23 (화)
 
Home > 여론 > 기고
 
(기고)어느 유공자의 눈물
경기북부보훈지청 보훈섬김이 이용희
  2017-08-25 13:01:41 입력

먹구름이 땅에 내려올 듯, 금방 비가 쏟아질 듯 한 날씨로 오늘도 새로운 하루가 시작되었다. 9시 출근, 엘리베이터를 누르는 마음이 어느 때부터인가 점점 무거워진다. 오늘 첫 방문 어르신은 식도암으로 작년에 방사선치료를 받다 왼쪽 눈이 실명이 되고, 암이 식도를 막아 요즘은 물도 못 넘기시는 분으로, 이젠 기력이 없어 말씀도 잘 못 하신다.

무거운 발걸음으로 어르신 댁에 도착하니 현관문은 조금 열려 있고 거실에 어르신이 반듯이 누워 계시는 모습에 평소와는 다른 모습에 갑자기 바람이 일렁이는 듯 불안한 가슴을 쓸어내리며 들어가서 가까이 가보니 어머니는 안 계시고 집안은 어지럽혀져 있는 것이 평소와 달랐다.

"어르신, 저 왔어요.“ 하고 조용히 인사드리니 다행히 어르신은 가늘게 눈을 뜨고 손짓을 하신다. 나도 모르게 불안한 생각이 들었던 것이 죄송해지는 순간이다. 어수선한 집안을 얼른 치우고, 설거지를 끝낸 후 "어머니는요?“ 하고 여쭈었더니 "마트 갔어!” 하고 입 모양으로 속삭이신다. 혹시라도 문이 잠겨있으면 내가 들어가지 못할까 봐 현관문을 조금 열어놓고 나가신 모양이다.

익숙하게 혈압계를 꺼내 어르신의 혈압을 재고 나면 어르신께서는 "지난번엔 얼마고 오늘은 얼마고~“ 하고 꼭 지난 번걸 물어보신다. "혈압 좋으세요!”라고 말씀드리면 예전 같았으면 "아직 안 죽어?" 하시며 농담도 하셨는데, 요즘엔 도통 아무 말씀도 없으시다.

그런데 오늘은 갑자기 모기만 한 목소리로 "이 선생, 미안해“ 하고 말씀하시기에 "어르신 왜요? 뭐가요?” 하고 묻자 “이렇고 수고해 주는데 이 선생 이젠 오래 못 볼 것 같아” 하신다. 나는 가슴이 먹먹하여 가만히 손을 잡아 드렸더니 갑자기 어르신이 눈물을 보이셨다.

나는 너무 마음이 아파서 "그런 말씀을 왜 하세요. 제가 해 드린 것도 없는데요.“ 하고 답했더니, ”아니야, 가족 같고, 누구보다 더 가깝고 내 이야기를 잘 들어 줘. 오랫동안 자주 볼 수 있으면 좋은데 이젠 틀렸어.“ 하시며 아이처럼 큰소리로 너무 억울하신 듯 엉엉 우시는 모습에 가슴이 너무 아파서 나도 같이 주저앉아 엉엉 울었다.

한참을 울다 다시 어르신이 말씀하신다. "내가 죽으면 할머니 충격이 클 거야, 이 선생이 잘 봐줘“ 작년에도 어르신은 같은 말씀을 하시며 내게 어머니를 부탁하셨다. 요즘은 가끔 주말에도 방문하는데 어르신의 말씀을 듣는 순간 더 자주 못 뵈어 죄송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보훈섬김이 일을 시작한 지 2년 동안 벌써 유공자 네 분이 돌아가셨다. 어르신 손을 잡고 다독이며, 위로해 드리다 보니 어머니께서 들어오시는 소리가 들렸다. 어르신은 슬픈 표정을 뒤로하고, 어머니를 바라보신다.

많은 국민이 국가유공자 덕분에 지금 이렇게 자유스럽게 잘 살 수 있다고 말한다. 가장 가까운 곳에서 그분들을 위해 일하다 보면, 다 타버린 촛불 같은 고령의 국가유공자들을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해 드려야 될까 하는 생각을 종종 하게 된다.

돌아가시기 전에 “당신은 진정 목숨 바쳐 이 나라를 지킨 정말 훌륭한 군인이셨소!” 하고 두 손 꼭 잡아 드리면서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하는 것만으로도 이분들에게는 생사를 넘나들었던 그 시간이 절대 헛되지 않았구나, 라고 느끼게 해드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국가유공자분들께 지금 무엇이 필요하겠는가? 외로운 국가유공자를 향한 작은 관심과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는 것, 그것이 진정한 보훈의 실천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62c5cac46d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원세개의 협박과 오늘날의 중국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기원 의정부
 양주시 도서관, 2018년 1기 문화
 의정부예술의전당, '2018 빈 소
 신곡1동 행정복지센터, 복지사각
 의정부1동 숨겨진 보석, 이강산
 (기고)따뜻한 공동체를 위한 '따
 양주경찰서, 군·경 협력체계 강
 의정부시, 법인 지방세 멘토링
 남경필 지사 핵심정책 ‘일하는
 개발제한구역 내 지정 당시 거주
 의정부소방서, 화재취약대상 도
 도 일자리재단, 경기북부 여성
 의정부음악극축제, '우리들의 축
 장암동 사랑나눔 바자회 성황
 의정부시 ⇔ 연천군 친환경 인증
 의정부시, 중소‧벤처기업
 정창균의 ‘명경지수(明鏡止水)
 의정부교도소 - (사)이레복지선
 찾아가는 상담서비스 “도란도란
 동두천시 주요 사업현장 점검
 건강취약계층 이용시설 실내공기
 양주시 회천2동 ‘건강한 나눔계
 양주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김동근 “고향 의정부, 7년만의
 한국당, 양주 위원장 추가공모…
 신한대 인사발령
 2018년 중소기업 지원정책 합동
 동두천시, 2018 국가안전대진단
 장흥농협, 장흥 경로당 난방비
 
정성호, 사개특위 위원장에…“국민 열망 부응”
 
양주시 학교운동경기부, 메달 11개 쾌거
 
열린혁신을 위한 공기업의 역할
 
“공정하고 정의로운, 병역이 자랑스러운 사회 만들터”
 
e편한세상 양주신도시2차 입주예정자 법무법인·법무사 공개입찰
 
김동근, 자서전 출판기념회 연다
 
지금 행복한가요?
 
원세개의 협박과 오늘날의 중국
 
“민간자격증은 공신력이 있나요?”
 
이대로 포기해야만 하나? 환자의 권리
 
장흥농협, 장흥 경로당 난방비 지원
 
 
 
 
 
 
 
 
 
 
 
양주시 의회
기억을 넘어 희망으로,희망을 넘어 실천으로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