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1.18 (목)
 
Home > 사회/교육 > 초점
 
‘100억’ 의정부 슬러지 감량화 예산낭비 우려
함수율 60% 못맞춰 5개월째 시운전 지연…시 “원인 몰라”
  2017-09-20 11:22:55 입력
의정부시 장암동 하수처리장 및 소각장 전경.

의정부시가 하수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슬러지(오니)의 양을 줄인 뒤 소각장에서 태워 예산을 절감하겠다고 추진한 사업이 100억원 가까운 돈을 투입하고도 기술문제에 발목이 잡혔다.

의정부시는 지난 2013년 7월 95억여원 규모의 ‘공공하수처리시설 슬러지 감량화 사업’을 시작했다. 장암동 하수처리장에 전기탈수기 등을 설치하여 함수율을 60%로 맞추면 슬러지 양이 줄어들고, 이를 바로 옆에 있는 소각장에서 태우면 위탁처리비를 절감할 수 있다는 생각에서였다.

지금은 1일 80톤 가량 발생하는 슬러지를 별도 예산을 들여 외부로 반출해 위탁처리하고 있다. 감량화 사업이 완료되면 슬러지는 절반 수준인 40톤 가량으로 줄어든다는 게 의정부시의 계산이다. 

그러나 의정부시는 설치공사를 완료한 뒤 지난 4월12일 종합시운전에 들어갔으나 함수율 60%가 나오지 않아 6월14일 중단했다. 시공업체는 9월20일 현재까지도 함수율 60%를 맞추지 못하고 있다.

의정부시는 8월16일에 이어 9월11일까지 시공업체에 종합시운전 개시 기간을 계속 연장해줬다. 공교롭게도 의정부소각장이 9월4일부터 10월9일까지 정기점검 기간이어서 종합시운전 개시 시간을 사실상 6개월이나 지연시켜주는 것이다. 이 기간 만큼 슬러지 위탁처리비만 쓸데 없이 낭비되고 있는 셈이다.

특히 2016년에도 전기탈수기 시설개선을 위해 4개월 동안 공사가 중단되는 등 슬러지 감량화 사업이 크게 차질을 빚고 있다. 게다가 함수율 60%를 맞추지 못하는 원인도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9월20일 의정부시 관계자는 “함수율 미달 원인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시공업체가 슬러지 성상 및 운전조건 등 최적의 환경을 분석하고 있는 과정”이라며 “10월17일 준공 계획일에 맞춰 함수율을 충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2017-09-20 11:40:27 수정 유종규 기자(freedomy@empal.com)
유종규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e40d12db71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18일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
 백석읍 새마을부녀회, 제15·16
 소요동주민센터 주민과의 신년인
 폭설·한파대비 안전강화 캠페인
 신곡1동 희망넝쿨 모니터단 봉사
 (논평) 남경필의 철새정치 행태
 2주 이상 기침 지속되면 보건소
 필리핀 여행 시 세균성이질 감염
 양주시 회천3동, 저소득 가정 신
 생활공감 아이디漁, 찾습니다!
 의정부시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
 남경필 “수도권규제 관련 패배
 경기북부 다중이용업소 피난시설
 양주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동두천 지행역 인근 철도방음벽
 방귀쟁이 며느리들
 동두천시 2018년 1월 정기분 등
 동두천시, 2018년 시민과의 신년
 의정부소방서장, 맞춤형 안전컨
 양주시 양주1동 감동365추진협의
 찾아가는 교육지원청 학교폭력예
 경기도, 푸드뱅크사업 통해 ‘나
 양주시, 옥정종합사회복지관 개
 가능동 폐철도부지 거주자우선주
 양주시 학교운동경기부, 전국동
 “북부도민 스마트폰 과의존 해
 경기북부제대군인지원센터, 대학
 박순자 의원, 겨울철 빙판길 낙
 김성원 의원, 동두천 악취문제
 경기도교육청, 우수 사학기관 6
 
정성호, 사개특위 위원장에…“국민 열망 부응”
 
최종길, 평창 패럴림픽 선수부단장에
 
열린혁신을 위한 공기업의 역할
 
“공정하고 정의로운, 병역이 자랑스러운 사회 만들터”
 
e편한세상 양주신도시2차 입주예정자 법무법인·법무사 공개입찰
 
바른정당 양주시 위원장에 연한모
 
지금 행복한가요?
 
승풍파랑과 홍준표
 
“민간자격증은 공신력이 있나요?”
 
이대로 포기해야만 하나? 환자의 권리
 
양주시볼링봉사회 연탄배달
 
 
 
 
 
 
 
 
 
 
 
양주시 의회
기억을 넘어 희망으로,희망을 넘어 실천으로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