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1.21 (일)
 
Home > 사회/교육 > 현장
 
안골천 정비한다며 기암괴석 파괴
거북바위 등 자연석 모두 사라져…시민들 “정신 나간 짓”
  2017-09-25 10:16:24 입력
의정부시의 마구잡이 공사로 거북바위 등 자연석이 모두 사라진 안골계곡.

오랜 시간 침식작용을 거쳐 아름답게 형상화된 안골계곡의 기암괴석 등 자연석을 의정부시가 파괴해버렸다. 의정부시와 안병용 시장의 환경의식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례다.

의정부시는 재해예방을 하겠다며 행정안전부 예산을 지원받아 2016년 5월부터 총 20억원(보상비 포함)을 들여 길이 810m가 되는 가능동 안골천 정비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의정부시는 정비사업을 한다면서 안골계곡 명물인 거북바위 같은 기암괴석은 물론 운치 있는 자연석까지 모두 없애버렸다. 이제 개발제한구역이자 북한산국립공원 입구인 안골계곡은 평범하다 못해 폭만 넓은 황량한 개천으로 바뀌었다.

특히 의정부시는 소하천정비계획에도 없는 유지관리용 도로(폭 3m, 길이 500m)를 만들어 계곡으로 차량을 진입하겠다고 설계하는 등 하천을 깍고 넓히는 일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자연석이 모두 사라진 것이다.

이에 대해 시민들과 등산객들은 “의정부시가 최대한 자연을 보존하려는 노력은 뒷전인 채 하천변을 인공석과 시멘트로 떡칠하고 있다”며 “아름다운 계곡이 파괴된 정신 나간 짓”이라고 분개했다.

이어 “이제 안골계곡은 평상시 계곡물이 고이거나 정상적으로 흐를 수 없어 물고기가 살 수 없을 것이다. 이는 환경훼손을 넘은 환경파괴”라며 “수십억짜리 공사가 이렇게 엉터리라니, 공무원들 하는 일은 다 이런 것이냐”고 혀를 찼다.

9월25일 의정부시 관계자는 “물 흐름에 방해되기 때문에 없앤 것”이라며 “주민 의견을 수렴했다”고 해명했다.

한 주민은 “거북바위 머리를 먼저 망가뜨려 차라리 없애는 게 낫다고 한 것인데, 시에서 도대체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냐”고 반문했다.

형체도 남지 않고 파괴된 안골계곡 명물 거북바위.
공사 전 안골계곡 모습.

 

2017-09-25 12:37:22 수정 유종규 기자(freedomy@empal.com)
유종규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1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의정부시민 역시! 180 5/9 09-28 06:26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b240931a7f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한국당, 양주 위원장 추가공모…
 신한대 인사발령
 2018년 중소기업 지원정책 합동
 동두천시, 2018 국가안전대진단
 장흥농협, 장흥 경로당 난방비
 농아인협회 정월대보름맞이 '척
 양주시, 40~60대 중년을 위한 한
 경기도 행정1·2부지사, 일자리
 양주시 궁도협회 잡음
 의정부에 성화 봉송
 한국당, 보류…김성수·원대식·
 휠체어컬링, 키사칼리오 국제오
 의정부시의회, 제275회 임시회
 양주시, 공공 와이파이 설치…통
 도 특사경, 24일부터 설 명절 다
 2018년 사회복지기금 지원 사업
 디저트카페 콜리봉봉, 건강빵으
 양주시, 2018년 사회복지인 신년
 남경필 “늦은 밤도, 새벽도 좋
 생연2동 답십리 한방약오리, 독
 생연1동 새마을부녀회, 사랑의
 동두천소방서, 화재취약 노인 관
 양주시, 양주역 버스승강장 ‘한
 국가유공자와 함께하는 존경의
 김동근, 자서전 출판기념회 연다
 ㈜경기고속, 쌀 100kg 기탁
 호원1동, 버스정류장 온기쉼터
 두드림 디자인아트빌리지 공방
 동두천시 2018년 공동주택관리
 동두천시, 2019년 국비확보를 위
 
정성호, 사개특위 위원장에…“국민 열망 부응”
 
최종길, 평창 패럴림픽 선수부단장에
 
열린혁신을 위한 공기업의 역할
 
“공정하고 정의로운, 병역이 자랑스러운 사회 만들터”
 
e편한세상 양주신도시2차 입주예정자 법무법인·법무사 공개입찰
 
김동근, 자서전 출판기념회 연다
 
지금 행복한가요?
 
승풍파랑과 홍준표
 
“민간자격증은 공신력이 있나요?”
 
이대로 포기해야만 하나? 환자의 권리
 
장흥농협, 장흥 경로당 난방비 지원
 
 
 
 
 
 
 
 
 
 
 
양주시 의회
기억을 넘어 희망으로,희망을 넘어 실천으로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