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10.19 (금)
 
Home > 문화/스포츠 > 테마가 있는 여행
 
산신이 옮긴 감악산 산신비
살아있는 양주설화⑩
  2017-11-06 11:15:06 입력

우리나라는 산이 많은 나라다. 그리고 그 산마다 산신이 있어서 산과 함께 마을을 지키는 수호신이 되기도 한다. 그래서 크던 작던 산 중턱에 산신을 모시는 산신당, 혹은 산제당이 있기도 한데, 이 산신이 때때로 사람을 찾아와 어떤 사건을 만들기도 한다.

양주시에는 몇 개의 산세가 뛰어난 산이 있는데, 감악산도 그 중의 하나다. 2012년에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한국구비문학대계> 경기도 편을 제작할 때 채록한 설화에 감악산에 얽힌 설화도 몇 편이 전해지고 있다.

남면 황방리 주민 김상옥씨가 들려준 이야기에 따르면 지금 감악산에 있는 산신비가 원래는 다른 곳에 있었다고 한다. 오래 전부터 동네 노인들 사이에서 전해지는 이야기라고 한다.

어느 날, 동네 사람들이 밤에 잠을 자는데 꿈에 처음 보는 어떤 노인이 나타나서 소를 좀 빌려달라고 말하기에 빌려주겠다고 대답을 했다고 한다. 빌려준다고 해도 꿈이니 무슨 일이 일어나겠느냐는 생각까지도 했다고 한다. 그런데 다음 날 아침에 일어나서 보니 이상한 일이 벌어져 있었다. 외양간에 묶여 있는 소가 온 몸에 땀을 흠뻑 흘리고 힘든 일이라도 한 것처럼 숨을 헐떡이고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또 하나 이상한 일이 벌어져 있었다. 동네 다른 집 소는, 어제까지만 해도 멀쩡하게 먹고, 일하고, 쉬던 소였는데, 아침에 보니 갑자기 죽어 있더라는 것이다. 마을 사람들은 한꺼번에 일어난 이런 일들을 요상하게 생각하고 있는데, 오래 전에 마을에서 세워놓은 감악산 산신비가 없어졌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산신비가 있던 장소에 가보니 정말 산신비는 감쪽같이 사라졌고, 근처에 없던 길이 생겨 있었다. 길은 마치 소가 많이 다니다가 생긴 것처럼 보였고, 사람들이 그 길을 따라서 가보니 감악산 정상에 산신비가 떡하니 세워져 있었다.

그제야 사람들은 꿈 이야기를 했는데, 노인에게 빌려준 소는 온 몸에 땀을 흘리면서 살았지만, 빌려주지 않은 집의 소는 죽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꿈에 나온 그 노인이 사실은 감악산 산신이었고, 소의 혼을 빼서 산신비를 산 정상으로 끌어올렸다고 믿게 되었다. 그리고 지금 산제당이 있는 자리는 소가 비를 끌고 올라가다가 쉬었던 자리라고 한다.

바로 그 산제당에 얽힌 이야기도 김상옥씨가 전해주었는데, 비교적 최근에 벌어진 일이다. 한국전쟁이 끝나고 60년대에 감악산 근처에 군부대가 들어섰다. 그런데 군인들이 감악산 산제당을 헐어서 불을 때었는데, 이후 자꾸 군부대에서 막사가 무너지고 총기사고까지 나는 등 사고가 계속 일어나는 것이었다. 대대장은 산제당을 다시 짓고 제를 올려야 한다는 마을 노인들의 말에 따라 그렇게 했더니 이후로는 사고가 일어나지 않았다고 한다.

또 다른 이야기는 인근 적성에서도 전해지는데, 감악산 정상 원래 비석이 서 있던 자리에 헬기장을 닦으면서 비를 밀어버렸다. 그러자 공사기간 내내 사고가 났다. 그때 무속인들이 비를 건드려서 그렇다고 말하면서 원래의 자리로 옮겨 놓으라고 해서 그렇게 했더니 사고가 더 이상 생기지 않았다고 한다.

명주꾸러미 하나가 다 들어갈 정도로 깊다는 감악산 임꺽정굴도 유명하다. 산신굴이라고도 부르는 이 굴은 한 여름에도 서늘한 바람이 불어나오기도 하는데, 얼마나 깊은지 돌을 던지면 한참 있다가 첨벙하고 물소리가 난다고 한다.

2017-11-06 11:21:36 수정 이재희 기자(vodkas@hanmail.net)
이재희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b4b47a72a7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양주시, 2018년 하반기 광견병
 그집순대국, 생연1동 홀몸어르신
 동두천시 송내동 도시가스 미보
 동두천시, 손덕환 신임 자율방재
 의정부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대
 맑은물사업소 제349차 조찬포럼
 오지윤 선수 전국 테니스대회 우
 도시재생대학 심화 과정 개강식
 도, 첫 경기도민의 날 기념행사
 양주시, ‘2018 G-FAIR KOREA 대
 경기도, 전국체전 사상 최초 종
 의정부소방서, 송산의용소방대
 한전 경기북부, 가평군 간 주민
 미군반환공여지에서 첫 ‘경기도
 재)의정부시 상권활성화재단 ‘2
 농협양주연합RPC, 벼 건조비 안
 ‘2018년 똑똑하고 게으른 대디
 ‘호국의 영웅’ 귀환, 유가족
 아파트단지 내 의사결정 전자투
 ‘놀이와 체험으로 배우는 과학
 전국최초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
 제14회 한·미 우호의 밤 행사
 학생들이 ‘몽실학교 이야기’
 민중당 “양주시향·합창단 노조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2018
 (국감)김성원 의원, 해마다 반복
 2018년 따복공동체 사업 지도점
 경전철 부정승차 근절 합동 캠페
 의정부시 청사 출입 방법 변경안
 의정부시 마을공동체·사회적경
 
정성호, 이재명 압수수색 반발…페북 ‘시끌’
 
양주 한성승마클럽, 마사회장배 단체전 1위 ‘쾌거’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양주시 위한 경기도 균형발전에 최선 다하겠다”
 
이용재, ‘자랑스런 조합장’…한달새 3번째
 
임재근 “양주의 중심, 덕정역세권 활성화해야”
 
수저계급론
 
조선의 정감록과 가짜뉴스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의료와 최저임금
 
의정부노인복지관 무더위 쉼터 운영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