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7.11.22 (수)
 
Home > 칼럼 > 윤도준의 역사에세이
 
조선과 일본의 운명을 가른 서계 사건
  2017-11-08 10:41:12 입력

서계 사건은 19세기 중엽 조선과 일본의 새로운 관계를 예고하는 중대한 변곡점이 된다.

일본은 1867년 에도 막부 15대 쇼군 도쿠가와 요시노부가 메이지 천황에게 대권을 이양하는 대정봉환이 이루어졌다. 일본은 1868년 1월 모든 외교권을 신정부가 접수하고 일본에 주재하는 각국 외교 공관에 알렸지만 조선과의 외교는 종래대로 대마번의 번주 관할로 남겨둔다.

하지만 메이지 정부는 대마도주에게 황실의 권위나 국체의 위엄을 손상하는 문구를 쓰지 말 것과 조선 국왕에 대한 일본 천황의 서열상 우위를 명확히 표현할 것을 요구했다.

1868년 6월 일본은 조선으로 왕정 복고의 사실을 알리는 사절단을 구성해 그해 12월 조선 동래에 새로운 내용을 담은 외교 문서를 전달했다.

그러나 조선의 집권자 흥선대원군은 일본의 태도 변화가 마음에 들지 않았다. 대원군은 일단 일본 사절 대표의 서계 형식이 격식에 어긋난다며 이를 거부했고, 이에 분노한 일본은 무력을 동원해서라도 조선을 정벌하자는 이른바 정한론이 제기됐다.

일본은 세계사의 조류 변화에 따라 개국을 단행했지만 조선은 기존의 사대교린 정책을 고수하며 서양과의 교류를 전면 금지했다. 특히 서양세력과 손을 잡은 일본을 고깝게 여길 수밖에 없었다.

결국 서계 사건은 일본의 조선침략 의지를 북돋아준 계기가 됐다. 얼마 안 지나 일본은 흥선대원군의 하야를 계기로 조선의 대외정책 변화 가능성이 보이자 곧바로 운요호 사건을 유발시켜 강화도조약 체결을 강요했다.

이때부터 조선은 일본의 식민지로 가는 불행의 역사를 겪게 된다. 세계사의 흐름을 읽지 못한 위정자들의 시대착오적인 판단은 애꿎은 백성들의 희생을 강요하기 마련이다.

칼럼니스트

2017-11-08 10:48:34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5229b3cf63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천년경기, 경기북도로 균형·도
 양주시, ‘제2회 전국 천일홍 사
 의정부시 '허가전담창구 설치 우
 제12회'김장나누기 행복곱하기'
 “공부하지 않는 기업은 희망이
 경기북부병무지청장, 일일 명예
 양주시시설관리공단, 보행사고
 의료지원 및 장수사진 촬영
 장수봉 “안 시장 ‘양주 지지
 의정부시설공단, 퇴직적립금 변
 문희상 국회의장 출정식 방불
 (기획)“지속 가능한 미래비전”
 정진선 도의원, 자원봉사 활동
 양주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
 중소기업중앙회 경기북부지역본
 의정부소풍길 자연보호 캠페인
 의정부중앙로타리클럽 '사랑의
 양주시의회, 경기북도 설치 촉구
 양주시의회, 제286회 임시회 폐
 양주시 ‘2017 양주 청년 일자리
 함께하는 사회적경제, 경기북부
 동두천시 안전총괄과, 신시가지
 (주)무궁화기업, 한마음가족봉사
 2017년 동두천시 주민자치위원
 김정영 도의원, 택시카드 선승인
 의정부시시설관리공단, ‘가족친
 자일동 주택화재, 소화기로 재산
 국은주 의원, 경기도학력인정연
 양주시, 2017년 한의약건강증진
 만화로 즐기는 양주시, 웹툰 ‘
 
장수봉 “안 시장 ‘양주 지지 선언’ 지지”
 
은현농협, ‘쌀밥이 맛있는 집’ 동두천 아리랑 갈비 선정
 
천년경기, 경기북도로 균형·도약 발판 만들자
 
국내 유일 OPBF 챔피언 노사명 “이기려고 도쿄에 갔다”
 
김성원, 2년 연속 한국당 국감 우수의원상
 
이세종 위원장 피선거권 박탈
 
세상의 느낌, 영혼의 느낌
 
조선과 일본의 운명을 가른 서계 사건
 
“음주운전에 적발되었는데 앞으로 어떤 처벌을 받게 되나요?”
 
무릎 관절염의 줄기세포 치료와 유전자 치료
 
새서울산업 동두천지점 체육행사비 기부
 
 
 
 
 
 
 
 
 
 
 
양주시 의회
기억을 넘어 희망으로,희망을 넘어 실천으로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