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12.19 (수)
 
Home > 기획/연재 > 전문가 칼럼
 
천년경기, 경기북도로 균형·도약 발판 만들자
김성원 국회의원(동두천·연천)
  2017-11-21 16:50:12 입력

경기북도 신설 연속 기고②

경기도가 새로운 천년을 맞는다. 고려 8대왕 현종(顯宗, 1009~1031) 때인 1018년, 수도를 수호하는 주변 지역을 ‘경기’라고 부르면서 경기도의 역사가 시작되었다고 하니 내년 2018년에는 새로운 천년이 시작되는 셈이다.

경기도의 역사와 전통, 수도권에 위치한 경기도민으로서의 자부심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 향후 통일한국시대에서도 경기도는 한반도의 중심지역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계속하게 될 것이다.

그런데 천살 먹은 경기도의 절반이 소외감을 토로하고 있다. 대부분 한강을 중심으로 북부에 위치한 지역이다. 소외감은 단순히 감정적으로 섭섭하다는 수준이 아니다. 경기북부지역은 경제·교육·문화·의료 등 실질적인 삶의 수준에 있어 경기남부지역보다 현저하게 뒤쳐져 있다. 지역 관련 예산과 인구, 총생산, 사업체수 등의 수치를 보면 경기북부는 경기남부의 3분의 1 혹은 4분의 1 수준에 머물러 있다.

경기북부는 남북 분단 상황으로 인해 대부분의 지역이 군사보호구역으로 묶여 있고, 거기에 더해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한 번 더 묶여 있는 등 각종 중첩 규제에 시달리고 있다. 경기도내 지역발전사업도 대부분 한강 이남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그 결과, 경기도 천년 역사 가운데 남부지역과 북부지역의 격차가 가장 많이 벌어진 지금의 상황까지 이르게 되었다. 경기북부 주민들이 느끼는 괴리감은 경기도민 간 화합이나 단결 같은 말을 먼 나라의 이야기로 느끼게 만들었다.

새로운 천년을 맞이하는 경기도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균형’이다. 도내 남북 간 불균형은 수 십년 간 계속되었고, 벌어진 격차는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균형을 맞추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여유가 있는 쪽에서 부족한 쪽으로 재원을 옮기는 방법이고 다른 하나는 부족한 쪽의 수준을 여유 있는 쪽 만큼 끌어올리는 것이다.

분명한 것은 경기북부 지자체와 주민들은 격차 해소를 이야기하면서 경기남부를 비난하거나 떡 하나 더 내놓으라고 요구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북부지역 스스로 발전할 수 있는 기반, 즉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요구하고 있을 뿐이다. 지역 특성을 반영한 자체발전계획을 수립하고 각종 규제와 정부정책을 가장 잘 소화해낼 수 있는 독립된 행정조직을 원한다. 그래서 경기북도를 원하는 것은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이다. 경기북도 설치로 지역의 ‘균형’과 ‘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인천의 경우 직할시로 승격된 1981년 이후 총예산이 무려 148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정부예산이 33배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5배 가까이 성장했다. 울산도 광역시로 승격된 1997년 이후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등을 주력산업으로 키워 비약적으로 성장했다. 그 덕에 오랜 기간 1인당 개인소득 1위 도시를 유지했다.

경기북도라고 못할 것도 없다. 인구 333만명의 경기북부는 분도를 해도 다섯 번째로 큰 광역자치단체가 된다. 현재 재정자립도는 39.9%인데 강원, 전북, 전남, 경북 등이 20%대임을 고려하면 결코 낮은 수준이 아니다. 사람으로 치면 단순히 걷고 뛰는 정도가 아니라 자신의 자리를 잡고 열심히 일할 수 있는 기본 역량이 갖추어져 있는 것이다.

‘지역 내 불균형’이라는 질병을 가진 천살 먹은 경기도에 ‘분도’라는 좋은 처방이 제시됐다. 지난 5월 발의되어 현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심사 중인 ‘경기북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이 그것이다. 새로운 천년을 맞이하는 경기도가 균형과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경기북도 설치에 모두 힘을 모아야 할 때다.

2017-11-21 18:07:52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f0c72499b4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첨단명품 옥정신도시
 조합장 후보 되려는 임직원 등은
 “국민중심의 국민연금 개혁을
 의정부믿음신협, 온세상 나눔캠
 환국의 소용돌이와 대한민국 정
 숙제
 전철 7호선 옥정중심부 연장 확
 동두천시장, 생연2동 11개 경로
 양주시시설관리공단, ‘나눔의
 양주시 평생학습관, 활력 넘치는
 경기도 내 대규모 택지 3개소 포
 김동철, WHO 기준 따른 도시숲
 동두천시 송내동 실버태권도우승
 수습사무관 흥선동 행정복지센터
 가능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생필
 동두천시, 3회 연속 경기도 정보
 동두천시 맞춤형 인구정책 전 부
 경기도, 동두천시, 주한미군 협
 보산동장과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의정부제일교회 연탄 7000장 기
 자금동 행복한 케이크 만들기
 노블애드 라면 410상자 기탁
 의정부시-의정부시공무원노동조
 양주시시설관리공단, 시민 세금
 화물맨 양주지부, 양주시청 방문
 서정대학교, 경기북부 ‘공무원
 동두천시 중앙동장, 연이은 한파
 소요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홀
 불현동, 따뜻한 정드림 특화사업
 소요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어
 도, 행안부 주최 주민참여예산평
 
이성호·최용덕 시장 선거법 무혐의 “시정 전념”
 
양주가 낳은 세계적 트럼펫터 기대주 이현준
 
“국민중심의 국민연금 개혁을 꿈꾸며”
 
“덕정역세권 개발로 구시가지 슬럼화 막아야”
 
김동철, WHO 기준 따른 도시숲 확대 근거 마련
 
원대식 당협위원장 재신임…“보수 통합 우선”
 
행복 자동온도 조절장치
 
환국의 소용돌이와 대한민국 정치판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의사와 마약
 
의정부믿음신협, 온세상 나눔캠페인 실시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