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10.17 (수)
 
Home > 기획/연재 > 전문가 칼럼
 
천년경기, 경기북도로 균형·도약 발판 만들자
김성원 국회의원(동두천·연천)
  2017-11-21 16:50:12 입력

경기북도 신설 연속 기고②

경기도가 새로운 천년을 맞는다. 고려 8대왕 현종(顯宗, 1009~1031) 때인 1018년, 수도를 수호하는 주변 지역을 ‘경기’라고 부르면서 경기도의 역사가 시작되었다고 하니 내년 2018년에는 새로운 천년이 시작되는 셈이다.

경기도의 역사와 전통, 수도권에 위치한 경기도민으로서의 자부심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 향후 통일한국시대에서도 경기도는 한반도의 중심지역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계속하게 될 것이다.

그런데 천살 먹은 경기도의 절반이 소외감을 토로하고 있다. 대부분 한강을 중심으로 북부에 위치한 지역이다. 소외감은 단순히 감정적으로 섭섭하다는 수준이 아니다. 경기북부지역은 경제·교육·문화·의료 등 실질적인 삶의 수준에 있어 경기남부지역보다 현저하게 뒤쳐져 있다. 지역 관련 예산과 인구, 총생산, 사업체수 등의 수치를 보면 경기북부는 경기남부의 3분의 1 혹은 4분의 1 수준에 머물러 있다.

경기북부는 남북 분단 상황으로 인해 대부분의 지역이 군사보호구역으로 묶여 있고, 거기에 더해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한 번 더 묶여 있는 등 각종 중첩 규제에 시달리고 있다. 경기도내 지역발전사업도 대부분 한강 이남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그 결과, 경기도 천년 역사 가운데 남부지역과 북부지역의 격차가 가장 많이 벌어진 지금의 상황까지 이르게 되었다. 경기북부 주민들이 느끼는 괴리감은 경기도민 간 화합이나 단결 같은 말을 먼 나라의 이야기로 느끼게 만들었다.

새로운 천년을 맞이하는 경기도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균형’이다. 도내 남북 간 불균형은 수 십년 간 계속되었고, 벌어진 격차는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균형을 맞추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여유가 있는 쪽에서 부족한 쪽으로 재원을 옮기는 방법이고 다른 하나는 부족한 쪽의 수준을 여유 있는 쪽 만큼 끌어올리는 것이다.

분명한 것은 경기북부 지자체와 주민들은 격차 해소를 이야기하면서 경기남부를 비난하거나 떡 하나 더 내놓으라고 요구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북부지역 스스로 발전할 수 있는 기반, 즉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요구하고 있을 뿐이다. 지역 특성을 반영한 자체발전계획을 수립하고 각종 규제와 정부정책을 가장 잘 소화해낼 수 있는 독립된 행정조직을 원한다. 그래서 경기북도를 원하는 것은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이다. 경기북도 설치로 지역의 ‘균형’과 ‘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인천의 경우 직할시로 승격된 1981년 이후 총예산이 무려 148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정부예산이 33배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5배 가까이 성장했다. 울산도 광역시로 승격된 1997년 이후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등을 주력산업으로 키워 비약적으로 성장했다. 그 덕에 오랜 기간 1인당 개인소득 1위 도시를 유지했다.

경기북도라고 못할 것도 없다. 인구 333만명의 경기북부는 분도를 해도 다섯 번째로 큰 광역자치단체가 된다. 현재 재정자립도는 39.9%인데 강원, 전북, 전남, 경북 등이 20%대임을 고려하면 결코 낮은 수준이 아니다. 사람으로 치면 단순히 걷고 뛰는 정도가 아니라 자신의 자리를 잡고 열심히 일할 수 있는 기본 역량이 갖추어져 있는 것이다.

‘지역 내 불균형’이라는 질병을 가진 천살 먹은 경기도에 ‘분도’라는 좋은 처방이 제시됐다. 지난 5월 발의되어 현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심사 중인 ‘경기북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이 그것이다. 새로운 천년을 맞이하는 경기도가 균형과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경기북도 설치에 모두 힘을 모아야 할 때다.

2017-11-21 18:07:52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1ad63b47d8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농협양주연합RPC, 벼 건조비 안
 ‘2018년 똑똑하고 게으른 대디
 ‘호국의 영웅’ 귀환, 유가족
 아파트단지 내 의사결정 전자투
 ‘놀이와 체험으로 배우는 과학
 전국최초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
 제14회 한·미 우호의 밤 행사
 학생들이 ‘몽실학교 이야기’
 민중당 “양주시향·합창단 노조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2018
 (국감)김성원 의원, 해마다 반복
 2018년 따복공동체 사업 지도점
 경전철 부정승차 근절 합동 캠페
 의정부시 청사 출입 방법 변경안
 의정부시 마을공동체·사회적경
 양주시, 민원 부서 내 비상벨 설
 양주시 회천2동, 우리 동네 ‘행
 양주시 양주1동 지역사회보장협
 제6회 동두천시 건축구조전문위
 동두천시, 2019년도 지방보조금
 동두천시, 공감과 소통으로 행복
 의정부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
 의정부시 제33회 회룡문화제 개
 다양성과 공공성, 지구적 문제를
 의정부시 신곡1동 삼계탕 나눔행
 '아름다운 선거, 깨끗한 정치문
 “청소년들과 청주에서 선조들의
 광적면, ‘광적 나눔 축제 및 프
 제18회 동두천 청소년 별자리 과
 동두천시, '제22회 노인의 날'
 
정성호, 이재명 압수수색 반발…페북 ‘시끌’
 
양주 한성승마클럽, 마사회장배 단체전 1위 ‘쾌거’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양주시 위한 경기도 균형발전에 최선 다하겠다”
 
이용재, ‘자랑스런 조합장’…한달새 3번째
 
임재근 “양주의 중심, 덕정역세권 활성화해야”
 
수저계급론
 
조선의 정감록과 가짜뉴스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의료와 최저임금
 
의정부노인복지관 무더위 쉼터 운영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