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7.12.16 (토)
 
Home > 칼럼 > 윤도준의 역사에세이
 
노자의 소국과민과 위정자의 욕심
  2017-11-27 14:22:26 입력

노자가 원하던 이상사회는 ‘소국과민’이었다. 즉 영토가 작고 인구도 적은 나라. 문명도 발달되지 않은 무위와 무욕의 나라를 원했다.

노자는 <도덕경>에서 소국과민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세상에 규제가 많을수록 백성은 더욱 가난해지고, 백성에게 날카로운 도구가 많을수록 나라는 더욱 혼란에 빠지며, 사람들이 기교를 부리면 부릴수록 사악한 일이 연속해 일어나고, 법령이 선포되면 될수록 도둑이 더 들끓는다.”

요즘 일부 여야 정치인들이 검찰 사정의 칼바람에 백척간두의 위기에 빠졌고, 나머지 정치인들도 전전긍긍하며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한다. 정의로운 사회를 구현하겠다고 정치에 입문한 사람들이 사익을 위해 규제를 만들고 기교를 부린 대가로 볼 수 있다.

노자는 이런 위정자들이 왜 당초의 의도와 다르게 불행한 최후를 맞이하는가에 대해 다음과 같이 일갈했다.

“내가 무위하니 백성은 스스로 감화되고, 내가 고요히 있는 것을 좋아하니 백성이 스스로 바르게 되며, 내가 일부러 행하지 않으니 백성은 저절로 부유해지고, 내가 욕심을 내지 않으니 백성은 저절로 다듬지 않는 통나무처럼 순박하게 된다.”

노자는 위정자들의 욕심이 천하의 혼란과 백성의 빈곤을 초래하는 근본 원인이라는 점을 간파한 것이다. 천하를 자신의 뜻대로 바꿔보겠다는 욕심이 자신도 망치고 백성도 불행으로 이끈다는 옛 성현의 가르침을 외면하면 비참한 역사의 반복을 피할 수 없지 않을까 싶다. 세상이 너무 혼란스럽다.

칼럼니스트

2017-11-27 14:53:22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7cfece4a4c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김원기, 등단 20주년 기념시집
 김정영, 안골마을 폐천부지 해결
 고려테크(주), 따뜻한 겨울 만들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장욱진
 경기도, 학자금 대출이자 5,826
 양주시, 2017년 노인일자리 및
 양주시시설관리공단, 관내 농가
 동두천꿈나무정보도서관, 자원봉
 상패동 금촌 식당, “홀몸 어르
 금강산볼링동우회 이웃돕기 성금
 서울국유림관리소, “가을철 산
 동두천소방서, 재난 대응능력 향
 경기북부권역 시설관리공단, CEO
 양주시시설관리공단, 포항 지진
 (재)의정부예술의전당 대표 콘텐
 경기도 홈페이지, 제14회 웹어워
 동두천시사회단체장협의회, 불우
 동두천시청, 동두천 평화의 소녀
 동두천시, 2017년 경기도 시·군
 양주시 광적면 영농회장단, 이웃
 호원1동 예나어린이집 사랑의 성
 가능1동 가능역 실버 폴리스 위
 의정부자동차검사소 온누리상품
 양주희망도서관, 양주고등학교와
 학교민주주의, 교육공동체가 함
 의정부준법지원센터, ‘무지개가
 아파트 지으려면 이들처럼 … 도
 경기도, 국비 12조 1천억 원 확
 이성호 양주시장 2017년 한국생
 남경필 지사, ‘시내버스 암행어
 
한국당 원내대표마저…홍문종 또 실패
 
광적농협 영농회장단, 불우이웃돕기 성금 쾌척
 
경기도 분도, 이제는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때
 
봉사의 손길과 수혜의 간절함을 잇는 끈
 
회천농협, 경로당 운영비 2100만원 지원
 
김정영, 안골마을 폐천부지 해결 촉구
 
뇌의 비밀
 
자장의 쓴소리와 참지 못하는 정치인들
 
“외국에서 귀화한 사람인데 한국식 이름으로 바꾸고 싶어요”
 
만성 염증과 해결책
 
양주시볼링봉사회 연탄배달
 
 
 
 
 
 
 
 
 
 
 
양주시 의회
기억을 넘어 희망으로,희망을 넘어 실천으로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