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10.16 (화)
 
Home > 칼럼 > 윤도준의 역사에세이
 
노자의 소국과민과 위정자의 욕심
  2017-11-27 14:22:26 입력

노자가 원하던 이상사회는 ‘소국과민’이었다. 즉 영토가 작고 인구도 적은 나라. 문명도 발달되지 않은 무위와 무욕의 나라를 원했다.

노자는 <도덕경>에서 소국과민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세상에 규제가 많을수록 백성은 더욱 가난해지고, 백성에게 날카로운 도구가 많을수록 나라는 더욱 혼란에 빠지며, 사람들이 기교를 부리면 부릴수록 사악한 일이 연속해 일어나고, 법령이 선포되면 될수록 도둑이 더 들끓는다.”

요즘 일부 여야 정치인들이 검찰 사정의 칼바람에 백척간두의 위기에 빠졌고, 나머지 정치인들도 전전긍긍하며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한다. 정의로운 사회를 구현하겠다고 정치에 입문한 사람들이 사익을 위해 규제를 만들고 기교를 부린 대가로 볼 수 있다.

노자는 이런 위정자들이 왜 당초의 의도와 다르게 불행한 최후를 맞이하는가에 대해 다음과 같이 일갈했다.

“내가 무위하니 백성은 스스로 감화되고, 내가 고요히 있는 것을 좋아하니 백성이 스스로 바르게 되며, 내가 일부러 행하지 않으니 백성은 저절로 부유해지고, 내가 욕심을 내지 않으니 백성은 저절로 다듬지 않는 통나무처럼 순박하게 된다.”

노자는 위정자들의 욕심이 천하의 혼란과 백성의 빈곤을 초래하는 근본 원인이라는 점을 간파한 것이다. 천하를 자신의 뜻대로 바꿔보겠다는 욕심이 자신도 망치고 백성도 불행으로 이끈다는 옛 성현의 가르침을 외면하면 비참한 역사의 반복을 피할 수 없지 않을까 싶다. 세상이 너무 혼란스럽다.

칼럼니스트

2017-11-27 14:53:22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329a077d5c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양주시 회천3동, 제3회 어르신과
 2018 道 장애인 취업박람회, 400
 올 가을, 장애인가족 문화공감
 경기도, ‘올 겨울 AI 최소화’
 해외연수도 ‘쪼개기’ 하는 의
 양주시, ‘제5회 청소년진로박람
 보산동 주민자치위원회, 아름다
 사랑과 감동이 넘치는 '2018년
 소요동 바르게살기위원회 안성운
 (국감)김성원 의원, 탈원전 정책
 신곡1동 청룡 어울림 한마당 개
 의정부시 전국어울림마라톤대회
 양주시의회, 역대 최대 금액 쓰
 의정부시민 한마음 걷기 대축제
 동두천시 중증정신질환 사례대상
 양주시, 2005년~2006년생 여성
 경인지방통계청, 제2회 '경인청
 양주시장애인체육회, 양주시 장
 양주시 사회적경제협의회, 불우
 최용덕 동두천시장, 관내 아동복
 양주시 예비사회적기업 ㈜율하모
 조선의 정감록과 가짜뉴스
 (기획)민선7기 양주시의 핵심가
 경기북부 일반인 심폐소생술 대
 ㈜구츠, ‘장애인과 함께하는 마
 제99회 전국체육대회 고등부 135
 김성원 의원 "軍 야외훈련장 인
 (교육부 국정감사)홍문종 의원,
 양주시 한마음사회적협동조합,
 의정부시장배 전국 오픈 탁구대
 
정성호, 이재명 압수수색 반발…페북 ‘시끌’
 
양주 한성승마클럽, 마사회장배 단체전 1위 ‘쾌거’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양주시 위한 경기도 균형발전에 최선 다하겠다”
 
이용재, ‘자랑스런 조합장’…한달새 3번째
 
김동철·유광혁, 도비 38억 확보
 
수저계급론
 
조선의 정감록과 가짜뉴스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의료와 최저임금
 
의정부노인복지관 무더위 쉼터 운영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