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9.01.21 (월)
 
Home > 사회/교육 > 현장
 
장흥배드민턴장 진입로 폐쇄 논란
주민이 국방부 땅 매입한 뒤…통행권 확인 소송
  2017-12-11 14:34:15 입력

양주시가 장흥면 일영리에 지은 실내배드민턴장 진입로가 폐쇄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졌다.

양주시는 지난 2012년 일영리 578-2번지 등 3필지 2,255㎡를 매입한 뒤 총사업비 13억8천857만원(토지매입비 6억6천824만원 포함)으로 4개 코트가 들어가는 반돔 형식의 실내배드민턴장을 건축했다.

배드민턴장 진입로는 1980년대에 조성된 탄약고 진입로 일부를 함께 사용했는데, 탄약고가 필요없어지자 국방부가 진입로가 포함된 지목상 논(2,592㎡)을 2016년 3월 자산관리공사에 매각 의뢰했다.

4차례 유찰 끝에 인근 주민이 낙찰 받은 뒤 올해 11월14일 배드민턴장 진입로까지 흙으로 덮고 기둥과 나무를 심으면서 민원이 발생하게 됐다.

이와 관련 진입로를 이용하여 농원 등 생업에 종사하던 주민 6명은 11월27일 의정부지방법원에 통행권 확인 소송을 제기하고 “이미 오래 전(약 40~50년 전)부터 농로 및 차량의 통행로로 이용하여 왔다”며 “기둥을 철거하는 등 앞으로 통행을 방해하는 일체의 행위를 하지 못하도록 해달라”고 했다.

한 주민은 “한 동네 사람으로 서로 잘 알고 지내는 사이인데 해도 너무한다”고 하소연했다.

양주시 관계자는 12월11일 “토지주가 논을 주차장으로 이용하고 있어 원상복구하라고 했더니, 자기 땅이라고 공공시설물인 배드민턴장 진입로까지 막은 것”이라고 밝혔다.

토지주는 “할 말은 많지만 굳이 말하지 않겠다”고 했다.

2017-12-11 16:44:56 수정 유종규 기자(freedomy@empal.com)
유종규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d66eeef236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첨단명품 옥정신도시
 성추행 양주시 공무원 집행유예
 동두천소방서, ‘동계 수난 특별
 양주시 품목연구회 양주시연합회
 동두천시청 직장취미회 꼼지락,
 불현동, 통합사례관리 종결 가구
 양주시, 이웃돕기 성금 기부 줄
 환경오염 배출업소 지도점검 나
 우리마을 대화모임 집담회 1월31
 의정부자원회수시설 쌀 20kg 10
 조찬포럼 솔로몬봉사단 활성화
 경기도의회 의정부상담소, 의정
 대한적십자사봉사회 양주지구협
 회천2동, 공감과 소통의 ‘현장
 의정부소방서, 연중 무패턴 119
 몸도 마음도 청춘, 송내동 노인
 불현동 ‘술마루’ 심혜영 대표,
 보산동 주민자치委, 저소득층 위
 중앙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사
 ‘황영희 구설’ 머리 아픈 양주
 장독대
 양주시 소상공인협의회, 이웃돕
 제279회 동두천시의회 임시회 폐
 동두천시, 2019년 사회복지기금
 도 건설본부, 2019년 품질시험
 겨울철 초미세먼지 주범, 불법
 경기도교육청, 사회단체보조금
 양주시, 동절기 모기유충구제 특
 의정부시 드림스타트 겨울방학
 의정부소방서, 구급지도의사 위
 동두천 사랑해, 보산동 행정복지
 
‘황영희 구설’ 머리 아픈 양주시의회
 
보영여고, 2019 intel ISEF 국가대표 선정 ‘쾌거’
 
“국민중심의 국민연금 개혁을 꿈꾸며”
 
김종길 “헬기부대 배치 재검토하라” 촉구
 
최금숙 발의 ‘성인문해교육 지원조례’ 제정
 
정문영 “국가산업단지를 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해야”
 
치유시대의 다섯 단계
 
환국의 소용돌이와 대한민국 정치판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자살하는 의사
 
CU새싹가게 의정부시 1호점 개장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