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7.22 (일)
 
Home > 사회/교육 > 현장
 
장흥배드민턴장 진입로 폐쇄는 양주시 자충수
국방부 땅 매입한 주민에 원상복구 이행강제금 5천 부과 예고·경찰 고발
  2017-12-13 10:11:01 입력

양주시가 개발제한구역인 장흥면 일영리에 지은 실내배드민턴장 진입로가 폐쇄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진 것은 양주시의 자충수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양주시는 지난 2012년 일영리 578-2번지 등 3필지 2,255㎡를 매입한 뒤 총사업비 13억8천857만원(토지매입비 6억6천824만원 포함)으로 4개 코트가 들어가는 반돔 형식의 실내배드민턴장을 건립했다.

배드민턴장 진입로는 1980년대에 조성된 탄약고 진입로 일부였으며, 그동안 양주시가 아스팔트 포장을 하여 임의대로 사용해왔다. 국방부 땅이던 탄약고 진입로는 현재까지 지목이 논으로 되어 있는 등 정식 도로 용지가 아니다. 이에 따라 주차장까지 논인 배드민턴장은 지적상 맹지 상태로, 지적 정리가 엉터리로 나타났다.

그런데 탄약고를 사용하지 않게 된 국방부가 기존 진입로가 포함된 논(일영리 568-4번지 2,592㎡)을 2016년 3월 자산관리공사에 매각 의뢰, 인근 주민이 낙찰 받아 올해 11월14일 배드민턴장 진입로까지 흙으로 덮고 기둥과 나무를 심어 민원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 양주시는 주민이 이 논 일부를 주차장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등의 이유(개발제한구역 내 불법행위)로 지난 9월7일 5천만원이나 되는 이행강제금을 부과할 예정이라며 경찰에 고발했다. 이와 함께 농지로 조성하지 않을 경우 감면된 지방세 690만원을 납부해야 한다고 안내했다.

양주시 스스로는 불법을 저지르면서, 주민에게는 엄청난 세금을 추징하려는 이중적인 행정인 셈이다.

양주시 관계자는 12월11일 “토지주가 논을 주차장으로 이용하고 있어 원상복구하라고 했더니, 자기 땅이라고 공공시설물인 배드민턴장 진입로까지 막은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는 “해당 부서가 지목 변경을 신청하지 않아 진입로와 주차장이 현재까지 논으로 되어 있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토지주는 “배드민턴장 진입로를 막고 싶어서 막은 게 아니다. 양주시 때문이다. 그린벨트에 사는 주민은 언제나 죄인 취급을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7-12-14 14:27:34 수정 유종규 기자(freedomy@empal.com)
유종규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b2e3dd8c78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신한대학교, 제2대 서갑원 총장
 동두천시자원봉사센터 청소년자
 동두천시, 2018년도 정기재물조
 동두천시, 주민참여예산학교 개
 상패동 주민자치위원회, 제1회
 양주시 회천2동, 관내 초등학교
 이영봉 도의원, 도로 개설 사업
 북한산국립공원 여름철 산행 시
 2018년 청소년 연합 독서교실 운
 양주시, 엄마랑 아기랑 ‘제73기
 ‘제25회 경기도 농어민대상’
 정계숙 “최용덕 시장 비서진 정
 오현숙→김대순, 양주시 부시장
 의정부소방서, 긴장감 넘치는“
 경기도 실·국장 및 부단체장 29
 의정부1동 주민센터, 장애인편의
 송산권역, 복지대상자 금융정보
 지하도시 주소체계 고도화 및 4
 동두천시 상패동, 감악산 자율방
 동두천시 사회적경제 창업아카데
 동두천예절원, 우리 전통문화 체
 폭염으로 인한 여름철 안전산행
 대규모점포 개설 시 중소유통부
 양주시 장흥면, 민・관
 양주시 꿈나무도서관, 여름방학
 미래교육 1번지를 가다
 바이오필리아
 이재명, 여성위원 확대 약속 이
 BMF, 세계적 축제로의 첫 걸음을
 걱정되는 대통령의 건강
 
경민학원 전 이사장 홍문종, 국회 교육위 논란
 
경기북부 본가, ‘양주목 관아’ 개관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휴일 반납 공무원 희생 수천 요양보호사 감동
 
양주예쓰병원-양주시육상연맹 업무협약
 
정계숙 “최용덕 시장 비서진 정치적 임용 반대”
 
바이오필리아
 
임진왜란의 패전과 한국당 내홍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걱정되는 대통령의 건강
 
동두천 국제라이온스, 해오름어린이집에 에어컨 기증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