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9.22 (토)
 
Home > 여론 > 기고
 
지방분권, 그 외침
김정겸/한국외대 철학과 겸임교수(의정부시 행정혁신위 교육문화분과 위원)
  2018-01-12 17:32:46 입력

우리나라 한국지방자치 역사를 살펴보면 근대 이전의 지방자치는 자문기관, 보조기관으로서의 주민참여였다. 1949년 7월4일 지방자치법이 제정된 이후 1950년 6.25 한국전쟁으로 중단되었다. 1952년 4월과 5월 전쟁 중임에도 지방의회를 구성하여 지방자치를 다시 시작하였다.

그 후 1956년, 1958년 개정하였으며, 1960년 4.19 이후 지방자치의 제도화가 이루어졌으나 5.16 군사쿠데타로 중단되었고, 1972년 10월 유신으로 지방자치가 소멸되었다. 1988년 여소야대 정국에 지방자치가 부활되면서 지방자치법을 공포하게 되었다. 1995년 6월27일은 지방자치의 원년으로서 1차 동시 4대 지방선거를 실시하였다.

지방자치가 실시됨으로써 얻을 수 있는 가치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지방자치의 정치적 가치는 민주성의 실현이다. 따라서 국가 절대 권력으로부터 주민의 자유를 보호하고 형평성과 복지의 균등한 배분과 평등,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참여, 주민의 권력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권력 배분 효과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다.

둘째, 지방자치의 행정적 가치는 능률성을 실현할 수 있다. 업무를 분업화·전문화시키고 예산을 감시하며, 서비스를 공급하는데 주민을 참여시킴으로써 비용(cost)을 절감시키는 가치 실현, 지역실정에 맞는 행정을 실현함으로서 효과성(effectiveness)을 증대시킬 수 있다. 또한 지방자치단체 간 경쟁을 유도함으로서 능률성을 높일 수 있다. 

지방자치는 지방분권이 보장됨으로서 적극적으로 실현될 수 있다. 지방분권은 중앙을 와해시키는 것이 아니다.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조화를 이루기 위해 자율과 책임의 지방분권이 필요하다. 국가 성장 동력의 대부분은 지방(예: 거제도의 조선소)에 있다. 교육자치, 자치경찰 도입 등 지방정부의 역량이 강화되면 ‘세계적인 도시’로 도약해 나갈 수 있다. 따라서 세계와 경쟁하는 지역사회가 되어야 한다.

‘세계적인 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지방분권의 필요성을 살펴보자. 우선, 중앙(up)-지방(down) 방식의 의사결정은 골든 타임을 놓칠 수 있다. 즉, 중앙과 지방 사이의 거리가 길수록 위험해 진다. 정책 오판이 일어날 수 있다.

다음으로 학습사회의 도래는 지방분권을 더욱 필요로 한다. 시대 변화에 따라 수요자의 욕구(needs)를 읽고 그에 맞는 대책을 세우기 위한 집단지성의 학습조직(예: 의정부시 행정혁신위원회 도입과 조찬포럼)은 지방정부 스스로의 혁신을 효율적으로 달성할 수 있는 원동력을 갖게 한다. 이제는 주민 제안이 실현될 수 있는 ‘스스로 할 수 있는 자(enabler)’인 지방분권으로 가야 한다.

현재 중앙과 지방의 행정과 재정 불균형(80:20)은 자기결정권을 떨어뜨린다. 자기결정권의 저하는 수동적이고 타율적인 존재로 만들며, 국가나 사회에 대한 만족도와 개인의 능률이 떨어진다.

스위스는 교육개혁과 지방분권을 통해 국가 경쟁력을 제고시켰다. 지방분권화는 국가를 소멸시키는 것이 아니라 국가의 국제 경쟁력을 강화시키는 것이다. 지방분권화를 통해 중앙과 지방의 행정과 재정 불균형을 적어도 60:40의 비율로 상향시켜 지방정부의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

국민의 기본권인 국민발의, 국민소환, 국민투표를 주민발의, 주민소환, 주민투표로 확장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 왜냐하면 지방정부도 주민의 욕구 변화에 즉각적으로 대처함으로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f85a715f57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의료와 최저임금
 박순자 “중증장애인 가족에게
 동두천시자원봉사센터, 밑반찬
 양주시 회천1동 두언예들어린이
 동두천시 “중학생 해외 어학연
 동두천시, 327억 원 늘어난 민선
 2018 제7회 양주시 홀스타인·한
 좋은 이웃과 함께하는 포용적 복
 양주시, 추석 맞아 국가유공자
 정성호 의원 발의, ‘상가건물
 경기북부보훈지청, 추석 맞이 보
 양주시, 스마트시티 서비스·창
 기초연금 수급자 500만명 돌파…
 농관원, 추석 대비 전통시장 합
 의정부소방서, 추석맞이 송편 나
 정성호 "GTX-C 노선 건설(수원~
 양주시, ‘The 건강하게 걷는 양
 경기공동모금회 북부본부, 양주
 경기도의회 의정부상담소, “경
 결혼이민자 중국 전통춤 동아리
 제275회 동두천시의회 제1차 정
 양주시, 추석 연휴 생활쓰레기
 청탁방지담당관과 함께하는 청렴
 산책하기 좋은 날씨, 신천으로
 동두천시, 추석맞이 사회복지시
 덕정성당, 회천3동에 이웃사랑
 도, ‘안전·편안’ 추석 귀향길
 ㈜고려진공안전, 양주2동에 라면
 남면, 한국외식과학고와 복지사
 의정부명물부대찌개 쌀 1천kg 후
 
이계옥 의정부시의원 윤리위 회부
 
양주·동두천시, ‘세계적 패션거점’ 성장엔진 시동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양주시 위한 경기도 균형발전에 최선 다하겠다”
 
박순자 “중증장애인 가족에게 활동보조 허용해야”
 
임호석, 의정부시에 효율적 예산집행 주문
 
화성남자 금성여자
 
조선의 여걸과 한국당 부활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의료와 최저임금
 
의정부노인복지관 무더위 쉼터 운영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