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10.18 (목)
 
Home > 문화/스포츠 > 테마가 있는 여행
 
방귀쟁이 며느리들
살아있는 양주설화⑭
  2018-01-18 10:57:50 입력

배설은 인간이 느끼는 최고의 카타르시스이다. 사실 먹은 만큼 배설하지 않으면 몸에 병이 생기기 때문에 잠과 음식물 섭취만큼 배설은 인간이 거부할 수 없는 중요한 욕구이기도 하다. 이 세 가지는 참으면 오히려 병이 된다.

해학의 측면에서 볼 때 배설은 다양한 형태로 나오기도 하는데, 남녀노소를 불구하고 웃음을 던져줄 수 있는 것이 바로 방귀이다. 소재가 재미있는 만큼 설화에도 방귀를 소재로 하는 이야기가 전국적으로 분포되어 있을 정도로 많이 전해진다.

한국학중앙연구원이 제작한 <한국구비문학대계>를 살펴보면 2012년에 양주시에서 채록한 재미있는 방귀를 소개한다. 모두 방귀쟁이 며느리에 대한 이야기이다.

장흥면 삼상리 주민 임인철씨가 들려준 이야기이다. 어느 집에 시집을 온 며느리가 얼굴이 너무 노랗게 변해서 안절부절 못하고 있었다. 이를 이상하게 본 시아버지가 왜 그러냐고 물어보니까 방귀를 좀 껴야 하는데 뀌지 못해 병이 날 것 같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시아버지는 방귀를 뀌어봐야 얼마나 뀌겠는가 싶어서 마음대로 뀌라고 했다. 그랬더니 며느리가 방귀에 놀라니까 가마솥을 붙들고 있으라고 말하며 방귀를 뀌기 시작했다. ‘뿡뿡뿡뿡!’ 그 소리에 놀란 시아버지는 가마솥에 들어갔다 나왔다 들어갔다 나왔다 했다고 한다.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황골 주민 강귀영씨도 재미있는 이야기를 전해주었다. 이곳 며느리도 방귀를 참다가 얼굴이 누렇게 변하자 시아버지가 감나무 밑에 가서 방귀를 뀌게 했다.

며느리는 자신의 방귀에 시아버지가 놀랄까봐 감나무를 붙잡게 하고 방구를 뀌었다. 그러자 방귀의 커다란 기세에 감이 후두둑 시아버지에게 떨어졌다. 감을 맞은 시아버지는 며느리더러 방귀를 그만 뀌라고 사정해서 멈추게 했다.

도하리 황골 주민 이윤자씨의 이야기에는 시아버지와 시어머니 앞에서 며느리가 방귀를 뀌는데, 시아버지는 상기둥을 잡고, 시어머니는 아궁이 솥뚜껑을 잡고 있었다. 며느리가 계속 방귀를 뀌었다가는 집이 날아갈 것 같아서 며느리에게 그만 뀌라고 소리를 쳤다고 한다.

2018-01-19 09:50:37 수정 이재희 기자(hotnews24@paran.com)
이재희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25ebaffe43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농협양주연합RPC, 벼 건조비 안
 ‘2018년 똑똑하고 게으른 대디
 ‘호국의 영웅’ 귀환, 유가족
 아파트단지 내 의사결정 전자투
 ‘놀이와 체험으로 배우는 과학
 전국최초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
 제14회 한·미 우호의 밤 행사
 학생들이 ‘몽실학교 이야기’
 민중당 “양주시향·합창단 노조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2018
 (국감)김성원 의원, 해마다 반복
 2018년 따복공동체 사업 지도점
 경전철 부정승차 근절 합동 캠페
 의정부시 청사 출입 방법 변경안
 의정부시 마을공동체·사회적경
 양주시, 민원 부서 내 비상벨 설
 양주시 회천2동, 우리 동네 ‘행
 양주시 양주1동 지역사회보장협
 제6회 동두천시 건축구조전문위
 동두천시, 2019년도 지방보조금
 동두천시, 공감과 소통으로 행복
 의정부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
 의정부시 제33회 회룡문화제 개
 다양성과 공공성, 지구적 문제를
 의정부시 신곡1동 삼계탕 나눔행
 '아름다운 선거, 깨끗한 정치문
 “청소년들과 청주에서 선조들의
 광적면, ‘광적 나눔 축제 및 프
 제18회 동두천 청소년 별자리 과
 동두천시, '제22회 노인의 날'
 
정성호, 이재명 압수수색 반발…페북 ‘시끌’
 
양주 한성승마클럽, 마사회장배 단체전 1위 ‘쾌거’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양주시 위한 경기도 균형발전에 최선 다하겠다”
 
이용재, ‘자랑스런 조합장’…한달새 3번째
 
임재근 “양주의 중심, 덕정역세권 활성화해야”
 
수저계급론
 
조선의 정감록과 가짜뉴스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의료와 최저임금
 
의정부노인복지관 무더위 쉼터 운영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