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9.01.24 (목)
 
Home > 기획/연재 > 전문가 칼럼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김원기 경기도의원(의정부4)
  2018-03-02 12:06:50 입력

경기북도 신설 연속 기고⑥

지방분권은 단순한 주민참여 단계인 보조기관으로 출발하여 전쟁 중에도 지방의회 구성과 1960년 4.19 이후 지방자치를 실현하는 적극적 참여의 단계, 1995년 6월27일 1차 동시 4대 지방선거를 실시함으로서 권한 위임의 단계를 거쳐 오늘날 주민제안이 실현될 수 있는 주민자치(自治: 스스로 통치가 가능) 단계로 성숙되었다. 즉, 자율적 단계의 성숙단계에 접어들었다.

지방자치의 핵심적 가치는 첫째, 민주주의를 실현할 수 있다는 것이다. 풀뿌리 민주주의 가치 실현을 통해 권력의 배분효과를 높일 수 있다. 둘째, 능률성을 제고할 수 있다. 업무의 분업화와 전문화가 이루어짐으로서 지역실정에 맞는 행정, 지방자치단체 간 경쟁을 통해 지자체의 발전을 꾀할 수 있다.  

지방자치와 지방분권은 상호의존적 관계이다. 지방자치가 훌륭하게 이루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방분권이 마치 중앙을 와해시키는 것으로 오해해서는 안 된다.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조화, 자율과 책임의 지방분권이 필요하다.

이런 의미에서 경기북부를 독립된 도(道)로 만들자는 요구는 1992년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둔 1991년부터 본격적으로 제기되기 시작했다. 경기북부 분도의 필요성을 이론적 차원에서 살펴보면, 국가 성장 동력은 중앙보다 지방에 자리하고 있다는 점이다. 교육자치, 자치경찰 도입 등 지방정부의 역량을 강화시킴으로서 ‘세계적인 도시’로 도약해 나갈 수 있다. 경기북부의 문화 클러스터 구축에 따라 세계와 경쟁하는 지역사회가 될 수 있다.

경기북부 분도의 필요성을 실천적 차원에서 살펴보면, 재정적 균형을 통해 자기결정권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80:20으로 중앙과 지방의 행정, 재정상 불균형이 이루어지고 있다. 국토 분단으로 경기북부의 불균형 발전정책과 수도권 규제정책, 군사시설보호법 등으로 인해 저성장의 재생산이 이루어지고 있다. 총생산을 경기남부와 비교하였을 때, 면적과 인구 등에서 우위를 점함에도 불구하고 도내 18%이다. 이런 현상이 지속되면 남부와 북부의 불균형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이다.

분도가 이루어질 경우 각종 규제가 완화되고 지방교부세, 지방양여금 등 효율적인 재정분배가 이루어질 것이고, 같은 경제권내 투자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어 북부지역 경제 활성화 및 인프라 구축으로 시너지 효과는 방대할 것이다.

경기도 분도의 타당성을 살펴보면 이미 분도를 위한 인프라는 구축되어 있다는 점이다. 첫째, 경기북부 면적은 경기도 면적 10,175㎢ 중 4,266㎢로 서울시 605.21㎢의 약 7배에 달하며, 지정학상 통일 이후 반환공여지와 DMZ 등은 국가 발전의 핵심 동력으로 자리잡을 수 있는 거점 도시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다.

둘째, 경기북부의 주민등록 인구는 경기도 1,271만6,780명 중 333만1,747명(2016년 12월 말 기준)으로 광역단위 규모로는 서울, 부산, 경기(남), 경남 다음이다. 메트로시티로서의 기능과 역할을 할 수 있는 충분한 인적 자원을 확보했다.

셋째, 분도를 위한 행정적 기반요건을 갖추고 있다는 점이다. 북부지역 행정을 담당하는 경기도 북부청은 물론 교육청과 소방안전본부, 병무청, 경찰청 또한 제2청 혹은 북부지청으로 운영되고 있다.

경기북부는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갖고 있는 지역이다. 지정학상 통일 대비 요충지라는 점, 관광과 문화 등 개발 가능한 면적, 창의적인 인재를 지닌 보고(寶庫)인 경기북부는 분명 대한민국의 미래이다. 경기북부만의 특성을 살린 인프라 구축을 통해 남부와 북부의 균형 잡힌 지역발전을 도모해야 할 시점이며 경기북부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2018-03-02 12:12:02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b749bbe793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첨단명품 옥정신도시
 박재만 “국방부는 헬기부대 이
 의정부노인회장 선거 무효 확정
 안지찬 의장에 출입통제 철회 요
 정의당, 양주시립 예술단 정상화
 정성호, 웃통 벗고 근육 과시
 한미령, 광적 헬기부대 배치 백
 의정부시청소년수련관, 청소년힐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서울
 양주시의회 제301회 임시회 폐회
 책 속에서 재미나고 따뜻한 겨울
 철학의 고정관념을 바꾸어 드립
 자원봉사센터 동행실천 ‘함께
 대방건설(주)‧양주지역건
 주식회사 컵앤팩 이웃돕기 성금
 호원2동 노래교실 30만원 기부
 식품진흥기금 융자사업 연중 실
 빅데이터 분석사업 완료보고회
 “경기도민 아니어도 책 빌릴 수
 동두천시 건축과 “2019년 안전
 동두천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운
 청소년운영위원회 ‘하나하람’
 도, 친환경차 타기 좋은 경기도
 희망, 고읍, 덕정 도서관, 1기
 김동철 “흉물 제생병원 조치”
 양주시의회, 적십자 특별회비 전
 과학실험! 안전은 체크하고, 호
 의정부경전철 멈춤 사고
 양주시, 지역사회서비스투자사업
 신곡1동, 복지 자원 나눔 협약
 송산2동 몽골·인도네시아 어린
 
‘황영희 구설’ 머리 아픈 양주시의회
 
보영여고, 2019 intel ISEF 국가대표 선정 ‘쾌거’
 
“국민중심의 국민연금 개혁을 꿈꾸며”
 
박재만 “국방부는 헬기부대 이전 철회하라”
 
정성호, 웃통 벗고 근육 과시
 
한미령, 광적 헬기부대 배치 백지화 촉구
 
치유시대의 다섯 단계
 
환국의 소용돌이와 대한민국 정치판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자살하는 의사
 
CU새싹가게 의정부시 1호점 개장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