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10.17 (수)
 
Home > 사회/교육 > 민원24
 
동원연탄, 하자 제품 팔았나?
연탄에서 연기 오르며 기름 타는 냄새…화초 고사
  2018-03-23 17:10:29 입력

동두천시에서 연탄을 생산하는 공장인 동원연탄이 하자 제품을 판매한 게 아니냐는 의문이 일고 있다.

3월23일 동두천에서 화원을 운영하는 이모씨에 따르면, 지난 3월10일 평소 잘 아는 연탄가게에 연탄 100장을 주문했다. 연탄가게는 동원연탄에서 연탄을 싣고 화원에 배달했다. 이씨는 10년 이상 이 연탄가게를 통해 동원연탄을 사용해왔다.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화원에서 판매용으로 키우는 화초 수십여종이 이유 없이 말라 죽어갔다는 것이다. 원인을 찾던 이씨는 어느 날 연탄에 불이 붙자 수증기처럼 연기가 솟아오르고, 숨 쉬기 어려울 정도로 기름 타는 냄새가 났다는 것이다.

그동안 이씨는 저녁 퇴근 때 연탄에 불을 붙이고 아침에 출근해 연기와 가스 냄새를 인지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본지가 화원에서 연탄에 불을 붙여보니, 하얀 연기가 분출되고 폐타이어 같은 냄새가 실내에 퍼져 호흡이 곤란해졌다. 연탄재 겉면은 기름 먹은 듯 반질반질했다.

이에 대해 동원연탄 관계자는 “40년 동안 이런 경우는 처음이다. 당일 연탄 업자가 500장을 싣고 나가 3곳에 배달했는데, 다른 2곳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연탄 생산과정에 기름이 섞일 수 없다. 그리고 기름값이 더 비싸다.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2018-03-23 17:29:59 수정 유종규 기자(freedomy@empal.com)
유종규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5d1e41eb8d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농협양주연합RPC, 벼 건조비 안
 ‘2018년 똑똑하고 게으른 대디
 ‘호국의 영웅’ 귀환, 유가족
 아파트단지 내 의사결정 전자투
 ‘놀이와 체험으로 배우는 과학
 전국최초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
 제14회 한·미 우호의 밤 행사
 학생들이 ‘몽실학교 이야기’
 민중당 “양주시향·합창단 노조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2018
 (국감)김성원 의원, 해마다 반복
 2018년 따복공동체 사업 지도점
 경전철 부정승차 근절 합동 캠페
 의정부시 청사 출입 방법 변경안
 의정부시 마을공동체·사회적경
 양주시, 민원 부서 내 비상벨 설
 양주시 회천2동, 우리 동네 ‘행
 양주시 양주1동 지역사회보장협
 제6회 동두천시 건축구조전문위
 동두천시, 2019년도 지방보조금
 동두천시, 공감과 소통으로 행복
 의정부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
 의정부시 제33회 회룡문화제 개
 다양성과 공공성, 지구적 문제를
 의정부시 신곡1동 삼계탕 나눔행
 '아름다운 선거, 깨끗한 정치문
 “청소년들과 청주에서 선조들의
 광적면, ‘광적 나눔 축제 및 프
 제18회 동두천 청소년 별자리 과
 동두천시, '제22회 노인의 날'
 
정성호, 이재명 압수수색 반발…페북 ‘시끌’
 
양주 한성승마클럽, 마사회장배 단체전 1위 ‘쾌거’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양주시 위한 경기도 균형발전에 최선 다하겠다”
 
이용재, ‘자랑스런 조합장’…한달새 3번째
 
임재근 “양주의 중심, 덕정역세권 활성화해야”
 
수저계급론
 
조선의 정감록과 가짜뉴스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의료와 최저임금
 
의정부노인복지관 무더위 쉼터 운영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