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6.19 (화)
 
Home > 사회/교육 > 현장
 
도로공사 발파로 안흥9통마을 집단균열?
상패~청산간 국도3호선 대체우회도로 공사…“시는 무관심”
  2018-04-04 17:56:16 입력

정부가 발주한 국도3호선 대체우회도로 공사 때문으로 보이는 마을 주택 집단 균열 사태가 발생했다.

4월4일 현재 상패~청산간 구간인 동두천시 안흥동 9통 마을에는 33가구가 거주하고 있다. 그런데 20여가구 이상의 주택에 지난해 12월부터 균열이 생겼다. 본지가 확인해보니, 신축한지 7년 밖에 안되는 집은 물론 여러 집의 벽 곳곳에 굵은 금이 갔다. 방바닥도 갈라졌다. 돌로 쌓은 담벼락은 일부 무너졌다.

주민들에 따르면, 공사를 하면서 업체가 폭탄 터뜨리는 듯한 발파작업을 수없이 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발파작업을 한다는 안내방송은 단 한 번도 들어보지 못했다는 것이다.

한 주민은 “저 사람들이 아무런 말도 없이 제멋대로 다이너마이트를 터뜨려 집이 계속 흔들렸다”며 “시골 동네라고 우리를 우습게 본 것인데, 동두천시는 관심도 없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이와 관련 주민들은 ‘주민 피해 외면하는 KCC를 응징한다. 즉각 보상하고 사과하라’, ‘도로공사로 마을도 갇히고, 집값도 떨어지고, 숨이 막혀 죽겠다’ 등의 현수막을 내걸고 반발하고 있다.

하지만 공사 관계자는 “책임이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발파작업시 주민통보를 했는지’를 묻자 “말하고 싶지 않다”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취재에 동행한 김동철 시의원에게는 “주민 대표로 온 것이냐”는 막말을 하기도 했다.

한편, 현장은 공사차량에 대한 철저한 세륜 작업을 하지 않아 인근 도로가 진흙판이 되는 등 관리가 부실했다.

이에 대해 동두천시 관계자는 “시행청인 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 주민 민원을 전달하고 있다”며 “현장 관리에 신경쓰겠다”고 해명했다.

 

2018-04-05 10:07:16 수정 유종규 기자(freedomy@empal.com)
유종규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의정부서 당선사례 현수막 실종
 양주시의회, 제293회 임시회 실
 김성원 국회의원, “동두천 국가
 의정부KB손해보험 스타즈배구단
 의정부시 철쭉회 다양한 사회공
 국민건강보험공단 의정부지사,
 (기획)이성호 양주시장, 민선 7
 동두천시 사회적경제 공동체 협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틈새전시
 동두천시노인복지관, KB 국민건
 의정부시설관리공단 '독서경영
 양주시, 영유아 피내용 BCG 예방
 양주시, 제12회 양주예술제 개최
 음악을 통한 화합과 소통‥道 청
 경기도, 집중호우 대비 대형 공
 음악으로 그리는 한 폭의 유화,
 (기획)"의정부 100년 먹거리를
 의정부시 인구의 날 기념식 개최
 아동수당 6월20일부터 신청하세
 안병용 의정부시장, 6·13 지방
 상패동 행정복지센터, 프로그램
 의정부시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치료명령 집행 내실화를 위한 사
 양주소방서, 산악사고 대비 인명
 양주시, 교통약자 배려 주차장
 상패동 주민자치 프로그램 3분기
 무심정사, 이웃돕기 성품기탁
 동두천시, 빗물펌프장 완벽 가동
 동두천시선관위, 15일 당선증 교
 양주시, 2018년 1분기 자동차세
 
구구회 이희창 박인범 ‘이변 주인공’
 
경기북부 본가, ‘양주목 관아’ 개관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애정과 자긍심이 우리의 힘”
 
소수점 아래 장수봉 최헌필 박승종 “아깝다”
 
‘역주행’ 박순자, 비례대표 전문의원 ‘공인’
 
최고의 인생
 
통일 기반을 마련한 신라의 3대 영웅과 대한민국 대통령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장수의 걸림돌인 근감소증 해결
 
의정부장학회, 30명에 5150만원 지원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