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12.11 (화)
 
Home > 칼럼 > 윤도준의 역사에세이
 
궁예의 비참한 최후와 공천잡음
  2018-05-11 16:56:55 입력

궁예는 후삼국 시대를 대표하는 불운의 군주다. 일설에는 신라말 왕위쟁탈전의 희생양으로 불우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고 한다.

몰락한 왕족의 후예인 궁예에게 기회가 왔다. 신라말 희대의 악녀인 진성여왕은 향락에 빠져 민생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강압적인 수취에 나섰다. 전국 각지에서 도적들이 들끓었고, 농민반란도 빈발했다.

궁예는 불교에 귀의한 신분이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북원이 기반인 양길의 부하로 무공을 세웠다. 양길은 포악한 성격으로 부하들의 신망을 잃었다. 반면 궁예는 도탄에 빠진 백성들을 구하러 온 미륵부처와 같은 존재로 부상했다.

양길의 부하들은 궁예를 선택했다. 궁예는 송악과 황해도 일대의 호족들을 포섭하는데 성공했고, 이를 기반으로 901년 송악을 도읍으로 정하고 후고구려를 건국했다. 그는 한반도 중북부를 장악하고 삼한통일의 대업에 나섰다.

난세에 영웅이 난다고 했던가? 전국의 인재들이 궁예의 휘하에 모여들었다. 가장 대표적인 인물이 후일 고려를 건국한 왕건이다. 복지겸, 홍유, 배현경 등 명장들도 궁예를 따랐다. 가히 난적 후백제의 견훤과 자웅을 겨룰 만했다.

하지만 궁예는 초심을 잃기 시작했다. 자신을 미륵부처로 칭하며 반대파를 무참하게 숙청하기 시작했다. 심지어 자신의 왕후와 두 명의 왕자들도 처참하게 죽였다. 민심이 떠나기 시작했다.

민심은 새로운 군주를 원했다. 시대의 요청을 읽은 왕건과 그 휘하 장군들은 궁예를 버리기로 작정했다. 궁예는 왕건의 반정(反正)으로 왕위에서 쫓겨나 비참한 최후를 맞이했다고 기록하고 있다.

요즘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각 정당의 공천작업이 마무리되고 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공천잡음이 발생하고 있다.

혹시라도 초심을 잃은 공천권자들이 공천(公薦)이 아닌 사천(私薦)을 행한다면 본인의 사천(死薦)을 초래할지도 모를 일이다. 초심을 잃은 궁예의 최후를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하지 않을까 싶다.

칼럼니스트

2018-05-11 17:00:15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0f9f50603a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첨단명품 옥정신도시
 동두천소방서, ‘경기도 소방안
 양주시청소년수련원, 청소년수련
 의정부·양주 도의원 “7호선 삭
 서정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 ICT
 설운도‧임성‧정하나
 (성명서)7호선(도봉산~옥정) 광
 이영봉 예결의원,G스포츠클럽의
 양주시, 2018 자원봉사자의 날
 의정부소방서, 의정부2동 견본주
 "국지도 39호선·전철 7호선 차
 양주시 시립합창단‧시립교
 정성호 의원, 미군 반환 기지 주
 경기도민 여러분, 경기지역화폐
 김성원 국회의원, 연천 '국립연
 행복 자동온도 조절장치
 민주당이 ‘더불어한국당’ 탄생
 공짜 점심은 없다
 또 불거진 홍문종 의원과 억대
 양주시 청렴도 추락…이성호 시
 민주당 동두천시의원, ‘이재명
 송산권역 어려운 이웃 사랑의 연
 경기도, 신분당선(광교~호매실)
 경기도교육청, 사립유치원 불법
 이계옥 “의정부~도봉산 BRT노선
 제7회 동두천시 지역아동센터 연
 2019년은 경기문화의 해, 경기도
 겨울방학 대학생 행정체험자 모
 의정부지역건축사회 사랑의 백미
 안병용 시장 “100년 먹거리 완
 경기도교육청, 부모협동형 유치
 
또 불거진 홍문종 의원과 억대 수표
 
양주가 낳은 세계적 트럼펫터 기대주 이현준
 
공짜 점심은 없다
 
“덕정역세권 개발로 구시가지 슬럼화 막아야”
 
김승호 “중앙도심공원에 생존수영장 안돼”
 
최금숙 “동두천 장애인 복지정책 변화해야”
 
행복 자동온도 조절장치
 
조선 노동자의 항일투쟁과 민주노총의 총파업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의사와 마약
 
광적면, 저소득층 위한 ‘감동쌀’ 기부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