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7.20 (금)
 
Home > 사람/생활 > 이사람
 
박정민 “의정부 적폐 청산할 유일한 진보후보”
양주 한현호에 이어 출사표
  2018-05-11 17:20:09 입력

6.13 지방선거 의정부시의원 라선거구(송산1~2동, 자금동)에 출마한 박정민(38) 민중당 후보는 5월10일 의정부시청 기자실에서 출마회견을 열고 “변화된 시대, 의정부 곳곳의 낡은 적폐를 걷어낼 진보 시의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양주시의원 가선거구(회천1~4동, 은현면, 남면) 한현호(41) 민중당 후보와 함께 출마한 유일한 진보정당 후보인 박정민 후보는 “거대 양당의 공천만 받으면 의원 자리 하나 꿰찰 수 있다는 안이하고 나태한 정치인들의 태도에 경종의 울려달라”고 호소했다.

박 후보는 출마선언문에서 “의정부시민들은 지금 각종 어려움에 처해 있다. 이를 해결하지 못하는 시의원들의 책임이 크다”며 “경전철이 파산했는데 시민 세금으로 해외여행이나 가는 모습은 한심하기 짝이 없다. 의장 자리 하나 꿰차기 위해 법정 다툼까지 벌이며 진흙탕 싸움에 파행을 일삼는 시의회에는 더 이상 민생문제가 끼어들 틈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의 주인이자 주권자인 시민들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니고서야 어떻게 이런 일들이 아무렇지 않게 벌어지고 있겠나?”라며 “기존 관행을 과감히 철폐하고 시의회에 잔존하는 낡은 적폐를 청산해야 한다. 시의회에 기성정당이 아닌 진보정당 시의원이 반드시 있어야 하는 절실한 이유”라고 말했다.

경희대학교 총학생회장과 민주노동당 경기도당 학생위원장을 지낸 박 후보는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상황실 상근활동가, 경기북부비정규직지원센터 청년노동인권 자문위원 등의 활동을 해왔다.

2018-05-11 17:24:04 수정 유종규 기자(freedomy@empal.com)
유종규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74ec06a6e4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정계숙 “최용덕 시장 비서진 정
 오현숙→김대순, 양주시 부시장
 의정부소방서, 긴장감 넘치는“
 경기도 실·국장 및 부단체장 29
 의정부1동 주민센터, 장애인편의
 송산권역, 복지대상자 금융정보
 지하도시 주소체계 고도화 및 4
 동두천시 상패동, 감악산 자율방
 동두천시 사회적경제 창업아카데
 동두천예절원, 우리 전통문화 체
 폭염으로 인한 여름철 안전산행
 대규모점포 개설 시 중소유통부
 양주시 장흥면, 민・관
 양주시 꿈나무도서관, 여름방학
 미래교육 1번지를 가다
 바이오필리아
 이재명, 여성위원 확대 약속 이
 BMF, 세계적 축제로의 첫 걸음을
 걱정되는 대통령의 건강
 서정대학교 설립자 고 김상우·
 호원권역 “아동수당” 신청률 6
 송산권역, 장애인전용주차구역
 학생의 꿈과 끼가 자라는 곳, 동
 “경기북부 화재안전특별조사,
 양주시, 현장 간부회의 ‘눈길’
 의정부시, 예비사회적기업 창업
 동두천시, 시장 측근 ‘취업조례
 호원1동 청소년지도자위원회, 제
 의정부시, 도시재생 전략계획 수
 교촌치킨, 매월 치킨으로 전하는
 
경민학원 전 이사장 홍문종, 국회 교육위 논란
 
경기북부 본가, ‘양주목 관아’ 개관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휴일 반납 공무원 희생 수천 요양보호사 감동
 
양주예쓰병원-양주시육상연맹 업무협약
 
정계숙 “최용덕 시장 비서진 정치적 임용 반대”
 
바이오필리아
 
임진왜란의 패전과 한국당 내홍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걱정되는 대통령의 건강
 
동두천 국제라이온스, 해오름어린이집에 에어컨 기증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