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7.21 (토)
 
Home > 여론 > 발언대
 
남경필 후보는 가정사를 더 이상 선거에 악용하지 말라
  2018-05-14 09:55:19 입력

‘막말 대장’ 홍준표 대표와 함께하다 보니 남경필 예비후보의 판단이 흐려진 것 같다. “네거티브 하지 않고 정책선거 하겠다”고 공언하던 남 예비후보가 연일 네거티브에 몰두하더니 급기야 “이재명 후보의 교체를 요구한다”며 막말의 늪에 빠졌다.

남 예비후보가 ‘후보 교체’의 이유로 밝힌 이 예비후보의 ‘음성파일’에는 그의 가슴 아픈 가정사가 얽혀 있다. 이 예비후보 셋째 형이 시정 관여 및 이권개입을 수차례 시도했고, 이 예비후보는 이를 거부하면서 둘 사이의 갈등이 불거졌다.

급기야 셋째 형이 “이재명을 만나게 해달라”며 이 예비후보의 어머니에게 방화 협박, 패륜 폭언(“내가 나온 어머니 XX구멍을 칼로 쑤셔죽인다” 등), 폭행 상해를 가했다. ‘음성파일’은 이 예비후보가 형님 부부에게 어머니에 대한 형의 패륜 폭언을 인용해 항의하는 통화내용이 악의적으로 편집된 것이다. 결국 형은 어머니를 폭행하고 생명을 위협했다는 이유로 법원으로부터 어머니에 대한 접근금지명령을 받기도 했다.

이 예비후보는 “욕설을 한 것은 자신의 잘못”이라며 인정했다. 그러나 어머니에 대한 패륜에 대해 정치적 미래를 고려하지 않고 분노한 것에 대해서는 어느 누구도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 특히, 형제와의 인연을 끊어가면서 친인척의 이권개입을 막아낸 것은 과연 이재명다운 행동이다.

오히려 네거티브를 전면에 내세우는 남 예비후보의 돌발행동은 그야말로 남경필답지 않다. 남 예비후보는 자칭 ‘개혁보수’의 아이콘이다. “나라를 통째로 바치시겠습니까” 따위의 선동적 구호를 거부하고 ‘경제도지사’를 앞세우며 정책선거에 나서기로 한 남 예비후보다.

이전투구를 반복하는 구태한 네거티브 공방으로 경기도민을 실망시키는 일이 없도록 선거의 모범을 만들어 가겠다. 무엇보다 네거티브 유혹에 흔들리는 남 예비후보가 새로운 경기도를 만들기 위한 정책대결의 장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

2018. 05. 13
이재명 선거대책위원회 김남준 대변인

2018-05-14 10:04:26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d6b3f07a9f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신한대학교, 제2대 서갑원 총장
 동두천시자원봉사센터 청소년자
 동두천시, 2018년도 정기재물조
 동두천시, 주민참여예산학교 개
 상패동 주민자치위원회, 제1회
 양주시 회천2동, 관내 초등학교
 이영봉 도의원, 도로 개설 사업
 북한산국립공원 여름철 산행 시
 2018년 청소년 연합 독서교실 운
 양주시, 엄마랑 아기랑 ‘제73기
 ‘제25회 경기도 농어민대상’
 정계숙 “최용덕 시장 비서진 정
 오현숙→김대순, 양주시 부시장
 의정부소방서, 긴장감 넘치는“
 경기도 실·국장 및 부단체장 29
 의정부1동 주민센터, 장애인편의
 송산권역, 복지대상자 금융정보
 지하도시 주소체계 고도화 및 4
 동두천시 상패동, 감악산 자율방
 동두천시 사회적경제 창업아카데
 동두천예절원, 우리 전통문화 체
 폭염으로 인한 여름철 안전산행
 대규모점포 개설 시 중소유통부
 양주시 장흥면, 민・관
 양주시 꿈나무도서관, 여름방학
 미래교육 1번지를 가다
 바이오필리아
 이재명, 여성위원 확대 약속 이
 BMF, 세계적 축제로의 첫 걸음을
 걱정되는 대통령의 건강
 
경민학원 전 이사장 홍문종, 국회 교육위 논란
 
경기북부 본가, ‘양주목 관아’ 개관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휴일 반납 공무원 희생 수천 요양보호사 감동
 
양주예쓰병원-양주시육상연맹 업무협약
 
정계숙 “최용덕 시장 비서진 정치적 임용 반대”
 
바이오필리아
 
임진왜란의 패전과 한국당 내홍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걱정되는 대통령의 건강
 
동두천 국제라이온스, 해오름어린이집에 에어컨 기증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