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11.17 (토)
 
Home > 정치/행정 > 초점
 
김동근, 복합문화융합단지 최대 이슈화 시도
연일 논평 발표하며 안병용 압박
  2018-05-30 17:59:02 입력

“복합문화융합단지 사업, 모든 것을 공개하고 시민과 전문가의 평가를 받자”

(전문)

어제 본 선대위 명의 성명을 통해, 문제는 한 회사의 폐업 여부가 아니라 복합문화융합단지 사업수행주체들의 사업능력이라는 점을 이미 지적한 바 있다. 그럼에도 마치 폐업 여부가 유일한 쟁점인 것처럼 몰아 문제의 본질을 흐리려는 안 후보 측의 행태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

안병용 후보측이 정확한 사실관계를 해명하지 않은 관계로 언론에 보도된 ‘회사 관계자’의 발언을 근거로 말씀드리겠다.

첫째, ㈜유디자형이 폐업 등록된 것은 스스로의 폐업신고에 의한 것이 아니라 세무당국의 정당한 실사를 통한 적법한 결정이라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또한 이후 회사 측이 폐업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히고 복구한 것으로 보이지만 실사 당시 ‘정상적인 영업장 상태’로 보기 어려운 상황이었던 것 역시 사실인 것으로 판단된다.

둘째, 업체 측은 의정부로의 사무실 이전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세무당국이 영업상황을 오해했다는 취지로 해명한 것으로 보도되었지만, 두 달이 지난 이달 29일에도 ㈜유디자형의 영업상황을 폐업에서 정상 상태로 개정한 나이스기업정보사이트에는 여전히 해당업체 사무소 소재지가 성남으로 기재돼 있다. 도대체 ㈜유디자형의 진짜 사무실은 어디에 있는가?

셋째, ㈜유디자형, ㈜자형매니지먼트, ㈜자형프라퍼티, ㈜의정부뽀로로파크 등 4개사는 대표자가 황모씨로 동일하다. 이 중 최다 지분 보유사인 ㈜유디자형의 3대 주주가 YG엔터테인먼트인 것은 이미 확인됐다.

넷째, ㈜자형매니지먼트, ㈜의정부뽀로로파크, ㈜투엘멀티프렉스, ㈜그린브릿지는 모두 동일 건물에 사무소를 두고 있다. 특히 ㈜투엘멀티프렉스와 ㈜자형메니지먼트는 같은 건물, 같은 호수에 주소를 두고 있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참고로 ㈜투엘멀티프렉스는 올해 2월 28일에 이미 폐업한 사업체이다.

넷째, 주주기업들의 규모나 재무상태가 상당히 열악하다. 위 언급된 기업들은 대부분 종업원수 2명에서 8명 사이의 초소규모기업이다. 사장과 비서, 운전요원 정도만 있는 사실상의 1인 기업들이라는 뜻이다,
 
㈜자형프라퍼티는 CCC기업등급(거래안정성 저하 예상돼 주의를 요하는 기업)을 받았고 연체 및 연체에 준하는 신용사건이 발생해 채무불이행에 대한 대비책이 필요한 등급인 ‘회수의문’ 평가(올 1월 기준)를 받은 기업이다. 또 다른 지분보유기업인 ㈜신화건영은 2017년 매출이 0인 회사이며, ㈜그린브릿지는 2014년에 두 번에 걸쳐 ‘휴폐업’ 등급을 받는 등 정상과 비정상 상태를 오가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더 큰 문제는 민간 최대 주주인 ㈜유디자형조차 기업평가 CCC0기업등급을 받았고 현금흐름등급은 CF6로 최하등급을 받았다는 점이다.

민간 1대 주주기업은 당국의 실사를 통해 폐업 처분을 받았고, 이 기업을 포함한 사업 참여 4개 기업의 대표자가 동일하며, 이들 기업의 대부분은 기업등급과 재무상태 평가에 있어 ‘위험한 회사’로 낙인 찍힌 초소규모기업들이다. 이런 기업들에게 의정부 100년 먹거리가 달렸다는 복합문화융합단지를 맡길 수 있겠는가? 맡겼다고 해도 제대로 해낼 수 있다고 보는가?

이제 모든 것을 공개할 때가 되었다고 본다.

왜 만들어진 지 며칠도 되지 않은 회사가 민간 최대 주주 회사가 되었는지, 동일인이 대표자인 기업 여러 개가 세무당국에 신고된 업태와 전혀 무관한 이 사업에 참여하게 되었는지, 몇몇 예외를 제외하고는 하나 같이 기업등급과 재무상태가 부실한지, 그런데도 이들이 추진하는 사업이 제대로 될 것이라고 안 후보가 낙관하는 근거는 무엇인지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시민과 전문가들에게 당당하게 평가 받자. 그것만이 무의미한 공방을 끝내고 제대로 된 의정부 발전을 책임질 사람을 가려내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2018년 5월30일
자유한국당 김동근 의정부시장 후보 선대위

2018-06-01 00:00:37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8d7108436b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첨단명품 옥정신도시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 양주시청
 양주시, 12월 1일부터 G1300번
 양주시, 행정안전부 주관 ‘안전
 북부소방재난본부장, 의정부소방
 의정부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심
 의정부 시민영화제 '제1회 의정
 최고경영자 봉사회가 전하는 사
 의정부시 자연재해저감종합계획
 경기도교육청, ‘처음학교로’
 이상규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양주시, 2019년도 의정비심의위
 세계태권도문화예술협회, 4번째
 의정부시 의정비심의위원회 개최
 송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
 소요동 토가, 소요동 어르신들
 제23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 성료
 제5회 의정부시장애인문화예술제
 의정부시 2019년 제1단계 공공근
 주한방글라데시 대사 의정부시장
 서정대학교 자동차과 자동차정비
 동동갈비 “따끈한 갈비탕” 후
 동두천시 송내동 실버태권도, 국
 은성교회, 생연1동에 이웃돕기
 동두천시 시민회관, 쾌적한 공연
 양주시 광적면 감동365추진협의
 김장 준비! 간편하게, 저렴하게!
 양주시시설관리공단, 재활용선별
 양주시 은현면 지역사회보장협의
 최경자 의원, 경기도교육연수원
 도, 공공기관과 민간 건축공사비
 
‘헌법 부정 막말’ 민주당 황영희, “사실 왜곡” 딴소리
 
양주 한성승마클럽, 마사회장배 단체전 1위 ‘쾌거’
 
“정치후원금 내고 세금공제 혜택도 받자”
 
“양주시 위한 경기도 균형발전에 최선 다하겠다”
 
김동철·유광혁, 동두천 경제 활성화 간담회
 
정덕영 “시의원 공약도 양주시가 추진하라”
 
새로운 고독
 
연산군을 망친 임사홍과 청와대 비서실 논란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아스피린에 대한 오해와 음모
 
의정부노인복지관 무더위 쉼터 운영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