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8.16 (목)
 
Home > 정치/행정 > 초점
 
이흥규측, 언론 보도까지 ‘짜깁기 놀이’
  2018-06-11 10:44:06 입력

이흥규(62) 자유한국당 양주시장 후보측이 언론 보도까지 자기 입맛대로 짜깁기하는 기상천외한 재주를 부리고 있다.

이흥규 후보측은 본지가 6월10일 보도한 <이흥규, 이번엔 ‘옥정지구 투기’ 왜곡/본인이 지지 선언한 현삼식 전 시장 등 자료를 이성호로 둔갑> 제목의 기사를 임의적으로 짜깁기하여 인터넷 카페와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등에 올렸다.

이는 지역 선거판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사례로, 6월10일 기사 출처를 밝히지 않고 무단 도용한 것도 모자라 내용을 자르고 붙이며 누더기로 만들고, 제목도 <이성호 양주시장 후보 “최악의 옥정지구 공무원 비리부터 내부청렴도 최하위 등급까지 책임 있어>로 둔갑시켜 버렸다.

앞서 본지는 <이흥규 후보가 2012년 기준 양주시의 ‘도시화 정도’와 ‘주민경제력’ 수준을 “2017년 기준 하위 그룹”이라고 왜곡한데 이어, 이번에는 감사원이 2006년 발표한 ‘양주 옥정지구 공직자 부동산투기 등 비리점검 감사결과 처분요구서’를 짜깁기하며 이성호(60) 더불어민주당 시장 후보를 공격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사실이 아닌 허위성 주장으로 선거판을 진흙탕으로 만들려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옥정지구 부동산투기 사건은 이흥규 후보의 이번 선거 최대 조력자 중 한 명으로, 2014년 양주시장 선거 때 당시 이흥규 새정치민주연합 예비후보가 지지를 선언하며 선대위원장을 맡은 현삼식 새누리당 후보 등의 행위자료를 이성호 후보인양 둔갑시킨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2018-06-11 13:29:28 수정 유종규 기자(freedomy@empal.com)
유종규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95e9bf890e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정성호 양주 민주당, 늪에 빠졌
 양주시,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와
 블랙뮤직페스티벌 히든 라인업
 양주시의회, 제296회 임시회 개
 이재명, ‘조폭몰이’에 정면대
 의정부시, ‘아이돌봄 서비스’
 의정부시, 2019년 대입전략콘서
 양주문화예술회관 '감동 콘서트
 양주시, 스페인 밀레니엄합창단
 양주시 도서관, 제3기 문화프로
 경기도, 9월부터 카카오페이 통
 메이지 유신 150주년과 대한민국
 “모든 의사결정과정 투명한 양
 의정부시, 개인 나무 자르며 교
 비오는 날
 여기가 천국! 올여름 이색적인
 “장흥 유원지에서 몰카란 없다!
 동두천시 보훈단체협의회 창립기
 이성호 양주시장·류경기 중랑구
 자금동, 관내 어르신 무료 장수
 호원2동 2018년 청소년 안보·문
 송산권역 Happy매니저 찾아가는
 양주시 양주1동, 하절기 복지사
 양주시 도서관, 9월 독서의 달
 복지박람회 성공적 개최를 위한
 동두천시 공무원! 경기도 복지를
 동두천시, 관내 모든 어린이집
 양주시, 현장밀착형 아동·청소
 경기도, 가뭄대책비 5억원 긴급
 어서 와~ 이런 통계 진로체험은
 
고(故) 장기창님, 양주 발전 위해 임야 무상 기부
 
양주시시설관리공단, 경영평가 2년 연속 우수등급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모든 의사결정과정 투명한 양주시의회 구현”
 
백석농협, 고추세척기 무료운영 ‘대박’
 
정계숙 “최용덕 시장 비서진 정치적 임용 반대”
 
시각장애인과 등불
 
메이지 유신 150주년과 대한민국 위정자들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대한민국에서 중소병원이 살 길
 
동두천 국제라이온스, 해오름어린이집에 에어컨 기증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