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6.18 (월)
 
Home > 여론 > 기고
 
<기고>호국보훈의 달은 경기북부보훈지청과 함께
경기북부보훈지청장 김장훈
  2018-06-14 10:36:44 입력

호국보훈의 달 6월이 왔다. 보훈공무원으로서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호국보훈의 달은 나에게 새삼스러운 의무감과 사명감을 갖게 한다. 왜 정부는 무려 한 달이라는 기간을 ‘호국보훈의 달’로 지정하여 국민들에게 국가유공자의 공헌과 보훈의 의미를 되새겨보도록 하였을까?

‘호국보훈의 달’은 현충일, 6.25전쟁, 연평해전이 일어난 6월을 추념하기 위해 국가에서 지정한 범정부적 기간이다. 이와 관련하여 국가보훈기본법 제25조 제2항에서는 ‘국가는 희생·공헌자의 공훈과 나라사랑정신을 선양하고 보훈문화를 창달하기 위하여 매년 6월을 ‘보훈의 달’로 지정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렇게 법령을 통해 6월을 호국보훈의 달로 지정한 것은 보훈이 국가의 존속과 번영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사회적 합의가 있기 때문이다.

하루하루 바쁜 일상을 사는 우리에게 호국보훈의 달은 단지 국가에서 명명한 아무런 의미 없는 기간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가 사는 국가라는 공동체는 멀리서는 순국선열과 참전국가유공자, 가깝게는 연평해전과 천안함 용사 등의 희생과 공헌으로 이루어졌고, 우리가 현재 누리고 있는 평화로운 일상의 기쁨이 그들의 땀과 눈물에 의해 이루어진 것을 생각한다면, 우리는 이 기간을 무의미한 일상 속의 한순간이라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가끔 지역 내 중요한 회의 석상에서 ‘보훈’의 중요성과 지원을 강조하고 협조를 요청하면 회의 참석자분의 대부분은 협조요청사항에 대해 대체로 수긍하고 동의한다. 하지만, 실무에 들어가서 직접 사업을 진행하려고 하면 난색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 왜냐하면 보훈사업은 단기적이며 직접적인 ‘수익’이 창출되지 않을뿐더러 사회적 관심에서도 멀리 떨어져 있기 때문이다. 오랜 세월 보훈공무원으로 살아왔지만, 아직 우리 사회의 ‘보훈’에 대한 사회적 저변과 인식이 많이 부족하다는 것과 ‘보훈’이 가야 할 길이 아직도 멀고 험난하다는 것을 지금 이 순간까지도 느끼고 있다.

‘보훈’에 대한 사회적 저변과 인식을 높이기 위해서는 국가유공자에 대한 복지향상도 중요하지만, 시민에게 보훈의 진정한 의미를 알릴 수 있는 보훈선양행사를 추진하는 것도 중요하다. 보훈선양행사는 보훈대상자만의 잔치가 아닌 국가유공자와 시민과 학생이 함께하여 모든 국민이 공동체의 소중함과 보훈의 중요성을 느낄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 일선의 지방보훈관서는 시민과 학생에게 호국보훈의 달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알차고 풍성한 보훈선양행사가 되도록 노력하여야 한다.

우리 지청에서는 경기북부지역의 최대보훈문화 축제로 첫발을 내딛는 ‘따뜻한 보훈문화 페스티벌’과 보훈콘서트인 ‘나라사랑 버스킹 콘서트’를 실시하여 국가유공자, 시민, 학생 등 모든 국민이 함께 하는 보훈축제의 장을 만들고, 이러한 축제의 장을 통해 시민과 학생이 보훈에 대해 좀 더 친숙히 다가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그뿐만 아니라 버스 내에 ‘호국보훈의 달 알림 메시지’를 방송하도록 하여 시민에게 호국보훈의 달을 자연스럽게 알리고, 자체 ‘호국보훈의 달 홍보영상’을 제작하여 우리 지청 페이스북뿐만 아니라 관할 지역의 관공서 및 주요 교통시설에 중점적으로 홍보영상을 배포할 예정이다. 또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현충 시설 홍보영상을 시민들에게 뽐내는 ‘즐겨요, 느껴요, 현충 시설 깨알영상 콘테스트’를 진행하여 관내 현충 시설 활성화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우리가 일상 속에서 공기의 중요성을 느끼지 못하듯이 ‘보훈’의 중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보훈’이 없었다면 지금 내가 사는 국가도 없었을 것이고, ‘현재의 내가’ 아닌 ‘자유의지조차 누릴 수 없는 다른 누군가의 나로’ 살아가고 있을 것이다. 이처럼 우리의 일상과 삶을 결정하는 ‘보훈’을 시민이 함께하고 느끼게 하는 것이 보훈관서의 역할이자 호국보훈의 달의 존재 이유일 것이다. 이러한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경기북부보훈지청이 준비한 ‘보훈축제의 장’에 많은 국가유공자와 시민, 학생이 함께 참여하여 ‘보훈’을 느끼고 즐기고 음미해 봤으면 한다.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의정부시 인구의 날 기념식 개최
 아동수당 6월20일부터 신청하세
 안병용 의정부시장, 6·13 지방
 상패동 행정복지센터, 프로그램
 의정부시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치료명령 집행 내실화를 위한 사
 양주소방서, 산악사고 대비 인명
 양주시, 교통약자 배려 주차장
 상패동 주민자치 프로그램 3분기
 무심정사, 이웃돕기 성품기탁
 동두천시, 빗물펌프장 완벽 가동
 동두천시선관위, 15일 당선증 교
 양주시, 2018년 1분기 자동차세
 양주 한국당 “시민 뜻 겸허히
 의정부 한국당 당선자들, 당선증
 양주시, ‘2018 양주 천만송이
 경기도교육청 지방공무원 임용
 2018년 하반기 교육장 및 장학(
 1년에 한 번 열리는 경기도 남양
 경기도, 6월 정기분 자동차세 3,
 수국의 슬픈 언어
 빨리온 더위‥경기북부지역 ‘폭
 국가보훈처, 6월의 6·25전쟁영
 재선 성공 이성호 양주시장 ‘시
 의정부시 호원2동 ‘우리이웃 홈
 6월 모평 이후 학습 전략은? 꿈
 의정부시 신곡권역, ‘하우스클
 ‘역주행’ 박순자, 비례대표 전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 소감문
 소수점 아래 장수봉 최헌필 박승
 
구구회 이희창 박인범 ‘이변 주인공’
 
경기북부 본가, ‘양주목 관아’ 개관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애정과 자긍심이 우리의 힘”
 
소수점 아래 장수봉 최헌필 박승종 “아깝다”
 
‘역주행’ 박순자, 비례대표 전문의원 ‘공인’
 
최고의 인생
 
통일 기반을 마련한 신라의 3대 영웅과 대한민국 대통령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장수의 걸림돌인 근감소증 해결
 
의정부장학회, 30명에 5150만원 지원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