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12.11 (화)
 
Home > 사회/교육 > 민원24
 
동두천 동원연탄 하자 제품 피해보상 난항
  2018-06-26 16:51:12 입력

동두천시에서 영업 중인 동원연탄이 하자 제품 일부를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으나 피해보상은 난항이다.

동두천에서 화원을 운영하는 이모씨는 지난 3월10일 동원연탄 100장을 주문해 사용했는데, 이후 화초 수십여종이 말라 죽었다. 원인을 찾던 이씨는 연탄에서 수증기처럼 연기가 솟아오르고, 숨 쉬기 어려울 정도로 기름 타는 냄새가 나는 것을 확인했다.

그동안 이씨는 저녁에 연탄불을 붙이고 퇴근한 뒤 아침에 출근해 연기와 가스 냄새를 인지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3월23일 본지가 확인해보니, 연탄에 불을 붙이면 하얀 연기가 분출되고 폐타이어 같은 냄새가 실내에 퍼져 호흡이 곤란해졌다. 연탄재 겉면은 기름 먹은 듯 반질반질했다.

결국 이씨는 연탄품질을 관리하는 한국광해관리공단에 민원을 제기했고, 광해관리공단은 3월29일 연탄 시료를 채취해갔다. 시료 분석 결과 ▲연탄 발열량 기준치 이하 ▲육안상 가스 냄새 및 연기 과다 발생 등이 조사됐다.

이에 따라 광해관리공단은 4월11일 동원연탄에 ▲연탄품질관리 철저 ▲같은 날 출하된 제품은 문제시 교환하라고 통보했다. 동두천시도 동원연탄에 피해보상 등을 주문했다.

그러나 6월26일 현재 피해보상은 이뤄지지 않았다. 이씨는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막막하다”고 했다.

동두천시 관계자는 “동원연탄 점검 당시 제품 생산과정에서 부주의로 윤활유와 기름이 일부 섞인 사실을 시인 받았다”며 “민원 해결을 위해 중재에 나섰으나 처리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동원연탄 관계자는 “피해보상을 위해 노력했지만, 너무 과도한 보상액을 제시해 받아들이기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2018-06-26 17:11:36 수정 유종규 기자(freedomy@empal.com)
유종규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bb6a28edfb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첨단명품 옥정신도시
 동두천소방서, ‘경기도 소방안
 양주시청소년수련원, 청소년수련
 의정부·양주 도의원 “7호선 삭
 서정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 ICT
 설운도‧임성‧정하나
 (성명서)7호선(도봉산~옥정) 광
 이영봉 예결의원,G스포츠클럽의
 양주시, 2018 자원봉사자의 날
 의정부소방서, 의정부2동 견본주
 "국지도 39호선·전철 7호선 차
 양주시 시립합창단‧시립교
 정성호 의원, 미군 반환 기지 주
 경기도민 여러분, 경기지역화폐
 김성원 국회의원, 연천 '국립연
 행복 자동온도 조절장치
 민주당이 ‘더불어한국당’ 탄생
 공짜 점심은 없다
 또 불거진 홍문종 의원과 억대
 양주시 청렴도 추락…이성호 시
 민주당 동두천시의원, ‘이재명
 송산권역 어려운 이웃 사랑의 연
 경기도, 신분당선(광교~호매실)
 경기도교육청, 사립유치원 불법
 이계옥 “의정부~도봉산 BRT노선
 제7회 동두천시 지역아동센터 연
 2019년은 경기문화의 해, 경기도
 겨울방학 대학생 행정체험자 모
 의정부지역건축사회 사랑의 백미
 안병용 시장 “100년 먹거리 완
 경기도교육청, 부모협동형 유치
 
또 불거진 홍문종 의원과 억대 수표
 
양주가 낳은 세계적 트럼펫터 기대주 이현준
 
공짜 점심은 없다
 
“덕정역세권 개발로 구시가지 슬럼화 막아야”
 
김승호 “중앙도심공원에 생존수영장 안돼”
 
최금숙 “동두천 장애인 복지정책 변화해야”
 
행복 자동온도 조절장치
 
조선 노동자의 항일투쟁과 민주노총의 총파업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의사와 마약
 
광적면, 저소득층 위한 ‘감동쌀’ 기부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