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7.24 (화)
 
Home > 여론 > 기고
 
<기고>죽기 아니면...
의정부문화원장 조수기
  2018-07-02 10:28:28 입력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국가대표팀은 F조에 편성되어 독일, 멕시코, 스웨덴과 같은 조에 속해서 3전 1승 2패의 성적으로 승점 3점을 기록 조3위로 16강행이 좌절됐다.

한국 월드컵 대표팀은 1954년 스위스 월드컵부터 출전하여 1986년부터 2018년까지는 10회 연속 출전기록을 세웠고, 아시아 국가 중 최다 연속 출전하였으며 2002 한·일 공동월드컵에서는 스페인, 포르투갈, 이태리 등 축구강국을 연파하고, 4강에 오르는 역사적 기록을 수립함으로써 아시아 축구의 맹주가 되었다.

그러나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예선전에서 세계축구랭킹 1위인 독일과 스웨덴, 남미 축구강국인 멕시코와 한 조에 편성돼 F조에 속한 한국은 죽음의 조에 편성되었다고 고국의 축구팬들은 우려했다.

예상처럼 한국 팀은 첫 상대인 스웨덴에 페널티킥을 허용하여 1대 0으로 패하였고, 두 번째 경기인 멕시코에 2대 1로 패함으로써 남은 독일경기에 관계없이 16강에 올라갈 가망이 희박해졌다.

2018년 6월27일 오후 11시 세계최강 독일과의 예선 마지막 경기의 승률은 1%라고 했다. 왜냐하면 독일도 한국을 이겨야만 16강에 턱걸이 할 수 있기 때문에 최선을 다할 것이고, 체력과 기술이 뛰어난 독일을 우리가 이기기는 하늘의 별 따기 라고 모두 예상했다.

그러나 우리 대표팀은 死卽生(사즉생)의 각오로 싸워 이겼다.
우리 팀은 死卽必生 生卽必死(사즉필생 생즉필사)의 각오로 경기에 임했다.
즉 “죽을 각오로 싸우면 살 수 있고, 살려고 적당히 하면 죽는다.”는 이순신 장군의 임진해전에서 독전술처럼 국민의 열망과 응원에 부응한 우리 선수들은 죽기 아니면 살기로 독일 선수보다 19km 더 뛰고 더 많은 땀을 흘린 결과 세계 1위 독일을 2대 0으로 격파하고 절망의 끝에서 희망을 보여줬다.

그러나 우리 대표팀은 1991년 러시아 대표 팀을 역임한 로마체프 감독의 말처럼 “한국 팀은 비경제적인 드리블과 백패스로 체력을 소모시키고 수비가 약하다”는 평가는 아직도 진행형이기 때문에 우리는 4년 앞을 내다보면서 “하면 된다, 할 수 있다.”는 긍정적 교훈을 갖고 월드컵을 향해 다시 뛰고 땀 흘려야 하겠다.

죽기 아니면 살기로 뛰어서 독일전차부대를 격파하고 돌아온 우리 대표팀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내자.

2018. 6. 29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ea91efa4ff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양주시의회, 제295회 임시회 폐
 양주시, 공약 시민평가단 공개
 의정부시, 동병하치 프로그램 진
 양주시민축구단 2연승
 덕계고 한상욱, 국제육상선수권
 경기도의회 도민 인식조사 결과
 의정부시청소년문화의집 “우주
 양주 볼링꿈나무, 세계청소년볼
 도, 대부업체 합동점검‥소득증
 중국 둥잉시 실험중학교 학생들,
 직업계고 실험·실습 기자재 확
 의정부시, 아파트 작은도서관 2
 의정부시보건소, 2018년 영양플
 2018 하반기 경기도청 청년인턴
 불현동,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발
 양주시 제14회 경기도사회복지사
 민락동 가나안 교회, 장학금 및
 오현숙 양주부시장 이임, “양주
 법사랑위원 의정부지역 보호복지
 의정부시, 공동주택관리업무 현
 2018년 의정부시 마을활동가 모
 동두천시 교통장애인협회 교통
 박원명 초밥&참치 전문점의 '모
 원거리로 통학하는 초등학생 안
 ‘장마 후 폭염 조심’ 도 동물
 양주시, 부모님과 함께하는 여름
 김대순 제14대 양주시 부시장 취
 동두천시의회 제273회 임시회 개
 동두천시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
 청소년 농촌문화체험 진행
 
경민학원 전 이사장 홍문종, 국회 교육위 논란
 
경기북부 본가, ‘양주목 관아’ 개관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휴일 반납 공무원 희생 수천 요양보호사 감동
 
양주예쓰병원-양주시육상연맹 업무협약
 
정계숙 “최용덕 시장 비서진 정치적 임용 반대”
 
바이오필리아
 
임진왜란의 패전과 한국당 내홍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걱정되는 대통령의 건강
 
동두천 국제라이온스, 해오름어린이집에 에어컨 기증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