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08.20 (월)
 
Home > 칼럼 > 양일종의 건강백세
 
대한민국에서 중소병원이 살 길
  2018-08-07 09:54:38 입력

‘문재인 케어’를 기획하고 주도하는 대표적인 인물로는 현재 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을 맡고 있는 김용익씨가 있다.

그의 ‘300병상 이하 정리론’을 살펴보면 첫째, 중소병원은 규모가 작으면 작을수록 투입되는 비용이 올라가는 구조다. 원가를 낮추기 위해 사람은 적게 쓰고, 건물은 질이 좋을 수 없다. 결국 “수익을 위해 진료량을 늘리다가 벌어진 일이 밀양 세종병원 화재사건”이라고 주장한다.

둘째, 우리나라 보건의료 인프라의 특징은 인구당 병상수가 OECD 국가 중 가장 높고, 병상 공급부족은 80년대 초반에나 있었던 일이다. 최근에는 시골에도 병상의 공급과잉이 심각하고, 병상 공급과잉은 문재인 케어로 불리는 건강보험 체계 개편에서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주장한다.

결국 중소병원의 진입장벽 강화와 함께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른바 ‘좀비병원’의 퇴출을 추진해서 중소병원과 요양병원의 공급과잉을 점진적으로 축소하는 방향으로 간다는 것이다. 즉, 의원과 종합병원의 의료 전달 체계 2원화를 추진하고 있다.(현재는 의원-2차 중소병원-3차 종합병원의 3단계 구조)

규제를 강화하고 시설과 장비 구축을 의무화하며 새로운 수가 개발시 중소병원을 제외하는 방법을 통해 현재 중소병원들의 목을 졸라 죽이고 있다.

자세히 들여다 보면 첫 번째, 수술 방의 새로운 시설 규제인데, 수술 방의 경우 HEPA 필터를 사용하여 층류 환기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두 번째, 소방법에 따른 의료기관 소방시설 강화로 인한 스프링클러 설치 의무화가 있다. 병원 천장에는 의료용 가스 배관, 감염병 관리를 위한 음압 병실 배관 등이 설치돼 있어 스프링클러 공간 확보가 어렵고, 노후된 건물의 경우 안전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뿐만 아니라 시설물을 임대해 운영 중인 병원들은 소유주 승인 및 입주자 동의를 받지 못할 경우 스프링클러 설치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또 하루 이틀 공사로 끝나지 않는데, 최소 3개월 동안 운영 손실과 지역 의료 공백을 어떻게 해결할지 걱정이다.

세 번째, 금년 7월1일부터 상급 병원의 2~3인실 급여 혜택이 시행되었지만 중소병원의 2~3인실은 여전히 비급여다. 기존 상태로도 종합병원으로 환자 쏠림이 심한데, 상급 병원 병실료의 본인 부담이 더 싸지니 종합병원으로 환자들이 더 몰리고 있고, 실제 통계도 엄청난 쏠림 현상을 보이고 있다.

새로 개발된 감염 관리, 환자 안전 수가 또한 중소병원은 신청할 수 없는 조건으로 만들어서 수가 혜택을 전혀 못 보고 있다. 작년에 인상된 최저임금으로 인한 인건비가 30%나 상승되어 운영의 어려움이 더해졌는데, 내년에도 또다시 10% 이상 오른다.

설령 몇 백억 투자해서 규제에 따르는 공사와 시설을 갖추어 300병상 이상의 종합병원으로 변신한다 해도 현재 국가 경제 상태는 계속 하강 국면이다. 이래저래 중소병원 운영자들은 어찌할 바를 몰라 답답하다. 수십년 운영해오던 병원 문을 닫아야 하나.

양주예쓰병원 원장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4b2a99e940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양주시, 장애인합창단 창단 …
 남면농협 간병도우미 봉사회 ‘
 올해 도내 초·중 1,155교 무선
 경민대학교 제16회 경민대학교총
 이재명 “도민과의 약속, 경기도
 의정부시보건소, ‘저염식 요리
 의정부가재울도서관, ‘인생이
 의정부시 하천모니터링단 ‘수(
 의정부시, 주거급여 사전접수
 남면농협, 어린이 여름방학 캠프
 동두천시 방방곡곡 문화공감 납
 동두천시, '제73주년 광복절 기
 청소년 도박 예방 위해 ‘공부의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 ‘왕실
 이재명, 6만 여 결식아동 먹는
 양주시 남면 새마을지도자회, 마
 ‘2018 예술극장, 보물찾기’ 특
 송산2동 공공복합청사 건립 본격
 의정부시, ‘2018 애국×안중근
 “내 고향 동두천을 ‘숲의 도시
 경민대학교 2018 제주 세계태권
 NH농협은행 동두천시지부, 폭염
 장애인복지관 건강한 일일급식소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 성인
 양주시, 희망스포츠 ‘감동의 스
 이재명, 첫 조직개편안 마련 …
 (기고)8.15 광복절을 맞이하여
 양주시, 양주연화푸드마켓 이전
 양주시의원 겸직 논란
 송내동 주민자치센터 ‘2018 별
 
고(故) 장기창님, 양주 발전 위해 임야 무상 기부
 
양주시시설관리공단, 경영평가 2년 연속 우수등급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모든 의사결정과정 투명한 양주시의회 구현”
 
남면농협, 어린이 여름방학 캠프 진행
 
정계숙 “최용덕 시장 비서진 정치적 임용 반대”
 
시각장애인과 등불
 
메이지 유신 150주년과 대한민국 위정자들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대한민국에서 중소병원이 살 길
 
동두천 국제라이온스, 해오름어린이집에 에어컨 기증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