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10.17 (수)
 
Home > 칼럼 > 윤도준의 역사에세이
 
조선의 여걸과 한국당 부활
  2018-09-19 10:50:16 입력

조선의 반정사(反正史)를 보면 유난히 여걸들의 활약이 눈에 띈다. 태종 이방원이 1차 왕자의 난을 일으켰을 때 원경왕후는 정도전 일파에 의해 죽음의 위기에 처한 이방원을 꾀를 내어 구출해 반정을 성공시켰다. 물론 훗날 태종의 배신으로 친정이 쑥대밭이 됐지만 원경왕후의 지원이 없었다면 태종은 왕위에 오르지 못했을 것이다.

세조의 부인 정희왕후도 마찬가지다. 계유정란 당시 거사 계획이 누설돼 세조가 거병을 주저하자 정희왕후가 갑옷을 입혀 출전을 적극 권했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세조도 용기 있는 부인 정희왕후가 없었다면 왕위는커녕 김종서 세력에 의해 멸문지화를 당했을지도 모른다.

또 정희왕후의 며느리 인수대비는 정치적 권모술수가 대단한 여인이었다. 희대의 전략가 한명회와 정치적 타협을 통해 자신의 둘째 아들인 자산군을 왕위에 앉혔다. 인수대비가 반정(反正)을 일으키지는 않았지만 자산군의 즉위는 당시 혼란한 정치상황을 볼 때 쿠데타 못지 않은 정치적 사건임에는 분명하다.

자유한국당이 지난 2016년 총선 패배 이후 재기 불가능의 늪에 빠졌다. 2000년대 이후 보수의 양대 기둥인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은 영어의 몸이 됐고, 한국당은 좌표를 잃은 난파선 신세가 됐다.

이런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한국당의 남자들은 21대 총선 공천권을 쥘 내년 당 대표 경선에만 눈독을 들이고 있다. 이 남자들은 최근 문재인 정부 지지율 하락세를 지켜보면서 감히 차기 총선 승리를 예감(?)하고 있는 모양이다. 따라서 차기 총선 공천권은 대권 잠룡으로 승천할 최고의 무기라고 생각하고 있지 않을까 싶다.

지금은 한국당의 위기를 구출할 여자 영웅이 필요하다. 물론 박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보수 정당 여성 정치인의 입지가 불안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현재는 차기 공천권에만 관심 있는 남성 정치인에게 보수 재기와 부활이라는 시대적 요청의 갑옷을 입혀줄 여걸이 필요하다. 현재 한국당의 모습을 보면 한국당의 부활은 용기 있는 여성 정치인의 몫이라고 믿고 싶다.

칼럼니스트

2018-09-19 10:56:09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792472b1b5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농협양주연합RPC, 벼 건조비 안
 ‘2018년 똑똑하고 게으른 대디
 ‘호국의 영웅’ 귀환, 유가족
 아파트단지 내 의사결정 전자투
 ‘놀이와 체험으로 배우는 과학
 전국최초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
 제14회 한·미 우호의 밤 행사
 학생들이 ‘몽실학교 이야기’
 민중당 “양주시향·합창단 노조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2018
 (국감)김성원 의원, 해마다 반복
 2018년 따복공동체 사업 지도점
 경전철 부정승차 근절 합동 캠페
 의정부시 청사 출입 방법 변경안
 의정부시 마을공동체·사회적경
 양주시, 민원 부서 내 비상벨 설
 양주시 회천2동, 우리 동네 ‘행
 양주시 양주1동 지역사회보장협
 제6회 동두천시 건축구조전문위
 동두천시, 2019년도 지방보조금
 동두천시, 공감과 소통으로 행복
 의정부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
 의정부시 제33회 회룡문화제 개
 다양성과 공공성, 지구적 문제를
 의정부시 신곡1동 삼계탕 나눔행
 '아름다운 선거, 깨끗한 정치문
 “청소년들과 청주에서 선조들의
 광적면, ‘광적 나눔 축제 및 프
 제18회 동두천 청소년 별자리 과
 동두천시, '제22회 노인의 날'
 
정성호, 이재명 압수수색 반발…페북 ‘시끌’
 
양주 한성승마클럽, 마사회장배 단체전 1위 ‘쾌거’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양주시 위한 경기도 균형발전에 최선 다하겠다”
 
이용재, ‘자랑스런 조합장’…한달새 3번째
 
임재근 “양주의 중심, 덕정역세권 활성화해야”
 
수저계급론
 
조선의 정감록과 가짜뉴스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의료와 최저임금
 
의정부노인복지관 무더위 쉼터 운영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