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11.15 (목)
 
Home > 칼럼 > 하하 오혜열의 웃음이야기
 
아르페지오네 소나타
  2018-10-24 09:50:48 입력

슈베르트의 ‘아르페지오네(arpeggione) 소나타’에 꽂혀 그 곡 중 2악장 아다지오만 약 200번 이상 들었던 때가 있었다. 슈베르트의 이 곡에 러시아 첼로 거장 로스트로포비치는 영혼을 불어 넣은 것처럼 보였다. 그 당시 나의 소확행(소소한 일이지만 확실한 행복) 중 하나가 이 음악을 듣는 것이었다.

아르페지오네는 이미 없어진 악기 이름이다. 1823년 시타우퍼(staurer)가 고안해서 만든 악기인데, 현대의 기타와 첼로의 중간 정도로 현은 기타처럼 6현이었고 연주는 첼로처럼 활을 써서 했다. 이 악기는 짧은 수명을 다하고 사라졌으나 이 악기를 위한 작품이 하나 남아있으니 바로 슈베르트의 아르페지오네 소나타가 바로 그 곡이다.

슈베르트가 이 곡을 쓸 당시 그는 가장 슬프고 우울한 나날을 보낸 듯하다. 슈베르트는 1824년 27세 나이에 이 곡을 썼는데, 당시 그의 일기장을 보면 대충 그의 마음을 엿볼 수 있을 것이다.

“나는 밤마다 잠자리에 들 때 다시는 깨어나지 않기를 바랍니다. 그러나 아침이 되면 오직 어제의 슬픈 생각만이 다시 나를 찾아옵니다. 이처럼 나는 즐거움이나 다정스러움도 없이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나의 작품은 음악에 대한 나의 이해와 나의 슬픔의 표현입니다. 슬픔으로서 만들어진 작품만이 사람들을 가장 즐겁게 해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슬픔은 이해를 날카롭게 하고 정신을 굳세게 해줍니다.”

슈베르트는 병명이 무엇인지 진단할 수 없었으며 그런 가운데 허약한 자신의 건강상태를 몹시 괴로워하고 있었다. 이런 그의 슬픔과 괴로움 가운데도 ‘아름다운 물방앗간 아가씨’라는 그 유명한 가곡집과 피아노 소나타 A단조 작품 143 등의 걸작이 만들어졌다. 이 당시 뼛속까지 엄습하는 불안과 상실감 속에서 만들어진 작품이 아르페지오네 소나타였다.

에스테르하지 백작의 초청으로 그의 영지가 있던 헝가리의 평화로운 시골 마을에서 백작의 딸에게 음악을 가르치며 심신의 안정을 잠시 누렸지만 곧 다시 비엔나로 돌아와서 힘없고 가난하고 사랑하는 사람을 신분 때문에 사랑할 수 없는 예술가의 숙명과 다시 한 번 마주하며 비참한 심경 속에 남긴 음악이 아르페지오네 소나타였다.

이런 슈베르트의 아르페지오네 소나타를 세상에 널리 알린 이는 첼로의 거장 로스트로포비치였고, 그와 함께 피아노 연주를 맡은 벤자민 브리튼의 연주도 훌륭해 이 소나타의 2악장 아다지오는 품격 높은 첼로와 피아노의 2중창이라는 칭송을 받기도 하였다.

이미 첼로계의 마에스트로 위치에 있던 로스트로포비치에게 기자가 질문을 하였다. “선생님은 세계 최고의 첼리스트인데도 매일 그렇게 열심히 연습하시나요?” 로스트로포비치가 대답했다. “내 소리가 매일 매일 조금씩 좋아지고 있기 때문이지요.”

그는 한국의 첼리스트 겸 지휘자 장한나의 스승이기도 한데 “매일 이를 닦듯이 연습을 게을리 하지마라”고 늘 조언했다고 한다. 그의 연주는 다른 첼리스트들이 연주한 아르페지오네 소나타와 비교해보아도 단연 탁월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로스트로포비치가 말년 병상에서 혼수상태에 있을 때 그의 딸이 이 연주를 들려주었는데 눈물을 흘리며 이렇게 이야기했다고 한다.

“나는 죽는 것이 두렵지 않아. 천국에 가면 브리튼을 만날 테니까.” 물론 브리튼과 함께 작업했고 그에 대한 믿음과 신뢰가 대단했겠지만 몸의 아픔과 마음의 슬픔을 위로하고 어루만지는 슈베르트의 걸작이 병상에 있던 로스트로포비치의 마음을 위로하고 카타르시스를 선사하였을 것이다.

슈베르트에 관해 살펴보다 낯익은 이름을 하나 발견하게 되었다. 슈베르트가 어릴 때 합창단에서 활약했는데, 이 때 그를 지도했던 선생님이 살리에리다. 영화 ‘아마데우스’에서 모짜르트를 시기하고 질투하고 음해하고 자신의 출세만 생각하는 비정한 인물로 등장했던 살리에리가 바로 그이다.

살리에리는 잘 나가는 궁정의 작곡가였고 성악을 가르치는 일에 탁월한 선생님이었는데 영화 아마데우스에서는 모짜르트 중심으로 스토리를 전개하다보니 살리에리를 너무 과도하게 악한으로 설정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사실이 아닐 것으로 기대한다.

이런 연유로 나오게 된 말이 ‘살리에리 증후군’이다. 즉 1인자 때문에 2인자로서 열등감과 시기심과 질투심을 보이는 심리적 증상을 살리에리 증후군이라고 한다. 살리에리 증후군 증상이 있다면 이를 없애는 방법이 있다. 바로 웃는 것이다. 영화 아마데우스를 보면 모짜르트는 항상 싱글벙글 웃어대고 살리에리는 경직되고 심각하고 웃음 근육이 전혀 작동하지 않는다. 살리에리가 웃는 사람이었다면 이런 현상은 생기지 않았을 것이라고 믿는다.

웃을 수만 있다면 살리에리 증후군은 생기지 않는다. 그래서 하하웃음행복센터에서는 매주 웃는 연습을 한다. 그런데 슈베르트마저 매일 웃는 삶을 살았다면 이런 아르페지오네 소나타 같은 명작이 나오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우리는 슈베르트처럼 고통을 짊어지고 위대한 작품을 남겨야 할 사람은 아니다. 웃어야 한다. 웃어야 행복하다. 웃어야 살리에리 증후군이 오지 않는다. 웃자! 웃어버리자! 우하하하하하하~

하하 웃음행복센터 원장, 의정부제일간호학원 원장, 웃음치료 전문가(1급), <웃음에 희망을 걸다>, <웃음희망 행복나눔>, <15초 웃음의 기적>, <웃음은 인생을 춤추게 한다> 저자

2018-10-24 10:02:23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ff718931ad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첨단명품 옥정신도시
 광적 가납리에 헬기부대 이전계
 정덕영 “시의원 공약도 양주시
 경기도 포용적성장 기틀마련 …
 ‘4차産革시대’ 道 섬유산업 비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일제단속 및
 시민서포터즈 여의주 우수시군
 청년 일자리 채용박람회 성황리
 송내동 주민자치위원장에 장민경
 ㈜호인디앤씨 동두천시에 불우이
 “헌법 부정 민주당 황영희 양주
 어린이집 연합회와 간담회 개최
 2019학년도 중등 교직과정 예비
 (논평)‘수술실 CCTV 자율설치
 양주시 양주1동, 관내 초등학교
 경기도 건의로 기존공장 건폐율
 동두천시선관위, 어린이 대상 투
 양주소방서, 비상구 신고 포상제
 양주시,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의정부 복합문화융합단지 보상협
 안병용 의정부시장 경기북부상공
 간부공무원 리더십 교육 실시
 양주시, 2018 양주시 학교환경개
 농업경영인동두천시연합회 “사
 제277회 동두천시의회 임시회 폐
 양순종 전 새마을운동 동두천시
 동두천시 불현동 19통장 신규 위
 이재명, 내년 1월부터 공공건설
 의정부소방서, 소방의 날 맞아
 양주소방서, ‘제56주년 소방의
 서정대학교, 총장·학생 소통으
 
임호석 부의장 자녀에 ‘의회 MVP상’ 수여 논란
 
양주 한성승마클럽, 마사회장배 단체전 1위 ‘쾌거’
 
“정치후원금 내고 세금공제 혜택도 받자”
 
“양주시 위한 경기도 균형발전에 최선 다하겠다”
 
김동철·유광혁, 동두천 경제 활성화 간담회
 
정덕영 “시의원 공약도 양주시가 추진하라”
 
새로운 고독
 
연산군을 망친 임사홍과 청와대 비서실 논란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아스피린에 대한 오해와 음모
 
의정부노인복지관 무더위 쉼터 운영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