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8.11.15 (목)
 
Home > 사회/교육 > 초점
 
도, 208개 부서·기관 특혜채용 특별감사
경기도 및 공공기관 채용실태 조사계획 발표
  2018-11-06 11:21:54 입력

최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과정에서 친인척이 대거 포함되는 등 고용세습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내년 1월까지 도청과 직속기관 186개 부서, 22개 산하 공공기관 전체를 대상으로 특혜채용실태를 전수감사한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11월6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및 공공기관 특혜채용실태 특별감사 계획’을 발표했다.

김용 대변인은 “불법적 특혜채용은 취업난 속 사활을 걸고 구직 중인 청년들의 기회를 박탈하고 공정한 사회질서를 훼손하는 범죄행위”라며 “직속기관·사업소 등을 포함한 경기도 전 부서 및 22곳의 산하 공공기관 전체를 대상으로 채용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특별감사에 착수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도는 감사관실 7개반 32명으로 자체 감사반을 편성해 11월6일부터 내년 1월31일까지 85일간 감사에 돌입하기로 했다. 이번 채용비리 감사는 11월1일 정부가 발표한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 추진단’과 연계해 실시하지만 감사대상과 범위가 더 넓다는 것이 특징이다.

정부는 공공기관 전체를 대상으로 2017년 신규채용, 2014년 이후 최근 5년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대해 감사한다. 이에 반해 도는 2014년 1월1일 이후 도와 산하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자(예정자 포함)를 포함해 같은 기간 동안 인재채용팀의 채용 절차나 공공기관 통합채용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용자 전원을 대상으로 감사를 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감사내용은 ▲친인척 특혜채용 및 고용세습 ▲채용계획의 사후·자의적 변경 ▲평가점수 조작 ▲서류·면접위원의 이해관계 ▲특채 시험방식의 적정성 ▲법정 절차 생략 등이다.

경기도는 헬프라인 신고, 공직자 부조리 신고, 채용비리 신고센터 전용전화(031-8008-2691) 등 다양한 비리제보 창구를 운영해 친인척 채용실태를 파악하고, 도와 각 기관 홈페이지, 전광판을 통해 제보를 독려할 방침이다. 특혜채용비리 적발시 무관용 원칙을 적용, 비리 관련자에 대한 엄중 처벌과 전환 취소까지 할 계획이다.

김 대변인은 “도 소속 내부 직원 채용과 정규직 전환과정까지 조사범위를 확대해 철저하게 실태를 파악하겠다”면서 “공평한 기회, 공정한 경쟁이 보장되는 경기도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이날 지난 8월 이재명 경기도지사 인수위원회가 특별조사를 요청한 킨텍스 인사채용 비리의혹에 대한 조사결과 부적합 채용 혐의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킨텍스는 2017년 신입직원 채용 1차 서류전형 결과 남성 37명, 여성 163명이 성적순으로 선발되자 양성평등 채용목표제를 잘못 적용해 임의로 통과자 수를 조정했다.

킨텍스는 양성평등 채용목표제가 최소 성비 30%를 유지하도록 하고 있는데도 이를 40%로 자의적으로 적용해 여성 응시자 43명을 탈락시키고 남성 후순위 응시자 43명을 추가 통과시켰다. 그 결과 남성 80명, 여성 120명으로 통과자 인원이 조정돼 2차 필기시험이 진행됐다.

도는 킨텍스의 행위가 ▲인사위원회 심의·의결없이 당초 채용계획과 다르게 내부결재만으로 양성평등 채용목표제로 변경했다는 점 ▲별도의 인사위원회 심의·의결이나 재공고 절차 없이 임의로 여성응시자를 탈락시킨 점 ▲최소 성비 30% 유지인 양성평등 채용목표제 규정을 40%로 잘못 적용한 점 등 3가지 면에서 부적합하다고 지적했다. 킨텍스는 2016년에도 같은 이유와 방법으로 2차 필기시험 통과자 중 여성 3명을 탈락시키고 후순위 남성 응시자 3명을 통과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도는 이 과정에서 비리가 있었는지 살피기 위해 킨텍스 인사담당자 등 2명을 경찰에 고발하고 킨텍스에도 중징계를 요청하기로 했다.

2018-11-06 11:52:26 수정 박상국 기자(news6900@naver.com)
박상국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3c9569f173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첨단명품 옥정신도시
 광적 가납리에 헬기부대 이전계
 정덕영 “시의원 공약도 양주시
 경기도 포용적성장 기틀마련 …
 ‘4차産革시대’ 道 섬유산업 비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일제단속 및
 시민서포터즈 여의주 우수시군
 청년 일자리 채용박람회 성황리
 송내동 주민자치위원장에 장민경
 ㈜호인디앤씨 동두천시에 불우이
 “헌법 부정 민주당 황영희 양주
 어린이집 연합회와 간담회 개최
 2019학년도 중등 교직과정 예비
 (논평)‘수술실 CCTV 자율설치
 양주시 양주1동, 관내 초등학교
 경기도 건의로 기존공장 건폐율
 동두천시선관위, 어린이 대상 투
 양주소방서, 비상구 신고 포상제
 양주시,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의정부 복합문화융합단지 보상협
 안병용 의정부시장 경기북부상공
 간부공무원 리더십 교육 실시
 양주시, 2018 양주시 학교환경개
 농업경영인동두천시연합회 “사
 제277회 동두천시의회 임시회 폐
 양순종 전 새마을운동 동두천시
 동두천시 불현동 19통장 신규 위
 이재명, 내년 1월부터 공공건설
 의정부소방서, 소방의 날 맞아
 양주소방서, ‘제56주년 소방의
 서정대학교, 총장·학생 소통으
 
임호석 부의장 자녀에 ‘의회 MVP상’ 수여 논란
 
양주 한성승마클럽, 마사회장배 단체전 1위 ‘쾌거’
 
“정치후원금 내고 세금공제 혜택도 받자”
 
“양주시 위한 경기도 균형발전에 최선 다하겠다”
 
김동철·유광혁, 동두천 경제 활성화 간담회
 
정덕영 “시의원 공약도 양주시가 추진하라”
 
새로운 고독
 
연산군을 망친 임사홍과 청와대 비서실 논란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아스피린에 대한 오해와 음모
 
의정부노인복지관 무더위 쉼터 운영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